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공매도 = 숏 세일(short stock selling;Short Sale)

공매도의 목적은 향후 주가하락을 예상으로 시세차익 매매를 하는 것이다.

공매도란 가격 하락을 예상해 주식이나 채권을 빌려 매도하는 것을 것을 말한다. 이는 증권회사 및 증권금융회사로부터 빌린 주식을 파는 것으로서 형태는 어디까지나 실물거래이지만 가지고 있지 않은 주식을 팔기 때문에 공매도라고 한다. 먼저 빌려 고점에서 다 팔고 나중에 싸게 사서 빌린 주식을 갚음으로서 빌린 주식과 새로 매수한 주식의 시세 차익을 노리는 것인데 

공매도는 한국예탁결제원이나 한국증권금융 등 제3자로부터 주식을 빌려서 보유한 주식을 매도하는 커버드 숏 셀링(covered short selling)과 주식을 보유하지 않은 채 매도 주문을 내는 네이키드 숏 셀링(naked short selling)으로 구분된다.

네이키드 숏 셀링은 무차입 공매도로 주식을 보유하지 않은 채로 매도주문을 내어서 주식시장의 하락을 부추기는 투자 방법입니다. 이는 투기세력들이 주로 이용하는 방법이다.

국내외 경제여건이 급속히 악화되거나 대형 악재가 발생했을 때는 이런 공매도 때문에 주가가 더 큰 폭으로 떨어지기도 한다. 최근 각국이 잇따라 공매도 규제를 하는 것은 과도한 공매도로 인하여 증시 불안을 부추기는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인데, 공매도 규제 방안으로 외국계 금융회사와 기관투자자의 공매도 거래를 감시하는 방안과 공매도 관련 공시를 강화하는 방안 등이 논의되는 등 규제 강화가 예상되고 있다.

(※ 우리나라에서는 커버드 숏셀링만 허용된다.→ 신용거래, 네이키디)

이와 함께 빌린 주식을 되갚기 위해 해당 종목을 재매수하는 것을 '숏 커버링(Short Covering)'이라고 부른다. 숏 커버링은 하락장이 일단락 되고 반등장이 예상될 때 차익실현이나 손절매를 위해 이뤄진다.


주식 매매계약은 체결 3일뒤에 결제를 완료하는데 주식이 없이 매도주문을 체결한뒤 3일 안에 주식을 사들여 결제하는 겁니다. 주가가 높을때 주식을 빌려서 판뒤 나중에 낮은 가격에 되 사서 갚고 그 차익을 남기는 겁니다.

그런데 숏커버링은 투자자의 이러한 예측이 엇나갈 때 발생한다. 주가가 떨어질 줄 알았는데 반대로 결제일이 다가오면서 주가가 올라버린 것이다. 투자자는 결제일에 이를 갚으려면 주식을 오히려 더 사야 한다.


예제로 도움이 될 기사내용

"숏커버링 세력으로 추정되는 자금이 메릴린치증권 창구를 통해 대거 유입되면서 코스피 지수가 상승세로 돌아섰다. 특히 메릴린치증권을 통한 매수세가 높게 유입되고 있는 대형주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00일 오전 0시00분 현재 메릴린치가 매수상위 창구로 부상한 주요 종목은 기아차, 하이닉스, 우리금융, 동양종금증권, 두산인프라코어, 대우증권, LG전자, 현대차 등이다."

외국 투자자들은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대형주들이 며칠새 하락할 것으로 보고 공매도 주문을 냈다. 그런데 결제일을 맞아 장이 상승할 기미가 보이자 매도포지션을 정리하기 위해 주식을 대거 재매수했다.
장에서는 대규모 매수세가 들어왔으므로 지수가 올랐다. 전문가들은 "이날 장은 숏커버링 세력으로 추정되는 자금이 지수를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 원문보기 :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07/2010090700219.html


 


 

Posted by SB패밀리


출처 : 정진건의 블로그
원문 : http://blog.mk.co.kr/borane/153563


 주식투자의 플로차트

 한 친구가 투자를 하다 보니 성급하게 결정하는 바람에 아는 것인데도 실수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래서 그에게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두고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투자를 제대로 하려면 고려해야할 변수가 많다. 그런데 바쁘게 의사결정을 하다보면 중요한 것을 빠뜨리는 경우가 왕왕 있다. 이 때문에 플로차트를 그려서 여러 장 복사를 하거나 컴퓨터에 저장해 놓고 체크리스트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꼭 점검해야 할 사항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놓고 체크하면 투자해도 좋은 종목인지, 타이밍은 적절한지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체크리스트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투자의 플로차트를 소개한다.

 여기엔 거시경제 시스템의 위험부터 시장 상황, 개별종목의 특성, 본인의 성향과 현재 여건 등이 모두 들어가 있다.

 


1단계 : 경제시스템의 위험 분석

 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 것.

 거시경제의 위험이 감당할 수 있는 정도인지, 아니면 예상하기 어려운 위험이 너무 크지나 않은지 등을 판단한다. 위험이 크게 느껴진다면 안전자산에 묶어둔다.

 대중을 따라가지 말고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움직여야 한다.

