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역시나 어려울 때 그 동안 쌓은 인덕이 있어야 도와주는 사람들이 생기는 법입니다.
회사 운영하다 망하면 등돌리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다는 분들이 있습니다.
평소에 GIVE AND TAKE 를 생활화하는게 어려울 때 도와주는 사람들이 생기게 됩니다.....
잘 벌 때 돕고 삽시다...

'진성토건 살리기' 팔걷은 시민들
회생위한 모임 "법률자문·채권단 대화주선등 나설것"

"전국 4만8천500개의 전문건설업체수주액 1위이면서 인천의 대표적인 토종 건설업체인 진성토건은 꼭 살려야 합니다."

부도로 지난 10일 법정관리를 신청한 진성토건에 대해 인천시민들이 '진성토건 회생을 위한 시민모임'을 16일 구성했다. ┃사진

시민모임에는 김문종 자유경제실천연합회장과 황규철 대한건설협회 인천시회장, 임승수 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장, 전태근 대한설비건설협회 인천시회장, 배해영 인천아카데미 이사장, 전찬기 인천아카데미 원장, 김덕배 남동공단경영자협의회장, 서달문 중소기업이업종 인천시회장 등 인천지역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시민모임은 진성토건의 법정관리 개시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인천시민들과 함께 진성토건 살리기 공감대 형성과 법률자문, 채권단과의 대화 주선 등을 할 계획이다.

시민모임은 "진성토건은 일개 건설회사의 몰락이 아니라 지난 2007년 효명건설 부도 이후 인천에 마지막 남은 토종기업이 사라지는 것으로 이는 인천 시민들의 자존심이 없어지는 것과 같다"며 "진성토건은 연간 3천억원의 공사를 하고 있으며 진성토건이 망하면 상용 근로자 등 4천여명의 종업원이 실직 위기에 놓이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진성토건은 그동안 공동모금회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클럽'에 인천 1호로 가입하고 인천지역 26개 동사무소에 사랑의 뒤주 설치, 프로축구와 인천수영연맹 지원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많은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진성토건은 서해대교 주탑과 인천대교 주탑을 건설하는 등 독보적인 교량기술을 갖고 있어 진성토건이 망하면 우리나라 교량기술이 사라지게 돼 국가적으로도 손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진성토건이 법정관리가 되지 않으면 협력업체 100여곳의 연쇄부도가 우려되고,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44개의 공사현장도 차질이 불가피한 만큼 진성토건을 꼭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kyeongin.com/news/articleView.html?idxno=524848#

Posted by SB패밀리
대기업은 버티겠지만 중소업체들은 부도를 유발해서...
살아남는 기업들만 이끌고 가려고 할 것이다.
곧 건설,토목업계를 위한 대책이 나올 때가 된 것 같다....

나라가 망하지 않는 이상 이런 사이클은 매번 반복된다.


잘나가던 진성토건 최종부도‥도대체 무슨 일이?

아시아경제 | 김봉수 | 입력 2010.06.09 08:09

인천 최대의 전문건설업체인 진성토건이 지난 8일 저녁 최종 부도 처리됐다.

진성토건은 지난 7일 우리, 외환, 기업은행 등에 만기 도래한 전자어음을 결제하지 못해 1차 부도를 맞았으며 전자 어음 결제 최종 마감 시한인 8일 자정까지 총 17억원으로 추정되는 어음 결제 대금을 입금하지 못했다.

진성토건은 우리은행 등에 결제 기한 연장 등을 요청하지도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진성토건은 최종부도 처리 됐으며,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진성토건은 지난 1989년 설립된 후 고속도로, 터널, 특수 교량 등의 토목 공사에 강점을 보이며 무섭게 성장한 전문건설회사다.

국내 최대의 난공사로 여겨진 서해대교 접속 부분 및 주탑, 인천대교 접속 부분 및 주탑의 시공을 맡아 최첨단 공법을 개발ㆍ시공해 성공적으로 임무를 완수하는 등 도로ㆍ교량 분야 최고의 전문 시공 기업으로 이름을 날려왔다.

특히 지난해에도 전년도보다 580여억원이나 증가한 기성실적 2866억원을 올려 인천 지역 전문 건설사 중 매출액 1위 업체로 선정되는 등 겉으로는 '탄탄대로'를 걷는 듯 했다.

이처럼 '잘 나가던' 진성토건이 최종 부도를 맞은 것은 역설적으로 이름을 날리게 된 계기였던 인천대교 등 대규모 토목공사를 진행하면서였다.

인천대교와 인천공항 제2단계 확장 공사 등 대규모 토목공사를 수주한 것은 좋았지만, 원도급공사 낙찰률 하락에서 비롯한 하도급공사 출혈수주 확대, 원도급업체의 경영난에 따른 기성금 및 선수금 지급 지연 등으로 어려움을 겪게 됐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미 지난 2008년 말 부터 신용위험평가에서 B등급을 받아 채권단으로부터 패스트트랙(fast-track, 신속지원 프로그램) 지원을 받는 등 위기를 맞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건설 경기 침체에 따른 금융권의 건설업체 자금 회수 움직임, 올 초 한 동안 이상기후 때문에 공사가 중단되면서 자금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점 등이 진성토건을 최종부도로 밀어 넣는데 결정타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출처: http://media.daum.net/economic/estate/view.html?cateid=100019&newsid=20100609080911395&p=akn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