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광고/마케팅] 11번가, CPC형 검색 광고 ‘클릭플러스’ 오픈

출처: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4496
2011.12.05

 SK플래닛 오픈마켓 11번가는 판매자 대상의 CPC(Click Per Cost) 검색 광고 '클릭플러스'를 오픈한다.

기존 온라인쇼핑몰 내 상품 광고는 종류가 많고, 복잡한데다 효과 검증이 쉽지 않아 대부분 가격 경쟁에 의한 입찰에 의존해 왔다.

‘클릭플러스’는 광고 효과에 따라 과금이 이뤄져 광고를 클릭한 만큼 과금되는 방식의 판매자 광고다. 11번가 내 상품 판매자는 매출 및 거래 상황에 따라 탄력적인 광고집행 및 관리가 가능하다. 고객들의 검색 패턴을 분석해 광고를 집행하고자 하는 대상에 자동으로 연관도가 높은 키워드도 제안한다. 또, 광고 집행 결과에 대한 노출, 클릭, 광고비, 전환수 등 다양한 형태의 리포트를 제공해 보다 전략적인 광고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11번가는 이번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오는 31일까지 ‘클릭플러스 체험 이벤트’를 실시한다.

11번가는 “2년여에 걸친 판매자, 고객 분석을 통해 이 같은 서비스를 구현했다”면서 “’클릭플러스’는 신개념 광고 상품으로 오픈마켓 시장에서 새로운 '광고 플랫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했다.  

Posted by SB패밀리
쌈꼬쪼려 소백촌닭

현재 온라인 검색광고에서 가장 큰 이슈는 오버추어와 네이버의 내 년 광고 계약 해지다.
포털 3사에서 오버추어 광고는 '스폰서링크'였다. 그리고 각 포털 업계의 자체 상품으로는
네이버는 '파워링크', 다음은 '프리미엄링크', 그리고 네이트는 '바로가기' 가 있다. 이들 상품들은
검색결과 페이지에서 페이지 상단에 노출하는 전략이다. 그리고 상품의 분류로는 CPC 광고이다.
네이버는 오버추어와 결별하고 해당 영역에 자체 광고인 '파워링크' 광고를 5개에서 10개로 늘린다고 한다.

그리고 모바일 광고에서는 오버추어의 위력이 더욱 약해진다.
포털 업체들이 자체 광고 상품을 도입했다. 다들 국내에 모바일 검색광고 시장이 활성화 돼 있지 않아 당장 오버추어 상품을 도입한다고 해도 그 효과가 크지 않다는 평가에 있어서 이다.
모바일 환경에서는 검색광고보다는 아직 디스플레이 광고가 더 크지 않나 생각해본다.
모바일 광고 시장이 점차 커질수록 모바일 환경에 대한 광고 상품 수요도 커질 것으로 생각이 된다.
누가 모바일 광고 시장을 차지하게 될지도 큰 관심사가 될 것 같다.
Posted by SB패밀리

다음 프리미엄링크 광고

다음 키워드 광고에는 프리미엄링크 상품이 있습니다.
검색결과 페이지에서 노출되며 입찰 광고 금액보다 같거나 더 적게 과금되는 종량제 방식의 CPC 상품입니다.

야후에도 프리미엄링크 광고가 진행됩니다.
프리미엄링크로 노출된 사이트는 관련 키워드가 함께 노출이 되며 클릭당 과금이 처리됩니다.
Posted by SB패밀리

포탈 검색 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광고 중에 스폰서링크라는 것이 있다.

통합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볼 수 있는 파워링크, 플러스링크, 비즈사이트에 비해
상위에 위치한 스폰서링크에 대해 알아보자.

스폰서링크
스폰서링크는 '오버추어' 광고이다. '오버추어'는 클릭당 광고료를 내는 CPC 방식의 검색광고이다. 오버추어에 광고를 등록하면 오버추어와 계약된 매체사인 네이버, 야후 등 우리나라 주요 포탈(검색 점유율 기준 80~85%)에 동시에 광고가 노출되어 오버추어 CPC 광고의 최고의 광고사 서비스를 받게 된다. 오버추어 이외에도 구글 '애드워즈'라는 통합형 검색광고가 있는데 여기에 광고를 등록하면 구글은 물론, 다음과 엠파스에도 광고가 노출된다.

결론적으로 현재 여러 포탈에 동시에 게재되는 CPC 방식의 광고를 오버추어와 구글이 운영하고 있는데, 이들 검색
점유율에서는 오버추어가 월등히 노출되는 고객이 많고 경쟁도 치열하다. 광고 단가가 비싸다는 단점이 있지만 말이다.
따라서, CPC 키워드 검색광고를 생각할 때는 각 키워드마다 오버추어 단가와 구글 단가는 물론, 월간 예상 클릭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선택하여야 한다.

각 검색포털에서도 클릭당 과금 방식의 CPC 광고(네이버 클릭초이스, 다음 클릭스), 월정액 방식의 CPM 광고(네이버 플러스프로 등)도 판매하고 있는데, 이들 광고 상ㅎ품에 대해서도 함께 검토를 해봐야 하겠다(각 포탈 메인 하단의 '키워드 검색 광고' 링크 참조). 네이버가 오버추어사에 광고를 일임하고 오버추어 스폰서 검색은 방문객이 귀사의 사이트를 방문할 경우에만 과금이 되는 종량제 검색광고이다.
오버추어 스폰서링크는 초기 등록비가 최소 20만원이나, 이 금액은 모두 클릭에 따른 광고비로 소진이 된다. 예를 들어
광고주가 하나의 검색어에 클릭당 100원이라는 키워드 입찰에서 결정되었다면 2천번의 클릭이 일어나면 20만원의 광고비 소진이 예상된다. 지출되는 광고예산은 광고주가 직접 정할 수 있고 계정을 개설하기 위해 별도의 등록비나 월별
최소지출이 필요하지는 않다.

쌈꼬쪼려 소백촌닭

출처: 클릭스토리

Posted by SB패밀리

포탈 검색 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광고로 비즈 사이트를 알아보자.
통합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스폰서링크, 파워링크,플러스링크 다음에 나오는 광고가 비즈사이트이다.

비즈사이트
통함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하단에 노출되는 클릭초이스(CPC) 비즈사이트는 설명문구 외에도 부가정보를
  노출할 수 있어 다양한 홍보내용으로 사용자에게 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할 수 있다.

비즈사이트는 CPC 키워드 광고 이다.

쌈꼬쪼려 소백촌닭

출처 : 클릭스토리
Posted by SB패밀리
포탈 검색 사이트에서 키워드 검색에 따라 검색된 결과 페이지에
광고 링크들 중에서 파워링크라는 것이 있다.

키워드 광고 인 파워링크에 대하여 알아보자.

파워링크
통합 검색 결과 페이지의 상단에서 다양한 홍보글로 노출되는 클릭초이스 파워링크는
위치적 특성상 광고 주목도가 높다.

- 클릭초이스(CPC: Cost Per Click)는 노출에 대한 광고비는 지불하지 않고
  클릭하여 고객이 방문한 경우에만 광고비를 지불하는 종량제 방식의 키워드 광고 방식이다.
- 타임초이스(CPT : Cost Per Time)는 한 번의 결제로 약속된 기간동안 안정적인
  노출이 보장되는 광고 상품으로 노출되는 기간에 대해 광고주가 제시한 입찰가에 따라
  광고 비용과 노출순위가 결정되어 최대 5개까지 노출되는 기간제 방식의 키워드 광고이다.

파워링크는 CPC 키워드 광고이다.

쌈꼬쪼려 소백촌닭

참고 : 클릭스토리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