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직장인 '꼰대 육하원칙', 꼰대 자가 테스트


Who 내가 누군 지 알아, 

What 뭘 안다고,

Where 어딜 감히, 

When 왕년에, 

How 어떻게 나한테, 

Why 내가 그걸 왜? 




온라인 상에서 유행하는 직장인 '꼰대 육하원칙'이다. 직장인들이라면 이런 말을 쓰지말자는 금기어쯤 되겠다. 직장인 꼰대로 손가락질 안 받으려고 손꼽아보는 꼰대 자가테스트들도 많다.



tvN '어쩌다 어른'에 나온 꼰대 자가테스트. [사진=tvN '어쩌다 어른' 방송화면 캡처]






"내가 ...했을 때는 말야", "그래도 옛날에 비하면...", "요즘 젊은 친구들은...", "그냥 묻지 말고 그냥 ....하지 그래", "네 말도 맞아, 그러나..." 등을 입에 올리면 직장인 꼰대로 뒷담화에 오르내린다는데. 그리고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 "나는 꼰대가 아냐"라고 말하는 순간, 어김없이 직장인 후배들은 '피식'하고 눈으로 웃는다.


요즘처럼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시기에 젊은 신입 직원들은 이런 직장인 '꼰대 문화'를 접한다면 '허걱' 할 수도 있다. 어렵게 취업절벽을 뛰어넘은 곳에 군대처럼 절대복종을 강요하는 상명하복의 직장인 문화가 존재할 줄 몰랐던 젊은이들도 있기 때문이리라. 구시대의 권위주의가 살아 있는 걸 보면 충격을 받겠지만 직장 선배들마저 "다 그런 거지, 뭐"하고 슬그머니 적응을 권하기도 한다. 그 선배는 술 자리에서 뒷담화로 의기투합해 꼰대 상사들을 저격하는 데 합세하니, 혼돈의 직장문화다.


직장인 꼰대는 ‘굉꼰’(굉장한 꼰대), ‘젊꼰’(젊은 꼰대) 등 신조어까지도 낳고 있다. 이런 꼰대 문화에 자신도 모르게 젖어드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스멀스멀 밀려들어와 스트레스가 치솟는다면 심리상담을 받아봐야 할 일이 된다. tvN 드라마 '미생'에서 마초의 전형으로 공감하면서도 디스를 불렀던 '마복렬 부장'같은 상사와 보내는 직장생활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헬직장'이 따로 없다.


상사만 그런가. 가정을 책임지는 가장으로서 치열한 생존경쟁을 헤쳐나가다보면 알게 모르게 자신도 꼰대로 변해가는 것에 깜짝깜짝 놀라는 직장인도 많을 듯하다. 이런 직장인 꼰대 문화는 조직원들의 창의성은커녕 도전의식도 갉아먹는 폐해를 낳기 마련이다. 지난해 한 취업포털이 조사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60%가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다’고 답했는데, 그 이유로는 ‘수직적인 조직문화’를 48%로 가장 많이 꼽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2일 공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응답자 90%가 ‘사내에 꼰대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내 말대로 해”로 대표되는 신조어인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넌 대답만 하면 돼)' 스타일(23%)을 꼰대의 전형으로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은 "까라면 까"라는 투의 상명하복식 사고방식(20%), “내가 해봐서 아는데”라는 식의 전지전능 스타일(16%)로 집계됐다. 꼰대의 직급으로는 부장(31%), 과장~차장(24%), 상무~전무(17%) 순이었다. 여자(15%)보다 남자(85%)가 꼰대 성향이 많았고 연령대는 평균 50세로 나타났다.


직장인이라면 현재 모시고 있는 상사의 '꼰대' 기질을 디스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비위를 맞춰 응대하다 보면 자신도 그렇게 꼰대를 닮아갈 공산이 크다. tvN 토크쇼 ‘어쩌다 어른’에서 제시한 '꼰대 방지 5계명'부터라도 새겨보면 어떨까. 


△내가 틀렸을지도 모른다 

△내가 바꿀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말하지 말고 들어라, 답하지 말고 물어라 

△존경은 권리가 아니라 성취다. 


그리고 하나 더. 

직장인 꼰대라고 손가락질하고 있다면 자신부터 먼저 돌아볼 일이다.



Posted by SB패밀리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한 6가지 지침



곱게 늙자... ^^






꼰대 취급을 받고 싶지 않은 어른들을 위해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한 지침을 소개한다. 부디 ‘요즘 청년들의 유행어 따라 하기’ 같은 기사를 멀리하고, 다음 지침들을 잘 실천한다면 청년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는 좋은 어른에 가까워질 것이다.

첫째, 나이를 먼저 묻지 마라. 한국 사회에서 버젓이 나이를 묻는 것은 상대방과 위아래를 겨루자는 의미이다. 자신이 나이가 더 많음을 상대에게 주지시키고, 동등한 위치에서 대화를 하고 싶지 않음을 드러내려는 시도이다. 비슷한 나이대 사람들에게 견주어 상대가 어느 정도로 사회적 자본을 축적했는지를 재보려는 시도이기도 하다. 그것만으로도 이미 당신은 꼰대 판정을 받을 수 있다.

둘째, 함부로 호구조사를 하거나 삶에 참견하지 마라. 남자친구는 있느냐, 왜 결혼을 하지 않느냐, 왜 아이를 가지지 않느냐, 취직은 어찌 되고 있느냐 등의 질문은 당신과 쉽사리 공유할 만한 성격의 것이 아니다. 친해지기 위해 건네는 질문으로서도 부적절하다. 나이대별 당면과제 이행에 따른 축적 자본을 과시하려는 시도임을 상대방도 모를 리 없다. 차라리 좋아하는 음식이나 동물을 물어보라.

셋째, 자랑을 늘어놓지 마라. 당신의 인생 자랑은 ‘노잼’이다. 당신이 살아온 시절에 대한 자랑은 당신에게만 유효하다. 당신의 인맥 자랑은 당신에게 잘 보이라는 알량한 호소임을 상대방은 너무나도 잘 알아챈다. 어느 것으로도 결코 유익하지 않다.

넷째, ‘딸 같아서 조언하는데’ 같은 수사는 붙이지 마라. 그런 문장으로 시작되는 이야기는 딸에게조차 안 하는 것이 좋다. 인생 선배로서 조언한다는 이야기도 먼저 꺼내지 마라. 당신이 걸어온 길이 매력적이라면 상대가 알아서 물어올 것이다. 잘되라고 하는 이야기라는 변명 역시 한심한 소리에 지나지 않는다. 상대가 호의로 받아들일 준비가 없는데도 일방적으로 호의임을 강요하는 것은 폭력일 뿐이다. 그저 당신의 만족을 위한 행위이지 상대방을 위한 것이 결코 아님을 받아들여야 한다.

다섯째, 나이나 지위로 대우받으려 하지 마라. 내가 지금까지 현 지위를 얻기 위해 얼마나 노력해왔는데 이제 와서 대우받기를 포기하란 거냐며 억울해할지도 모른다. 나이나 지위가 없어도 타인에게 대우받을 수 있는 삶을 살아온 이들은 그런 걱정을 하지 않을 것이다. 나이나 지위에 매달린 대우를 받고 있다면 지금 과감히 던져버려라. 장유유서는 이미 ‘유슬람’의 마지막 유물이 되었다. 도리어 자신


게시됨: 업데이트됨: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