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수조의 물잡기 초보용



좋은 정보인거 같아 올립니다.
수조의 물잡기 할때 참고가 될 수 있겠네요

1. 물만들기
물을 만드는 것은 박테리아가 가득 살고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박테리아는 물 속, 작은 돌 안, 여과장치의
안에 살고 있습니다.

2. 박테리아는?
생물은 소변이나 대변을 합니다. 그 때에 나온 암모니아나 아질산, 황화수소를 분해해 주는 미생물입니다.  
박테리아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물속에 분명 존재 합니다. 하지만 이 박테리아가 없으면 물이 점점 더러워 집니다.
또한 이 박테리아는 암모니아등을 분해 하는 것뿐만 아니라 생물들에게 좋은 영양거리가 됩니다.

3. 박테리아가 가득한 물 만들기1
우리가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물인 수돗물은 박테리아가 살지 못하도록 염소가 섞여 있습니다. 염소를 소돗물에서 제거하기 위해서는 물에 햇볕을 하루나 이틀정도 쪼이면 됩니다. 가능하면 빛을 쏘이는 면적을 넓게 하는 편이 소돗물의 염소가 빨리 제거가 됩니다.  더 빠르게 제거하기 위해서는 물갈이 약을 사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사용하는 양을 지켜야 합니다.

4. 박테리아가 가득한 물 만들기2
소조에 작은 돌(5~6mm의 크기), 염소를 제거한 물, 수초, 산소 공급기 및 여과기를 세팅합니다.
그리고 이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은 체 한달 정도 생물을 넣지 않고 그대로 둡니다. 그렇게 하게 되면 눈에 보이지 않는 박테리아가 수조 안에서 많이 증가 하게 됩니다.  다른 방법은 염소 제거한 물을 넣은 뒤 3~4일 후에 수질 오염에 강한 생물을
넣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수질에 민감한 종은 자기의 배설물에서 나온 암모니아로 인해 다음날 죽을 수 있으나 민감하지 않은 종은 죽지 않습니다. 그렇게 되면 그 생물의 배설물로 인해 배설물을 분해 하기 위한 여과 박테리아가 더 빨리 생기게 됩니다.

5. 잡혀진 물
박테리아와 수초와 생물이 균형이 잡히면 물은 거의 더러워 지지 않습니다. 이것이 바로 수중 생물의 사육에 이상적입니다. 이 균형을 깨뜨리는 주된 원인은 생물을 너무 많이 넣는 것입니다. 물의 양에 비해 생물이 너무 적어서 외로워 보인다고 생물을 많이 넣으면 안정된 물의 균형이 풀리는 주된 원인이 됩니다.
또 하나의 원인이 있습니다. 그것은 먹이를 너무 주어서 남는 먹이로 인해 물이 더러워 지는 경우입니다. 먹이를 줄 때에는 조금씩 주면서 생물들의 상태를 봐서 더해주는 편이 좋습니다. 매니아들이 남는 먹이를 빼 주라는 말의 이유는 여기에 있는 것입니다.

7. 박테리아를 죽이지 않는 청소 방법1
위에 방법을 다 지켰는데도 불구하고 물이 더러워 진다면 물안에 있는 물건들을 씻어 주어야 합니다. 수조 바닥의 돌위에나 모래위에 그리고 수초 위에 박테리아가 살고 있는데 무심코 수돗물로 이런 것들을 닦아 버리면 박테리아가 죽어버릴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돌이나 모래 인공 수초 및 유목을 닦을 때에는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고 수조안에 물을 덜어내서
닦는 편이 좋습니다. 아니면 물갈이 약을 투입한 물로 청소하게 되면 박테리아가 죽지 않고 살아 있을 수 있습니다.

8. 박테리아를 죽이지 않는 청소 방법2
저면 여과기나 측면 여과기 청소할 때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여과기 안에 있는 스폰지나 여과제 등에는 박테리아가 살고 있기 때문에 수돗물로 씻게 되면 박테리아가 다 죽어 버립니다. 좀 전과 마찬가지로 물갈이 할 때에 수조물을 받아놓아서 청소하면 박테리아가 죽지 않기 때문에 여과기를 다시 가동 했을때에 금방 물이 잡히게 됩니다.

9. 여과기 선택하기
여과기는 큰 것이 좋습니다. 여과기의 용량이 크다면(여과기의 힘은 W로 알 수 있습니다. 물론 이 가정은 같은 종류의 여과기 일 경우의 말입니다. 여과제의 면적의 크기는 용량과 거의 비례합니다.) 물을 깨끗하게 하는 힘이 크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조가 크면 클수록 여과기를 큰 것으로 하는 편이 좋습니다. 심지어 한 수조에 과하다 싶을 정도로 여과기를 돌리면 수질은 많이 안정되게 됩니다.

제 생각에는 좋은 정보 인거 같습니다. 물생활 초보분들이 참조하셨으면 좋겠네요..^.^


'고양이 열대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물게 기르기  (0) 2018.10.27
열대어 오토싱크로스  (0) 2018.10.27
수조의 물잡기 초보용  (0) 2018.10.16
어제 들여온 다육이 친구들  (0) 2018.10.14
구피의 질병과 예방 그리고 치료  (0) 2018.10.14
체리새우에 사육,번식 Q&A  (0) 2018.10.14
Posted by SB패밀리
풀레드도 참으로 종류가 많긴 많군요

저번주 일요일날 그린피쉬에서 알비노 풀레드란 개체를 구입했습니다.

윽 가격이 쌔긴 했지만 그래도 이뻐서 구입했는데 집에 와서 수집한 풀레드의 종류를 헤아려보니 ㅎㅎㅎ;;;

생각보다 많더군요

솔직히 저도 좀 많이 헷갈립니다. 

