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스티브 잡스, 지금의 고난들은 미래의 성공으로 이어진다는 믿음


(예병일의 경제노트, 2005.7.12)

You can't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you can only connect them looking backwards. 
So you have to trust that the dots will somehow connect in your future. You have to trust in something - your gut, destiny, life, karma, whatever. 
This approach has never let me down, and i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in my life.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대학 학위수여식 연설문' 중에서 (2005.6.12)





살아가면서 우리는 종종 커다란 어려움을 만납니다. 고난을 만나 좌절하는 사람도 많지만, 그 고난을 미래의 성공으로 이어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지금의 고난들이 어떻게든 미래의 성공과 이어질 것이라 믿는 것이 중요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미래의 점들을 연결할 수는 없다고 말합니다. 과거를 되돌아 보아야만 연결할 수 있지요. 
지금 너무도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어서, 그래서 미래를 바라보면 눈앞이 캄캄하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느껴져도, 훗날 과거를 되돌아보면 그 고난들은, 그 점들은 이어지고 성공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믿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나의 용기, 배짱, 운명, 숙명을 믿어야 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한 달 전 스탠포드대학 학위수여식에서 자신의 인생에서 경험했던 'connecting the dots'에 대해 연설했습니다. 애플 신화를 창조한 스티브 잡스. '악동', '자의식 강한 독재자'라는 비판을 받기도 하지만, 자신의 일에 대한 열정만큼은 모두 인정해주는 '컴퓨터 혁명의 선구자'입니다.

그는 자신의 삶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잡스는 대학을 졸업하지 못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6개월을 다니다 중퇴했지요.
그리고 그는 입양아였습니다. 미혼이었던 그의 생모는 대학을 졸업한 양부모에게 아이를 입양시키기를 희망했습니다. 한 변호사 가정에 입양되기로 약속되었지만, 남자 아이가 태어났고, 그 변호사는 여자 아이를 원했습니다. 잡스는 대기자 리스트에 올려졌고, 남자 아이를 원한다는 부부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잡스의 어머니는 주저했습니다. 양어머니는 대졸자가 아니었고, 양아버지는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양부모는 잡스를 대학에 꼭 보내겠다고 약속했고, 그는 입양됐습니다.

훗날 양부모의 약속대로 그는 대학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그가 입학한 리드대학은 스탠포드대학 만큼 학비가 비쌌습니다. 노동자였던 양부모가 저축했던 돈 대부분이 학비로 들어갔습니다. 6개월만에 그는 자퇴를 결심합니다.

"당시에는 꽤 두려웠지만, 훗날 되돌아보니 자퇴는 내가 인생에서 내린 최고의 결정들 중 하나였다."
잡스는 자퇴 후에도 1년 반을 학교 근처에 머물었습니다. 친구 집의 마루에서 잠을 잤고,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콜라 깡통을 모았습니다. 일요일마다 제대로된 한끼 무료 식사를 얻어먹기 위해 7마일을 걸어 사원을 찾아갔습니다. 그렇게 생활하면서 잡스는 흥미 없는 필수과목을 수강하는 대신, 정말 듣고 싶은 과목을 청강했습니다. 당시 리드 대학은 글씨체에 대한 강좌가 미국 최고였고, 잡스는 그 강의에 매료됐지요.

10년 뒤. 그가 첫번째 맥킨토시 컴퓨터를 디자인할 때, 당시의 경험이 커다란 도움이 됐습니다.
"내가 대학을 중퇴하지 않았더라면, 그 글씨체에 대한 강좌를 듣지 못했을 것이고, 그랬더라면 개인용 컴퓨터는 지금처럼 멋진 글꼴을 갖지 못했을 것이다."

스티브 잡스. "지금처럼 내가 대학교 졸업식장에 가까이 와본 적은 없었다"라며 명문 스탠포드 대학에서 연설했던 잡스. 학비가 없어서 대학을 중퇴해야 했었지만, 그는 고난에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그 고난들이 연결되어 미래의 성공으로 이어지리라 믿었고, 자신의 용기, 숙명, 운명을 믿었습니다.
그리고 애플 신화를 만들었고, 실패에서 재기했으며, '컴퓨터 혁명의 선구자'로 인정받았습니다.

* * *

예병일 드림.

