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Self-master로  전문가 되는 길





People(사람), Role(약할), Synergy(시너지)


한국사회는 어느덧 사람(People)가운데 역할(Role)을 명확히 하며, 시너지(Synergy)내는 그런 셀프마스터(Self-master)급 전문가를 원하고 있다. 2막1장이라고 할 수 있는 사회생활을 입문하는 신입사원들은 먼저 자신이 선택한 분야에서 모델링하고 벤치마킹 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하루 빨리 그 사람의 역할들을 관찰하고 이해하며, 이해한 많큼 분석하여 예측을 하며 깨달아야 한다. 아는 만큼 보이며, 보이는 만큼 실천하는 것이  셀프마스터이기 떄문이다.

21C는 그 어떤 분야든, 실력이 있는 인재든 간에 스스로를 부지런히 끈기 있게 적극적으로 자기계발을 해가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현실이다.

전문가의 역할은 선천적인 것이라기 보다는 후천적인 것이며 3가지 측면에서 꾸준히 끈기 있게 창의적으로 실천하다 보면 계발되어 질 수 있는 것이다.

첫째, 자신이 하고자 이루고자 얻고자 하는 분야의 직무역할을 정의 내리고, 직접경험을 통해 얻어가는 것이고, 
둘째, 벤치마킹하고 전문코스의 교육과정을 이수하며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여 간접 경험 후 취업을 하는 것이다. 
셋째, 멘토를 만나 자신이 가고자 하는 그 직업군의 노하우나 노웨어를 코칭받는 것이다.
  
Identity(정체성), Course(방향성), Personal Brand(자기브랜드) 


전문가의 역할이란 후천적으로 계발되어지는 것이기는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정체성(Identity)을 찾는 것이 중요하며, 나아가 방향성(Course)을 설정하고, 자신의 브랜드(Personal Brand) 만드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필자가 성공 한 사람들의 공통분모를 관찰하고, 실천하는 가운데 가장 으뜸으로 인정하는 3가지로 압축되는 좋은 습관들을 실천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메모광, 독서광, 시테크광 이라는 것이었습니다.

마케팅을 이해하고 관련 분야의 역할들을 명확히 수행 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고, 세계화에 발 맞춰 외국어 능력을 키우는 것은 이제 필수가 되었다. 나 아닌 다른 사람이며, 우리나라와는 다른 문화의 그 차이를 인정하고 코드를 맞춰나가려는 열정이 있을 때야 비로서 우리는 글로벌 스페셜리스트로 거듭 태어 날 수 있을 것이다. 커뮤니케이션은 세상 모든 마케팅에 기본이기도 하며 가장 어려운 그 무엇이란걸 안다면 더욱 그렇다는 것이다.


Plan(가설, 전제조건, 정의), Do(실행, 실천), See(평가, 피드백, 모니터링)


자신이 나가고자 하는 분야의 직업군을 정의(Plan) 내리고, 실행(Do)하며, 내외적인 자발평가(See)를 통해 상향식 역할들의 업그레이드는 쉼 없이 해야만 한다.

한기지 분명한 것은 회사라는 기업의 시스템 안에서의 포지션의 생명력은 그리 길지 못하다는 것이다. 사람가운데 역할이 명확하며,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람들만이 오래 기억에 남는 것이며, “아 그 사람, 그사람아 그걸 잘하지, 맞아 바로 그거지 도움을 받으면 되겠는 걸!”하는 식의 연상이 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며, 그래야 평생직업이 대세인 21C의 시대에 살아 남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제 앞으로 직업 역시 한가지가 아니라 7~8개의 직업군들을 2~3년단위로 리드해가며 살아가지 않으면 안될 시기이기도 하다. 더 이상 사회라는 울타리에서의 의지하는 가치관으로는 생존경쟁에서 앞에 설수 없는 현실이 되고 말았다.

그 어떤 직업군이든 이제 창의력은 기본적으로 요하는 능력이 되고 말았다. 창의력은 3가지로 구분되며, 키워질 수 있다. 
 
0순위 : 관찰하라! 관찰하라!, 관찰하라!
1순위 : 분석적인 접근성
2순위 : 번뜩임(직관력)
3순위 : 상상력


어떤 일을 하든 우리모두는 사람을, 사물을, 환경을, 정보를, 관찰하고 관찰하며 관찰해야만 한다. 그리고 그 안에서 이해하고, 예측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지속적으로 계발하다 보면 당신은 분명 셀프마스터로써 스페셜리스트로 거듭태어나 세상에 이름 석자 분명히 각인 시킬 수 있을 것이다. 

