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건강/반려동물] 애완동물과 아기의 알레르기



요즘 가정에서 개나 고양이와 같은 애완동물을 기르는 집이 많다. 애완동물은 아이들의 정서발달에 도움이 되고, 상대방을 배려하고 이해하는 능력을 키워주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으로는 요즘 아이들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아토피와 같은 알레르기성 질환이 애완동물을 키우는 것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요즘 아이들에게 알레르기성 질환의 발생율이 증가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여러 학설 중 많은 학자들이 동의하는 것이 바로 ‘위생설(Hygiene Hypothesis)’이다. 요즘 아이들은 너무 깨끗한 환경에서 자라기 때문에 정상적인 면역기능의 형성에 필요한 외부인자들의 자극이 부족하여 비정상적으로 형성된 면역체계가 작은 자극에도 과민하게 반응하여 아토피와 같은 피부질환이나 천식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실제로 깔끔한 환경에서 혼자 자란 아이들보다 형제가 많은 집에 태어나 적당히(?) 깨끗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이 알레르기성 질환에 걸릴 확률이 적다는 것이 밝혀진 바 있으며, 또 아이가 어린 나이에 유아원이나 유치원 등 집단생활을 일찍 시작 할수록 알레르기성 체질이 될 확률이 적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애완동물과 관련해서는 2001년 Clinical & Experimental Allergy에 실린 Hesselmar의 논문에 의하면 개나 고양이가 있는 집에서 자란 아이들이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천식에 걸릴 확률이 적음을 보고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논문과는 반대로 애완동물이 있는 집에서 자란 아이들이 알레르기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상반된 결론에 도달한 논문 또한 다수 존재한다.

최근 캐나다에서 380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연구한 논문에 따르면 개가 있는 집에서 자라는 아기가 매연의 성분 중의 하나인 이산화질소나 혹은 간접흡연에 노출되면 그렇지 않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에 비해 천식에 걸릴 확률이 4.8배와 2.7배가 각각 높았다고 한다.

European Respiratory Journal 6월호에 실린 이 논문은 알레르기성 질환의 발생율이 복합적인 요소에 의하여 결정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다시말해 알레르기의 발생은 단순히 동물이 집안에 있고 없고의 문제라기 보다는 흡연이나 매연 같은 유해한 자극들이 얼마나 다양하게 존재하는가와 연관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김석진 교수


출처 : http://healthcar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4259332&sid=154&Cate=
 2010.06.22

'고양이 열대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대어 브리딩 축양장  (0) 2018.03.07
[가족] CATZINE 2007년 03월호  (0) 2017.11.15
[건강/반려동물] 애완동물과 아기의 알레르기  (0) 2017.11.05
고양이 관련 용어  (0) 2017.06.28
자궁축농증  (0) 2017.02.17
[애완동물] 프로틴 스키머?  (0) 2017.02.02
Posted by SB패밀리

딩펫족 [dinkpet]

아이 없이 애완동물을 기르며 사는 맞벌이 부부.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하면서도 의도적으로 자녀를 두지 않는 맞벌이 부부를 일컫는 딩크족(DINK:Double Income, No Kids)과 애완동물을 뜻하는 펫(pet)의 합성어이다. 곧 아이 대신 애완동물을 기르며 사는 맞벌이 부부를 뜻한다. 1990년대 중반 이후부터 나타나기 시작한 맞벌이 부부의 생활 형태 가운데 하나로, 사랑하는 사람과 신혼처럼 재미있게 살고 싶어한다는 점에서는 딩크족과 다르지 않다.

그러나 딩크족이 아이를 낳지 않는 반면, 아이가 없어 허전한 점은 애완동물로 대신하는 점이 다르다. 아이가 있어도 좋겠지만, 맞벌이를 하느라 애를 낳아서 기를 시간도 없고, 낳더라도 안심하고 맡길 만한 탁아시설도 없다. 따라서 이들은 아이를 낳아 스트레스를 받느니 차라리 말 잘 듣는 귀여운 애완동물을 기르며 부부끼리 살갑고 즐겁게 사는 것이 낫다고 여긴다.

청소년들이 작고 귀여운 토끼나 햄스터·다람쥐와 같은 동물을 선호하는 데 비해 이들은 감정 교류가 쉬운 개나 고양이를 좋아한다. 전문가들은 사람을 불신하고 싫어하는 사회 풍조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문화 여행 맛집 요리 헬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보스(bobos)  (0) 2016.12.18
웰빙족 [well-being]  (0) 2016.12.18
딩펫족 [dinkpet]  (0) 2016.12.18
다운시프트족 [downshifts]  (0) 2016.12.18
인스피리언스족 [insperience-]  (0) 2016.12.18
딸아이가 초경 을 할 때  (0) 2016.12.17
Posted by SB패밀리

열대어 발색강화 사료



테트라 혈앵무
테트라민
테트라구피
JBL노보칼라,
세라산
jbl 갈라
트로피칼 구피 수퍼칼라
JBL컬러플레이크

붉은색 계통은 비트가 도움이되지만
흰색이나 노랑색등의 다른색일경우에는 오히려 비트가 색상강화에 도움이되지않습니다

구피에게 좋은 사료

냉동짱구벌레
테트라비트
테트라민
탈각알테미아
삼우수족관
테트라바이탈(영양제)

Posted by SB패밀리


노른자네 닭육포



고양이를 키우면서 와이프가 직접 고양이 간식을 만들다가

아는 사람들한테 주문받아서 팔고 있다.