 **모든 사람들이 투자의 적기라고 말하는가?

 ‘Yes' 라면 시장에서 떠날 준비를 하는 게 좋다. 

 


2단계 : 투자자금 판단

 내 돈으로 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 돈을 빌려서 투자한다면 금리전망과 신용경색 가능성을 신중히 살펴야 한다. 금리가 0%에 가깝게 내려간다면 돈을 빌릴 때의 위험이 크게 줄어들어 투자를 할 만하다.

 **금리가 8% 이상인가? ‘No' 라면 채권투자의 매력은 떨어진다.

 금리가 올라갈 기세라면 유동성 확보를 생각하라.


3단계 : 투자기간 판단

 꼭 써야할 곳이 있는 돈은 주식에 넣으면 안 된다. 이런 종류의 돈은 하루만 맡겨도 금리를 제법 쳐주는 CMA나 MMF에 맡기는 게 낫다.

 **당장 없어도 되는 돈이라면 주식에 묻어둬도 좋다.


 4단계 : 투자타입 결정

 장기투자자가 될 것이냐, 데이트레이더가 될 것이냐.

 주식에는 장기투자에 적합한 종목이 있고 단기투자에 적합한 게 있다. 장기투자에 적합한 주식을 단기로 투자해선 될 리 만무하다.  ‘비자발적 장기투자자’는 대부분 실패한다.

 데이트레이더라면 철저히 거래량이 일정 수준 이상인 종목만 보아야 한다.

 **손해보고 팔 자신이 없다면 데이트레이더가 돼선 곤란하다.

 


5단계 : 대상종목 선정

 증시에는 1000개가 넘는 종목이 있다. 매일 이 많은 종목을 다 들여다보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먼저 투자대상 종목을 압축할 필요가 있다.

 데이트레이더라면 거래량이 일정수준 이상인 종목 가운데 유행하는 테마나 낙폭과대 등을 조건으로 대상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장기투자자는 철저히 가치를 중심으로 종목을 보아야 한다. PBR과 PER 지표가 가장 좋은 기준이 될 것이다.

**들여다 볼 종목은 5개 이내로 압축하라.

  

6단계 : 실적 점검

 증시엔 가끔씩 좋은 재료가 있다는 종목들이 떠오른다. 소위 ‘작전’이 붙은 종목들이다.

 이런 종목 가운데 상당수는 적자를 내거나 재무구조가 좋지 않다.

 매출이나 이익이 계속 줄어들거나 적자나는 기업은 웬만하면 피하는 게 좋다.

  

7단계 : 재무리스크 확인

 매출액과 이익만 점검해도 웬만한 부실기업은 걸러낼 수 있다.

 그렇지만 진짜 제대로 된 투자를 하려면 재무리스크가 있는지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재무리스크를 확인하려면 먼저 매출액과 부채총계를 비교해볼 필요가 있다. 매출액에 비해 부채총계가 일정수준 이상이면 반드시 재고자산이나 매출채권 등도 확인해야 한다.

 **부채총계가 연간 매출액의 70%가 넘으면 반드시 재무분석을 꼼꼼히 해야 한다.

 


 8단계 : 기업가치 확인

 잃지 않는 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싸게 사는 것이다.

 본질가치와 비교해 현재 주가가 충분히 싼지를 본다. 적절한 수준으로 만족해선 곤란하다.

 해당 종목의 장단기 주가그래프를 보고 상승추세인지 하락추세인지도 확인한다.

 반드시 일봉 그래프 뿐 아니라 주봉이나 월봉 그래프도 함께 보고 결정한다.

  **PER 50배라도 좋다는 사람의 의견은 무시해도 좋다.

 


 9단계 : 시장 움직임 확인

 장단기 코스피 그래프를 보고 그래프가 어느 방향으로 움직이는지를 먼저 판단한다. 개별종목이 아무리 좋더라도 시장의 큰 추세가 꺾일 때엔 함께 꺾이는 게 보통이다.

 기관 외국인의 움직임도 본다. 특히 외국인이 빠져나가는 중인지, 아니면 들어오는 중인지를 살핀다. 주가가 폭락했다고 생각되면 매수타이밍을 생각한다.

 **주가가 폭락할 땐 가치주를 싸게 살 수 있다. 단, 너무 빨리 움직이지는 마라.


10단계 : 탈출전략 확인

 주식을 사기 전에 반드시 언제 빠져 나온다는 전략을 갖고 들어가라. 데이트레이더의 경우는 관심종목을 추적하면서 매수와 매도 전략을 거의 동시에 세워야 한다.

**가치주 투자는 충분한 이익을 누릴 수 있도록 매도 시점을 정하라.

 데이트레이더라면 어떤 일이 있어도 현금을 들고 장을 떠나라.


 

이상의 투자의 플로차트를 보면서 각 단계별로 자기에게 적합한 체크리스트를 만들면 어떤 상황에서든 객관적 자세를 잃지 않고 냉정하게 사리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작업이 처음엔 번거롭겠지만 일단 몸에 붙고 나면 아주 짧은 시간 안에 모든 점검을 끝내고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