마쓰시다의 창업주가 250년짜리 기업 사명서를 작성하고 글로벌 기업을 세웠듯이, 손정의가 300년 기업설계를 하고 실천으로 그 열정을 보여 주듯이 우리 모두는 10년 후 의 성공한 모습을 상상할 수 있어야 하며, 그 모습을 상상인터뷰로 작성해보는 것 역시 전문가가 되는 길중에 한가지가 아닌가 싶다.

'하고자 하는 것을 잘 모른 다면 내 뜻대로 하라'고 권하고 싶다. 누군가 어드바이스를 줄 수 도 있고 그것이 선택하는 것이 영향을 미칠 수도 있겠지만, 자신이 하는 것이 그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이라면 스스로의 뜻대로 밀고 나가는 것이 옳은 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단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의 지혜로움으로 우리는 세상가운데 이정표를 세우고, 또 따라오는 사람들에게 조약돌 같은 존재로 거듭 태어나겠다는 포부석인 꿈을 꿔야 하지 않을까 싶다. 

전문가분야도 참 많다 그것이 어떤 쪽이든 4가지의 선결조건을 스스로 만족시킬 수 있다고 생각되어지고 각오가 생긴다면 그 것이 무엇이든 도전해보라고 말하고 싶다.


첫째, 의사결정권이 있다고 판단되면
둘째, 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셋째, 책임감이 동반된다고 판단되면
넷째, 이니셔티브한 일을 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어떤 분야의 일이든 당신은 그것을 선택하고 집중하며, 그 안에서 느끼고 배우며, 사랑해 가는 가운데 승리를 하자는 것이다.  
21C를 살아가는데 셀프마스터와 4C는 등식이 성립되어야 한다. 

Change : 변화를 즐기자
Challenge : 도전하자
Creative : 창의적으로 일하자
Conscience : 양심적으로 책임을 다하자 


이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모두 A4 한 장의 그리드(Grid)에 평생의 좌표를 그리고 3개월, 6개월, 1년, 3년, 5년, 30년, 60년 그리고 그 이상의 인생설계를 시간을 만들어 한번만이라도 꼭 기록해보고 평생의 역할을 정의 내려보는 것은 어떨까?

 

출처 : <Synergy Planner 이준호 마케팅전략연구소 전문위원> 

Posted by SB패밀리

Self Master란 수행자, 자기자신을 제어하는 사람
Self-master로 전문가 되는 길 People(사람), Role(약할), Synergy(시너지) 
한국사회는 어느덧 사람(People)가운데 역할(Role)을 명확히 하며, 시너지(Synergy)내는 사람






Self-Master들을 위한 기준점!

   " People in Role "

1*타잔은 팬티만 입는다, 
  시장논리에서 생존하려면 '긴축재정과 조직을 슬림화'시켜야 한다. 

2*타잔은 도움을 받는 동물을 많이 두고 있다,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고, 거대 기업과 싸우려면 '동종 업계와의 전략적 제휴'가 필요하다. 

3*타잔은 강인한 체력을 갖고 있다, 
  각 기업의 강인한 생존은 '경쟁력 있는 기술과 아이템'이다. 

4*타잔은 줄을 잘 탄다, 
  주위의 환경을 적절히 활용해 남들이 하지 않는 '자신만의 사업'을 펼쳐 나가야 한다. 

5*타잔에게는 제인이 있다, 
  온라인에서만 강자가 아니라 '오프라인의 짝'을 만나야 시너지 효과를 올릴 수 있다. 

6*타잔에게는 치타도 있다, 
  회사가 어려움에 빠졌을 때 또는 CEO가 잘못된 길을 가고 있을 때, 이를 '지적'해주는 직원(People)이 있어야 한다. 

7*타잔은 침입자로부터 정글을 보호한다, 
  각 기업은 '머니게임과 모럴헤저드' 등으로 기업들을 파괴하는 집단에 저항해야 한다. 

8*타잔은 고릴라가 키웠다, 
  주도적으로 일하는 사람은 'e창업에서부터 생존법칙'을 배워야 한다. 

9*타잔은 학습능력이 뛰어나다, 
'신지식이나 신기술(New Role)'을 빨리 받아 들여야 한다.
                                                 
10*타잔은 야호로 커뮤니케이션을 한다.타잔은 '구전(Buzz)마케터'이며, '퍼스널 아이덴티(Personal Identy)'를 알리는데 천부적인 재주가 있다.


