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타이거 우즈, 그가 보여준 실력과 겸손


(예병일의 경제노트, 2004.12.1)

얼마 전 미국 골프선수 타이거 우즈가 제주를 방문했을 때다. 그의 골프에 대한 정성과 매너를 두고 칭찬이 자자했다.
그는 골프를 하며 1야드 단위로 거리를 측정하는 등 매우 정교(精巧)한 경기를 했다. 마음에 들지 않는 경기를 했을 땐 그린의 경사나 잔디 상태를 다시 살펴보며 실패 원인을 찾아내 다음 게임에 대비했다.
동반자가 좋은 샷을 하면 칭찬을 아끼지 않는 등 상대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았다.

함께 경기를 했던 한 기업 회장은 우즈의 그런 세 가지 자세야말로 기업인이 꼭 갖추어야 할 덕목(德目)이라며 그를 통해 경영을 다시 배웠다고 했다.
너무 치켜세운 면이 없지 않지만 이는 경영만이 아니라 모든 인간사에 필요한 덕목일 것이다.

송영언의 '타이거 우즈의 ‘정치 레슨’' 중에서 (동아일보, 2004.12.1)





'실력과 겸손함을 겸비한 사람'.
쉽지는 않겠지만, 꼭 되고 싶은 그런 사람입니다.
실력을 갈고닦고, 항상 열심히 임하고, 실패를 통해 배우려 노력하고, 주위 사람들을 배려하는 겸손함을 갖추고 싶습니다.

1985년의 어느 여름날. 대학교 2학년생이었던 저는 난생 처음 비행기를 탔습니다. 국회의사당에서 만난 미국 하원의 외교위원장. 머리가 희끗희끗한 길먼이라는 이름의 그 국회의원은 정말 겸손했습니다. 그는 한미 국회학생교환 인턴십 프로그램의 주최자로 우리 일행을 맞이했습니다.

그날 이후 제 기억속에는 '실력과 겸손을 겸비한 사람'의 대명사로 그가 자리 잡았습니다. 젊은 시절의 경험이 강렬했기 때문이었기도 했겠지만, 그 당시 그의 모습은 제게 깊은 인상을 주기 충분했습니다. 10선 가까이 의원생활을 한 그이지만(미국 하원은 임기가 2년입니다) 항상 두 손을 앞으로 모으고 미소 띤 얼굴로 부드럽게 공손하게 이야기했습니다. 자신의 의원 사무실에서도 항상 그런 모습이었습니다. 예상했던 '거만'하고 어깨에 '힘'을 주는 그런 정치인이 아니었습니다.
"실력이 있는 사람이 겸손함까지 갖추니 이렇게 멋있구나..."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얼마전 한 방송국이 중계한 타이거 우즈의 제주 골프경기를 시청했습니다. '골프황제'라는 별명에 대한 호기심으로 보기 시작했지만, 이내 그의 실력과 매너에 빠져들었습니다.
그는 실력이 있었고, 무엇보다 열심히 경기에 임했으며, 환하게 웃었습니다. 현장에서 본 것은 아니었지만, 화면상으로도 실력과 겸손함이 묻어나오는 듯했습니다.

실력과 겸손함을 겸비한 직장인, 기업가, 정치인, 공무원, 의료인, 학생...
우리 주위에 그런 분들이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저부터 그렇게 될 수 있도록 노력하렵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