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장미를 주는 이야기

어느 마을에...

아버지 없는 한소녀와 어머니가 살고 있었데여...

그 소녀와 어머니의 집 주위에는 가시나무가 많았고

점점 늘어나고 있었어여.....

처음에는 가시나무가 없었는데 말이예여....

소녀가 자신을 버린 아버지를 찾겠다고 말할때마다

어머니는 집 주위에 가시나무를 심었던거예여..

그리고 소녀와 어머니 사이는 점점 나빠져 소녀는 꿈속에서도

어머니가 죽어 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여.......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는 이름 모를 병으로 죽고 말았고...

소녀는 그 때서야 자신이 어머니를 사랑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그리고 어머니를 묻게 되었는데..

그런데 문제가 생긴건.......

그 마을에는 죽은 사람이 아끼던 꽃을

죽은 사람의 옆에 놓아야

그 사람이 그 꽃으로 태어난다고 믿었는데

어머니가 아끼시는 건..

그 가시나무 뿐이었어여...

어머니가 가시나무로 태어난다는 건

너무나 슬픈 일이었지여..

그리고 가시나무는 꽃이 없었어요..

그러자 소녀는 눈물을 흘리며 말했져....

"가시나무야, 내 몸을 파고 지나가 나의 피로 꽃을 피우렴..!"

그 순간 가시나무는 소녀의 몸을 파고 지나갔고..

소녀의 새빨간 피로 꽃을 피웠어요..

소녀는 죽음을 맞이했고.....

그래서 가시나무에 핀 붉은 장미는

자신의 목숨을 바쳐서 사랑하는 사람에게만 주는 거래여..♥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