출처: 인터넷

Posted by SB패밀리


Self Master란 수행자, 자기자신을 제어하는 사람
Self-master로 전문가 되는 길 People(사람), Role(약할), Synergy(시너지)
한국사회는 어느덧 사람(People)가운데 역할(Role)을 명확히 하며, 시너지(Synergy)내는 사람


Self-Master들을 위한 기준점!

   " People in Role "

1*타잔은 팬티만 입는다,
  시장논리에서 생존하려면 '긴축재정과 조직을 슬림화'시켜야 한다.

2*타잔은 도움을 받는 동물을 많이 두고 있다,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고, 거대 기업과 싸우려면 '동종 업계와의 전략적 제휴'가 필요하다.

3*타잔은 강인한 체력을 갖고 있다,
  각 기업의 강인한 생존은 '경쟁력 있는 기술과 아이템'이다.

4*타잔은 줄을 잘 탄다,
  주위의 환경을 적절히 활용해 남들이 하지 않는 '자신만의 사업'을 펼쳐 나가야 한다.

5*타잔에게는 제인이 있다,
  온라인에서만 강자가 아니라 '오프라인의 짝'을 만나야 시너지 효과를 올릴 수 있다.

6*타잔에게는 치타도 있다,
  회사가 어려움에 빠졌을 때 또는 CEO가 잘못된 길을 가고 있을 때, 이를 '지적'해주는 직원(People)이 있어야 한다.

7*타잔은 침입자로부터 정글을 보호한다,
  각 기업은 '머니게임과 모럴헤저드' 등으로 기업들을 파괴하는 집단에 저항해야 한다.

8*타잔은 고릴라가 키웠다,
  주도적으로 일하는 사람은 'e창업에서부터 생존법칙'을 배워야 한다.

9*타잔은 학습능력이 뛰어나다,
'신지식이나 신기술(New Role)'을 빨리 받아 들여야 한다.
                                                
10*타잔은 야호로 커뮤니케이션을 한다.타잔은 '구전(Buzz)마케터'이며, '퍼스널 아이덴티(Personal Identy)'를 알리는데 천부적인 재주가 있다.

 

Posted by SB패밀리


Self-master로  전문가 되는 길


People(사람), Role(약할), Synergy(시너지)

한국사회는 어느덧 사람(People)가운데 역할(Role)을 명확히 하며, 시너지(Synergy)내는 그런 셀프마스터(Self-master)급 전문가를 원하고 있다. 2막1장이라고 할 수 있는 사회생활을 입문하는 신입사원들은 먼저 자신이 선택한 분야에서 모델링하고 벤치마킹 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하루 빨리 그 사람의 역할들을 관찰하고 이해하며, 이해한 많큼 분석하여 예측을 하며 깨달아야 한다. 아는 만큼 보이며, 보이는 만큼 실천하는 것이  셀프마스터이기 떄문이다.

21C는 그 어떤 분야든, 실력이 있는 인재든 간에 스스로를 부지런히 끈기 있게 적극적으로 자기계발을 해가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현실이다.

전문가의 역할은 선천적인 것이라기 보다는 후천적인 것이며 3가지 측면에서 꾸준히 끈기 있게 창의적으로 실천하다 보면 계발되어 질 수 있는 것이다.

첫째, 자신이 하고자 이루고자 얻고자 하는 분야의 직무역할을 정의 내리고, 직접경험을 통해 얻어가는 것이고,
둘째, 벤치마킹하고 전문코스의 교육과정을 이수하며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여 간접 경험 후 취업을 하는 것이다.
셋째, 멘토를 만나 자신이 가고자 하는 그 직업군의 노하우나 노웨어를 코칭받는 것이다.
 
Identity(정체성), Course(방향성), Personal Brand(자기브랜드) 

전문가의 역할이란 후천적으로 계발되어지는 것이기는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정체성(Identity)을 찾는 것이 중요하며, 나아가 방향성(Course)을 설정하고, 자신의 브랜드(Personal Brand) 만드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필자가 성공 한 사람들의 공통분모를 관찰하고, 실천하는 가운데 가장 으뜸으로 인정하는 3가지로 압축되는 좋은 습관들을 실천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메모광, 독서광, 시테크광 이라는 것이었습니다.