Posted by SB패밀리

스티브 잡스, 지금의 고난들은 미래의 성공으로 이어진다는 믿음


(예병일의 경제노트, 2005.7.12)

You can't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you can only connect them looking backwards.
So you have to trust that the dots will somehow connect in your future. You have to trust in something - your gut, destiny, life, karma, whatever.
This approach has never let me down, and i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in my life.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대학 학위수여식 연설문' 중에서 (2005.6.12)





살아가면서 우리는 종종 커다란 어려움을 만납니다. 고난을 만나 좌절하는 사람도 많지만, 그 고난을 미래의 성공으로 이어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지금의 고난들이 어떻게든 미래의 성공과 이어질 것이라 믿는 것이 중요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미래의 점들을 연결할 수는 없다고 말합니다. 과거를 되돌아 보아야만 연결할 수 있지요.
지금 너무도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어서, 그래서 미래를 바라보면 눈앞이 캄캄하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느껴져도, 훗날 과거를 되돌아보면 그 고난들은, 그 점들은 이어지고 성공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믿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나의 용기, 배짱, 운명, 숙명을 믿어야 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한 달 전 스탠포드대학 학위수여식에서 자신의 인생에서 경험했던 'connecting the dots'에 대해 연설했습니다. 애플 신화를 창조한 스티브 잡스. '악동', '자의식 강한 독재자'라는 비판을 받기도 하지만, 자신의 일에 대한 열정만큼은 모두 인정해주는 '컴퓨터 혁명의 선구자'입니다.

그는 자신의 삶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잡스는 대학을 졸업하지 못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6개월을 다니다 중퇴했지요.
그리고 그는 입양아였습니다. 미혼이었던 그의 생모는 대학을 졸업한 양부모에게 아이를 입양시키기를 희망했습니다. 한 변호사 가정에 입양되기로 약속되었지만, 남자 아이가 태어났고, 그 변호사는 여자 아이를 원했습니다. 잡스는 대기자 리스트에 올려졌고, 남자 아이를 원한다는 부부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잡스의 어머니는 주저했습니다. 양어머니는 대졸자가 아니었고, 양아버지는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양부모는 잡스를 대학에 꼭 보내겠다고 약속했고, 그는 입양됐습니다.

훗날 양부모의 약속대로 그는 대학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그가 입학한 리드대학은 스탠포드대학 만큼 학비가 비쌌습니다. 노동자였던 양부모가 저축했던 돈 대부분이 학비로 들어갔습니다. 6개월만에 그는 자퇴를 결심합니다.

"당시에는 꽤 두려웠지만, 훗날 되돌아보니 자퇴는 내가 인생에서 내린 최고의 결정들 중 하나였다."
잡스는 자퇴 후에도 1년 반을 학교 근처에 머물었습니다. 친구 집의 마루에서 잠을 잤고,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콜라 깡통을 모았습니다. 일요일마다 제대로된 한끼 무료 식사를 얻어먹기 위해 7마일을 걸어 사원을 찾아갔습니다. 그렇게 생활하면서 잡스는 흥미 없는 필수과목을 수강하는 대신, 정말 듣고 싶은 과목을 청강했습니다. 당시 리드 대학은 글씨체에 대한 강좌가 미국 최고였고, 잡스는 그 강의에 매료됐지요.

10년 뒤. 그가 첫번째 맥킨토시 컴퓨터를 디자인할 때, 당시의 경험이 커다란 도움이 됐습니다.
"내가 대학을 중퇴하지 않았더라면, 그 글씨체에 대한 강좌를 듣지 못했을 것이고, 그랬더라면 개인용 컴퓨터는 지금처럼 멋진 글꼴을 갖지 못했을 것이다."

스티브 잡스. "지금처럼 내가 대학교 졸업식장에 가까이 와본 적은 없었다"라며 명문 스탠포드 대학에서 연설했던 잡스. 학비가 없어서 대학을 중퇴해야 했었지만, 그는 고난에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그 고난들이 연결되어 미래의 성공으로 이어지리라 믿었고, 자신의 용기, 숙명, 운명을 믿었습니다.
그리고 애플 신화를 만들었고, 실패에서 재기했으며, '컴퓨터 혁명의 선구자'로 인정받았습니다.

* * *
잡스의 연설문 전문이 실린 웹페이지(http://news-service.stanford.edu/news/2005/june15/jobs-061505.html)


예병일 드림.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