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난폭운전, 역주행, 긴급자동차 양보의무 위반 처벌 강화 등 

개정 도로교통법령을 2016년 2월 12일부터 시행





경찰청(교통기획과)에서는 2016년 2월 12일부터 난폭운전에 대한 처벌 신설, 고속도로 등에서의 고의 역주행과 긴급자동차 양보의무 위반시 처벌 강화 등을 담은 개정 도로교통법령을 시행한다.

급정거?급차로 변경 등을 반복하여 불특정 운전자에게 위협?위해를 가하는 난폭운전에 대한 처벌을 신설하여 신호위반 등 사고 위험성이 높은 위반행위 9가지*를 선정하여 이 중 둘 이상을 연달아 하거나 하나의 행위를 지속 또는 반복하여 다른 사람을 위협하는 경우를 난폭운전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아울러, 난폭운전으로 구속된 경우는 면허를 취소하고, 불구속 입건된 경우에는 40일간 면허를 정지토록 하였으며, 정지처분을 받을 경우 특별교통안전교육을 의무적으로 6시간 받도록 하였다. 

긴급자동차 출동 시 양보나 일시정지 하지 않은 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여, 범칙금은 현행 4만 원에서 6만 원으로, 과태료는 현행 5만 원에서 7만 원으로 상향하였으며, 긴급자동차의 신속한 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상황 시 소방공무원에게 신호·지시를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 

종전에는 고속도로, 자동차전용도로 및 중앙분리대가 있는 도로에서 견인차 등이 고의로 역주행하더라도 7만 원의 범칙금(승합차 기준)을 부과하는데 그쳤으나, 이를 100만 원 이하의 벌금·구류·과료에 처할 수 있도록 처벌을 강화하고, 화물자동차 운전자가 적재 제한이나 적재물 추락 방지 조치를 위반한 경우 운전면허 벌점 15점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아울러, 운전자가 자신의 운전면허 벌점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범칙금납부 통고서에 벌점을 표기할 수 있도록 하고, 여권 정보를 활용하여 누리망으로 영문 운전경력 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운전면허증에 인체조직 기증 희망여부를 기재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국민 편의 제고를 위해 관련 법령을 정비하였다. 

Posted by SB패밀리

경찰이 알려주는 접촉사고 사진 찍는 방법


경찰청 온라인 소통계에 공개된 접촉사고가 났을 때 현장을 사진으로 찍고 차량을 갓길로 이동시켜야 하는데

사진 찍을 때 어떻게 찍느냐에 따라 보험처리가 달라 질 수 있으니 찍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1) 차량 파손 부위를 근접 촬영해라

  파손부위와 정도는 사고차량 속도 추정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2) 원거리 사진을 찍어라

  상황파악을 위해 사고지점에서 2~30m 거리에서 4장 정도 찍어라


3) 바퀴가 돌아가 있는 방향을 찍어라

  바퀴의 방향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결정하는 중요한 증거가 될 수 있다.


4) 상대차량의 블랙박스 유무도 찍어놓자

  블랙박스 없다고 발뺌하는 경우도 많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