마케팅을 이해하고 관련 분야의 역할들을 명확히 수행 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고, 세계화에 발 맞춰 외국어 능력을 키우는 것은 이제 필수가 되었다. 나 아닌 다른 사람이며, 우리나라와는 다른 문화의 그 차이를 인정하고 코드를 맞춰나가려는 열정이 있을 때야 비로서 우리는 글로벌 스페셜리스트로 거듭 태어 날 수 있을 것이다. 커뮤니케이션은 세상 모든 마케팅에 기본이기도 하며 가장 어려운 그 무엇이란걸 안다면 더욱 그렇다는 것이다.

Plan(가설, 전제조건, 정의), Do(실행, 실천), See(평가, 피드백, 모니터링)

자신이 나가고자 하는 분야의 직업군을 정의(Plan) 내리고, 실행(Do)하며, 내외적인 자발평가(See)를 통해 상향식 역할들의 업그레이드는 쉼 없이 해야만 한다.

한기지 분명한 것은 회사라는 기업의 시스템 안에서의 포지션의 생명력은 그리 길지 못하다는 것이다. 사람가운데 역할이 명확하며,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람들만이 오래 기억에 남는 것이며, “아 그 사람, 그사람아 그걸 잘하지, 맞아 바로 그거지 도움을 받으면 되겠는 걸!”하는 식의 연상이 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며, 그래야 평생직업이 대세인 21C의 시대에 살아 남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제 앞으로 직업 역시 한가지가 아니라 7~8개의 직업군들을 2~3년단위로 리드해가며 살아가지 않으면 안될 시기이기도 하다. 더 이상 사회라는 울타리에서의 의지하는 가치관으로는 생존경쟁에서 앞에 설수 없는 현실이 되고 말았다.

그 어떤 직업군이든 이제 창의력은 기본적으로 요하는 능력이 되고 말았다. 창의력은 3가지로 구분되며, 키워질 수 있다.
 
0순위 : 관찰하라! 관찰하라!, 관찰하라!
1순위 : 분석적인 접근성
2순위 : 번뜩임(직관력)
3순위 : 상상력

어떤 일을 하든 우리모두는 사람을, 사물을, 환경을, 정보를, 관찰하고 관찰하며 관찰해야만 한다. 그리고 그 안에서 이해하고, 예측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지속적으로 계발하다 보면 당신은 분명 셀프마스터로써 스페셜리스트로 거듭태어나 세상에 이름 석자 분명히 각인 시킬 수 있을 것이다. 

마쓰시다의 창업주가 250년짜리 기업 사명서를 작성하고 글로벌 기업을 세웠듯이, 손정의가 300년 기업설계를 하고 실천으로 그 열정을 보여 주듯이 우리 모두는 10년 후 의 성공한 모습을 상상할 수 있어야 하며, 그 모습을 상상인터뷰로 작성해보는 것 역시 전문가가 되는 길중에 한가지가 아닌가 싶다.

'하고자 하는 것을 잘 모른 다면 내 뜻대로 하라'고 권하고 싶다. 누군가 어드바이스를 줄 수 도 있고 그것이 선택하는 것이 영향을 미칠 수도 있겠지만, 자신이 하는 것이 그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이라면 스스로의 뜻대로 밀고 나가는 것이 옳은 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단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의 지혜로움으로 우리는 세상가운데 이정표를 세우고, 또 따라오는 사람들에게 조약돌 같은 존재로 거듭 태어나겠다는 포부석인 꿈을 꿔야 하지 않을까 싶다. 

전문가분야도 참 많다 그것이 어떤 쪽이든 4가지의 선결조건을 스스로 만족시킬 수 있다고 생각되어지고 각오가 생긴다면 그 것이 무엇이든 도전해보라고 말하고 싶다.

첫째, 의사결정권이 있다고 판단되면
둘째, 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셋째, 책임감이 동반된다고 판단되면
넷째, 이니셔티브한 일을 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어떤 분야의 일이든 당신은 그것을 선택하고 집중하며, 그 안에서 느끼고 배우며, 사랑해 가는 가운데 승리를 하자는 것이다. 
21C를 살아가는데 셀프마스터와 4C는 등식이 성립되어야 한다. 

Change : 변화를 즐기자
Challenge : 도전하자
Creative : 창의적으로 일하자
Conscience : 양심적으로 책임을 다하자 

이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모두 A4 한 장의 그리드(Grid)에 평생의 좌표를 그리고 3개월, 6개월, 1년, 3년, 5년, 30년, 60년 그리고 그 이상의 인생설계를 시간을 만들어 한번만이라도 꼭 기록해보고 평생의 역할을 정의 내려보는 것은 어떨까?

 

출처 : <Synergy Planner 이준호 마케팅전략연구소 전문위원>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