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호의로 가득찬 아름다운 사람들

예병일의 경제노트
2004년 2월 20일 금요일 
 


내가 병마와 싸우면서 발견한 것은, 나와 같은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특별한 사람들에 의지하여 생명을 유지한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호의와 선으로 가득한 특이한 공동체이다.

미국 골수 기증의 자원자 명단에는 200만 명의 사람이 등록되어 있다. 그들 모두가 전혀 모르는 사람을 위해 다소 불편한 골수 적출을 기꺼이 감내하려 하고 있다...

과학자와 기술자들은 여러 해 동안 낮은 봉급을 받으며 확실한 성공의 보장도 없이 질병에 맞서 싸운다. 그들에게는 수많은 동기가 있으며, 타인을 돕고 병을 치료하고 죽음을 극복하려는 희망이 그 동기들 중 하나이다.

우리가 냉소주의에 빠질 때 이 세상에 선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를 기억하면 다시 용기를 얻게 된다.


칼 세이건의 '에필로그' 중에서 (사이언스북스, 336~337p)







1980년대 초반의 어느 저녁. 기억하는 분들도 있으실 겁니다.
고등학생이었던 저는 밤마다 TV 앞에서 신비롭고 아름다운 우주의 세계에 흠뻑 빠져들었습니다. TV 시리즈로 방영된 '코스모스'라는 프로그램에서, 한 천문학자는 일반인에게 과학의 신비함을 가르쳐주었습니다.

그 칼 세이건은 1996년 백혈병으로 자신이 사랑했던 우주로 돌아갔습니다. 그는 백혈병에 걸린 것을 안 1994년 부터 2년 여 동안 힘겨운 투병생활을 하면서, 냉소주의에 빠졌을 때 호의와 선으로 가득찬 사람들을 보며 다시 용기를 얻었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자주 절망에 빠지곤 합니다. 개인적으로 일이 안풀려서, 힘이 들어서, 절망하기도 합니다. 사회에 만연한 부조리에 좌절하기도 하지요.
하지만 주위에는 언제나 좌절에 빠진 우리를 일어나게 해주는 선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인간배아 복제를 통해 난치병 치료에 쓰이는 줄기세포를 만들어 세계적 생명공학자로 우뚝 선 서울대 수의학과 황우석 교수.
35평 아파트에서 전세로 살고 있다는 그는, 이번 연구성과로 생긴 국제특허의 지분을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했습니다.
특허 지분의 60%를 서울대학교에 넘겼고, 나머지 40%도 이번 실험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연구원들에게 골고루 나눠줬다는 겁니다.

추악한 욕심으로 결국 자기 자신도 망치고 나라도 망치는 많은 사람들 속에서, 황교수의 모습은 우리에게 감동과 용기를 줍니다.

아마, 황우석 교수는 이런 모습으로 연구를 해왔기 때문에 이처럼 커다란 업적을 남길 수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호의와 선으로 가득찬 '아름다운 사람'은 절망하고 냉소에 빠진 주위 사람들에게 다시 일어 설 수 있는 용기를 줍니다.
그리고 자기 스스로도 '진정한 의미의 성공'을 만들어 냅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