출처 : 위키미디아



풀레드에 대해서 갓 관심을 갖게됬을땐 상인들이 붙여주는 이름대로 특징이 다른 줄 알았는데
어떤 종들은 아무리 봐도 구분하기가 힘든 경우도 있더군요
나같은 구피초짜가 평가를 내린다는 것이 좀 건방진 것 같긴 하지만,.
세밀하게 관찰해보니 나름대로 쉽게 구별되거나 힘들긴 해도 다른 특징을 갖고 있긴 하더군요

첫번째가 저먼풀레드. 저먼은 일단 등핀과 꼬리가 큰게 특색입니다. 그리고 발색은 완전 빨간색은 아니고
좀 주황빛이 강하다고 해야할까요?
  여기에서 개량됬다고 하는 것이 두번째 그린피쉬산 뉴저먼풀레드 ㅎㅎㅎ 사실 요건 저먼과 크게 다르진
않치만 그 수족관에서 나름대로 더 화려하게 개량했다고 해서 new가 붙은 것 같습니다. 제가 보기에도
확실히 보통의 다른 저먼풀레드보다는 꼬리 각도 거의 델타형이고 발색도 좀더 빨간게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습니다.

세번째 같은 수족관의 상품 스칼렛 풀레드. 이젠 뉴스칼렛이란 이름으로 판매되던데 이 개체는 확실히
꼬리 생김새가 저먼종과는 좀 차이가 있긴 합니다.  스칼렛이 저먼보다는 꼬리 각이 크지 않더군요
그러나 두 종 모두 등핀과 꼬리가 크다는 점에서 얼핏보면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겁니다.

네번째  같은 저먼풀레드지만 구피뱅크산 저먼풀레드도 기르고 있습니다.
이 종은 확실히 색감이 주황빛이 강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꼬리각이 라운드형태더군요
이 것을 좋다 나쁘다 하진 않겠습니다. 매니아의 선호도는 다 다른 법이니까요 그래도
상당히 우수한 개체임에는 틀림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섯번째 딱히 상품명으로서 어떤 타이틀이 붙지 않은 풀레드들이 있습니다.
  우리집에도 그런 라인을 하나 유지하고 있는데 그 개체는 오히려 고노포지움은 물론
입술도 하나같이 다 빨갛더군요 더구나 저먼과 비슷하게 등핀도 크고 앞으로 꼬리도 어느정도 더 크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색감이 빨간 것이 마음에 드는 라인이죠 그러나 아가미 바로 뒷쪽에 붉은 색이
약하거나 아예 색이 들지 않은 개체들이 많아서 더 개량을 해야하는 상태이지요

그리고 레드 알비노, 풀레드 알비노 두 라인이 더 있는데
레드 알비노는 구피팜에서, 알비노 풀레드는 그린피쉬산인데
이 레드 알비노는 그 매장에서 여태까지 판매해온 상품이 아니라
새로 개량시킨 개체라고 하더군요 사장님 말씀으론 일명 신형 레드 알비노 ㅎㅎㅎ;
일단 그 개체는 개체 자체가 상당히 큰 편입니다. 색감도 여느 풀레드와 다른 특색의 빨간색
정말 진하면서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색감입니다.

알비노 풀레드는 그 수족관 가서 보시면 아시겠죠

그리고 이 외에도 구피팜에서 사장님께 부탁하여 아직 개량 중인 저먼풀레드 종과 거기서 새로 개량하고 있는
스칼렛 풀레드도 있지만 이건 더 키워봐야 하는 상황이라 뭐라 말하기가 그렇네요

암튼 제가 고기자랑하려고 쓴 것도 아니고 수족관들 홍보해줄라고 쓴것도 아니고 더더구나
  주제넘게 평가내리려고 쓴건 아닙니다.
하도 요새 풀레드란 종이 인기가 많고 좀 난립하는 양상이랄까 그런 감이 잇는 것 같아
나름대로 초짜의 눈으로 정리한번 해봤습니다

저도 그동안 구피에 빠져보면서 처음엔 차이를 인정하다 나중엔 별로 중요성을 두지않다가

이젠 종류마다 다른 특색을 발견하면서 나름대로 재미도 더 느끼게 되는 것 같고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나 같은 배의 새끼들이라 할지라도 저마다 조금씩 차이가 나기때문에
그 라인의 특색을 유지하거나 더 개량하려면 역쉬 선별이라는 어려운 작업이 따른다는 걸
느꼈습니다.

저도 이제 막 출발하는 입장이라 앞으로 줄기차게 잔인한 주인이 되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ㅎ;;

그럼 여러분들도 앞으로도 쭈욱 풀레드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ㅋㅋ

아참 그리고 혹시나 해서 서로 다른 라인을 섞어 보기도 했답니다.
  저먼과 스칼렛 스칼렛과 레드 알비노 등 등 해봤는데 저먼과 스칼렛은 덜했지만
  레드알비노와 스칼렛을 교배해본 결과 검은 점들이 상당수 출현했다는 겁니다 ㅍㅍ

몸전체가 빨간 풀레드면서 빨간눈의 개체를 뽑아보려고 했는데 f1이긴 해도 상당히
까다로운 작업이 들었습니다.

혹시 이런 시도를 해보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참고하라는 뜻에서 적습니다.


Posted by SB패밀리

사진을 보고 판별합니다.


수족관에 사용되는 돌의 종류를 알아봅니다.

어항 내부를 인테리어하는데에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고 열대어 종류에 따라서도

어떤 돌을 사용하는가가 어항내부를 빛나게 해주니, 어항 내부 세팅할 때 많이 고민하게 되는 것 중 하나이지요.

오석

목화석

제주석

옥원석



데드락

목문석원석

홍원석

천기석

단양석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