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건강/의학] 자가진단 : 손발이 저리다.




손이 저리자 뇌졸중 (중풍)이 오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병원을 찾았던 P씨(45). 그러나 뇌촬영 결과는 어이없게도 간질이었다.
거품을 물고 기절을 해야 간질이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전신성보다 부분성 간질이 4배나 되고, 많은 경우 감각성 간질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감각성은 운동성의 상대되는 말. 뇌졸중의 전조증상처럼 팔 뿐 아니라 얼굴 (특히 입)까지 저리지만 증상을 나타내는 시간이 1분 이내로 극히 짧다. 기생충·종양이 감각중추를 자극하기 때문인 경우도 있으나 원인이 밝혀지지 않는 경우도 많다.

이처럼 손발 저림 증상의 원인은 다양하다. 가톨릭의대 강남성모병원 신경과 이광수교수는 "저림 증상은 신경 그 자체의 손상 뿐 아니라 신경을 지배하는 뇌의 감각중추, 척수·줄기 신경 등 신경을 전달하는 `통신망'에 문제가 있을 때에도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고 말한다.

우선 신경 자체에서 발생하는 것으로는 말초 신경염과 수근관(手筋管) 증후군이 있다. 전자의 경우엔 손보다 다리에 먼저 저림 증상이 오는 것이 특징. 마치 피가 안 통해 일시적으로 손발이 저리는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당뇨나 항암제 부작용 등이 원인.

수근관 증후군은 터널모양을 만들고 있는 손목 뼈 7개와 그 주변조직이 부어 올라 터널 안을 통과하고 있는 신경과 혈관 등을 압박함으로써 발생한다. 류마티스 관절염·당뇨·염증 등이 원인으로 둘째·셋째 손가락과 손목을 구부릴 때 특히 아프다.

손발 저림의 대표적인 원인질환으로 목뼈·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을 놓칠 수 없다. 손이나 발로 연결되는 가지 신경이 눌려 발생하기 때문에 목에서 팔(또는 허리에서 발)까지 저림이 뻗쳐내려가는 듯한 느낌이 특징. 목(허리)을 구부리거나 제낄 때 해당 부위가 아프면서 팔이나 다리 저림이 디스크의 경우엔 한쪽에, 협착증은 양쪽에 증상이 나타난다. 단, 디스크는 어떤 충격이나 자세가 계기가 되어 발생하지만 협착증은 뼈의 노화에 따라 진행되기 때문에 50대 이후 서서히 악화되는 경향이 있다.

가장 유의해야할 저림 증상은 뇌졸중의 전조증상. 한번 증세가 나타나면 5-10분 정도 계속되고 한쪽 팔·다리, 또 같은 방향 얼굴 주위까지 동시에 찌릿한 느낌이 온다.

이교수는 "뇌의 감각중추에 분포된 혈관이 막혔다 뚫렸다 하면서 간헐적으로 저림이 생긴다"며 "1년 내 뇌졸중 발생 확률이 15∼20% 정도이기 때문에 서둘러 병원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광수교수 약력

[출처] 강남성모병원 신경과





Posted by SB패밀리

나이들면 갑자기 찬바람을 쐬게 될 때 걱정되는게 뇌졸중이다.
갑작스런 운동에도 심장마비가 걱정되기도 한다.
또, 요즘은 젊은 사람들도 뇌졸중이 오기도 하니... 겁이 나지 않을 수가 없다.

우리가 알고 있는 건강, 뇌졸중에 대해서 실제로 잘못 알고 있는 상식들이 많은데
그중 몇가지를 알아본다.

잘 못 알고 있는 뇌졸중 상식

- 뒷목이 당기면, 뇌졸중 전조 증상이다

뒷목이 당기는 증상은 일반적으로 후두부 근육의 경직에 따른 긴장성 두통인 경우가 대다수다. 뇌졸중 전조 증상과는 거의 무관하다는 이야기다. 허나 아주 심한 두통이 갑작스럽게 생기면 출혈성 뇌졸중의 증상일 수 있다.

- 뇌졸중은 겨울에만 주의하면 된다

겨울철이 다른 계절보다 특히 출혈성 뇌졸중의 발생 빈도가 높다. 하지만 봄 가을을 비롯해 여름철에도 출혈성 뇌졸중은 적지않게 생기며 계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뇌경색과 더불어 뇌출혈 등의 뇌졸중은 일년 내내 발생하는 응급 질환임을 명심하자.

- 신체 마비는 한 번 오면 회복되지 않는다

아주 심한 마비일 경우 회복하기는 정말 어렵다. 그러나 심하지 않은 마비는 초기 적극적인 치료와 재활 처방을 통해 상당히 호전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아두자.


뇌졸중에 앞서 나타나는 주요 증상은 어떤 것이 있을까? 만약을 대비해 잘 알아두자.

1 손발이 저리고 힘이 빠지는 느낌이 온다.
2 갑자기 말을 더듬거나 어눌해진다.
3 눈이 침침해 앞이 잘 보이지 않는다.
4 현기증이 나서 정신이 아찔해진다.
5 평소와 달리 격렬한 두통이 발생한다.
6 뒷목이 뻣뻣하고 머리가 무겁다.
7 귀에서 소리가 나고 잘 안들린다.
8 나도 모르게 침을 흘릴 때가 있다.

뇌졸증에 걸리고 나면 그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많다. 반신마비나 언어장애, 부분 마비 등 신체 장애를 갖고 온다.
뇌졸증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이나 가족력이 있거나 나이가 55세이후부터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또 당뇨볍 환자나 흡연자도 상대적으로 발병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뇌졸중은 바른 식습관과 운동으로 에방할 수 있다는 지루한 말을 항상 한다.
하지만 충언은 쓰고 간언은 달다는 것을 잘 알아야 하겠다.

매일 30분 이상 운동을 하라고 하지만 10분이라도 장난스럽게라도 웃으면서 즐겁게 운동을 해보자.


쌈꼬쪼려 소백촌닭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