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니프티피프티 별 것 아닌것 같지만 정말 중요한 것이다.
1~2년전과 비교해서 오르는 종목은 수배에서 열배 이상도 오르고 있다.
이런 종목 하나만 금융장세에서 선택해서 갖고 있어도 엄청난 수익을 가져온다.
이런 현상을 한 번이라도 몸소 체험했던 사람이라면 2009년부터 엄청난 수익을 얻었을 것이다.
니프티피프티에 강한 관심을 갖자.




니프티 피프티(nifty fifty

Blu
Blu by Giacomo Carena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 - 대형 우량주 50종목이 전체를 주도한다는 뜻.

-------------------------


장기보유하는 투자 전략을 금융,조선,전력주 '신 니프티 피프티'로 꼽혀 (2013.1.27) 한국경제


5일 한국거래소가 12월 결산법인의 2010사업연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1조원 이상 영업이익을 낸 기업은 24개사로 2009년 14개사에서 10개사가 늘었다. 

 3월 결산인 삼성생명의 이익이 무난히 1조원대로 예상되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1조클럽은 25개로 늘어난다. 

 LG전자가 자리를 내준 대신 11개사가 무더기로 신규 진입했다. 
 하이닉스(3조890억원)와 KT(2조533억원),SK이노베이션(1조7141억원), 롯데쇼핑(1조1484억원), 대한항공(1조1096억원), 현대제철(1조376억원), 대우조선해양(1조111억원) 등이 가입했다. 

 롯데쇼핑은 유통업계, 대한항공은 항공업계 최초 '1조 클럽'이라는 명예까지 거머쥐었다. 
 금융회사로는 외환은행(1조3012억원)과 기업은행(1조6514억원), 하나금융지주(1조88억원), 삼성카드(1조2329억원) 등 4개사가 추가됐다. 

 기업의 수익창출력이 한 단계 높아진 것을 고려하면 이익 증가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현대증권 오성진 리서치센터장은 "2015년에는 1조 클럽이 50개를 웃돌고, 상장사 영업이익은 150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2009년 말부터 지난달 말까지 이들 24개 종목의 주가 상승률은 평균 42.8%로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 25.2%를 17.6%포인트 웃돌았다. 비율로는 69.8% 높은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등락률이 크게 다르지만, 전반적으로 막대한 이익을 기반으로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대박'이 난 종목은 기아차로 244.1% 치솟았다. 지난해 152.4%, 올해 3개월간 36.4% 올랐다. 

 현대차(67.8%)와 현대모비스(91.5%), 현대제철(61.8%) 등 나머  지 현대차그룹주(株)도 코스피의 갑절을 웃도는 수익률을 냈다. 

 현대중공업의 상승률은 198.6%로 주가가 3배로 뛰었다. 2년만에 1조클  럽에 다시 가입한 대우조선해양도 94.6% 급등했다. 

 정유화학 업종에서는 LG화학이 101.3%, SK이노베이션이 79.6% 올랐다. 
 정보기술(IT) 부문에서는 3조원대 흑자로 돌아선 하이닉스가 35.2% 올라 코스피를 웃돌았다. 삼성전자의 상승률은 16.6%로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올해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할 후보들도 주목된다. 
 증권업계에서는 OCI, SK, 호남석유 등을 꼽는다. LG전  자는 올해 1분기 흑자로 전환하면서 연간 1조원 이익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OCI는 작년 말 33만원에서 4일 49만4천500원으로 49.8%, 호남석유는 26만9천원에서 37만4천원으로 39.0% 올랐다. 

 막대한 이익이 일부 기업에 쏠리는 현상은 주가에서도 극심한 양극화를 낳을 가능성이 크다

매일경제, 11.04.05
출처: http://stock.daum.net/item/newsview.daum?code=003490&docid=MD20110405081340420&hpage=1&no=2

Posted by SB패밀리
니프티피프티 별 것 아닌것 같지만 정말 중요한 것이다.
1~2년전과 비교해서 오르는 종목은 수배에서 열배 이상도 오르고 있다.
이런 종목 하나만 금융장세에서 선택해서 갖고 있어도 엄청난 수익을 가져온다.
이런 현상을 한 번이라도 몸소 체험했던 사람이라면 2009년부터 엄청난 수익을 얻었을 것이다.
니프티피프티에 강한 관심을 갖자.

-------------------------
5일 한국거래소가 12월 결산법인의 2010사업연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1조원 이상 영업이익을 낸 기업은 24개사로 2009년 14개사에서 10개사가 늘었다.

 3월 결산인 삼성생명의 이익이 무난히 1조원대로 예상되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1조클럽은 25개로 늘어난다.

 LG전자가 자리를 내준 대신 11개사가 무더기로 신규 진입했다.
 하이닉스(3조890억원)와 KT(2조533억원),SK이노베이션(1조7141억원), 롯데쇼핑(1조1484억원), 대한항공(1조1096억원), 현대제철(1조376억원), 대우조선해양(1조111억원) 등이 가입했다.

 롯데쇼핑은 유통업계, 대한항공은 항공업계 최초 '1조 클럽'이라는 명예까지 거머쥐었다.
 금융회사로는 외환은행(1조3012억원)과 기업은행(1조6514억원), 하나금융지주(1조88억원), 삼성카드(1조2329억원) 등 4개사가 추가됐다.

 기업의 수익창출력이 한 단계 높아진 것을 고려하면 이익 증가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현대증권 오성진 리서치센터장은 "2015년에는 1조 클럽이 50개를 웃돌고, 상장사 영업이익은 150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2009년 말부터 지난달 말까지 이들 24개 종목의 주가 상승률은 평균 42.8%로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 25.2%를 17.6%포인트 웃돌았다. 비율로는 69.8% 높은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등락률이 크게 다르지만, 전반적으로 막대한 이익을 기반으로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대박'이 난 종목은 기아차로 244.1% 치솟았다. 지난해 152.4%, 올해 3개월간 36.4% 올랐다.

 현대차(67.8%)와 현대모비스(91.5%), 현대제철(61.8%) 등 나머  지 현대차그룹주(株)도 코스피의 갑절을 웃도는 수익률을 냈다.

 현대중공업의 상승률은 198.6%로 주가가 3배로 뛰었다. 2년만에 1조클  럽에 다시 가입한 대우조선해양도 94.6% 급등했다.

 정유화학 업종에서는 LG화학이 101.3%, SK이노베이션이 79.6% 올랐다.
 정보기술(IT) 부문에서는 3조원대 흑자로 돌아선 하이닉스가 35.2% 올라 코스피를 웃돌았다. 삼성전자의 상승률은 16.6%로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올해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할 후보들도 주목된다.
 증권업계에서는 OCI, SK, 호남석유 등을 꼽는다. LG전  자는 올해 1분기 흑자로 전환하면서 연간 1조원 이익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OCI는 작년 말 33만원에서 4일 49만4천500원으로 49.8%, 호남석유는 26만9천원에서 37만4천원으로 39.0% 올랐다.

 막대한 이익이 일부 기업에 쏠리는 현상은 주가에서도 극심한 양극화를 낳을 가능성이 크다

매일경제, 11.04.05
출처: http://stock.daum.net/item/newsview.daum?code=003490&docid=MD20110405081340420&hpage=1&no=2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