 

개, 고양이들 다들 미친 듯이 좋아라해서 호응은 좋은데

방부제나 양념이 안되어 있어서 마트나 애완동물점보다는 비싸다.

사람도 먹어도 괜찮은데 양념이 안되어 있어서 맛이 없거든 소스 찍어먹어야 하지.(먹는사람이 있다고 해서)

 

혹시나 애견이나 애묘가 있다면 한 번 쯤 주문해서 먹어보는것도....

아래로 와.... 광고 아닌 광고...

 

http://pinkie.pe.kr






Posted by SB패밀리


2005년에 키우던 9살 거북이의 새둥지를 마련했네요.

좀 더 크면 좋았었겠짐나 그 때는 이정도면 만족스러운 공간이었지요...


어항에 담긴 거북이들 모습을 담은 사진을 찾을 수 없어 안타깝네요.

찾게 되면 업로드 해야겠습니다.







대학다닐 때 붉은귀거북이 4마리를 시장에서 구입했습니다.
그 때 당시만해도 붉은귀거북이에 의한 생태파괴 정보가 없었습니다. 물론, 배쓰도...

하지만, 지금은 애물단지로 전락했죠....

거북이들이 1살이 안되었을 때, 겨울에 며칠 집을 비운 사이... 대야에 있던 물도 마르고...
애들도 1마리는 말라서 죽고. 한마리는 장기가 이상해졌는지..며칠동안 비실거리다가
죽고. 지금의 2마리만 남았습니다.

그간 2마리를 키울려고 했었는데... 엄마집에 잠깐 놔둔적이 있는데...
그 때이후로 엄마가 못 가져가게 해서 엄마집에 있다가 이제야 제가 거두게 되었네요.
한 20년은 살겠죠....

거북이 한테 미안한 것도 있고 오래도록 커져 있는 거북이에게는 큰 집이 필요하다 싶어
큰 맘 먹고 어항을 하나 마련했습니다.

사진은 쇼핑몰에 소개된 어항이죠. 나중에 사진 찍어 올려야 겠네요...


어항 소개
--------------------
오션프리에서 나온 오픈수조 60입니다. 
오션프리 수조조명 60을 포함한 일체형 제품입니다. 
조명 : 오션프리 수조조명 60 (36W등x2개) 포함 
크기 : 60x36x41(등포함높이48)cm
오션프리社 에서 출시한 누드 세트 수조 입니다.
각면처리되어 고급스런 느낌을 주며, 
모서리 보강대(보호용) 처리 되었습니다 

Posted by SB패밀리

요즘 가정에서 개나 고양이와 같은 애완동물을 기르는 집이 많다. 애완동물은 아이들의 정서발달에 도움이 되고, 상대방을 배려하고 이해하는 능력을 키워주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으로는 요즘 아이들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아토피와 같은 알레르기성 질환이 애완동물을 키우는 것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요즘 아이들에게 알레르기성 질환의 발생율이 증가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여러 학설 중 많은 학자들이 동의하는 것이 바로 ‘위생설(Hygiene Hypothesis)’이다. 요즘 아이들은 너무 깨끗한 환경에서 자라기 때문에 정상적인 면역기능의 형성에 필요한 외부인자들의 자극이 부족하여 비정상적으로 형성된 면역체계가 작은 자극에도 과민하게 반응하여 아토피와 같은 피부질환이나 천식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실제로 깔끔한 환경에서 혼자 자란 아이들보다 형제가 많은 집에 태어나 적당히(?) 깨끗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이 알레르기성 질환에 걸릴 확률이 적다는 것이 밝혀진 바 있으며, 또 아이가 어린 나이에 유아원이나 유치원 등 집단생활을 일찍 시작 할수록 알레르기성 체질이 될 확률이 적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애완동물과 관련해서는 2001년 Clinical & Experimental Allergy에 실린 Hesselmar의 논문에 의하면 개나 고양이가 있는 집에서 자란 아이들이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천식에 걸릴 확률이 적음을 보고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논문과는 반대로 애완동물이 있는 집에서 자란 아이들이 알레르기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상반된 결론에 도달한 논문 또한 다수 존재한다.

최근 캐나다에서 380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연구한 논문에 따르면 개가 있는 집에서 자라는 아기가 매연의 성분 중의 하나인 이산화질소나 혹은 간접흡연에 노출되면 그렇지 않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에 비해 천식에 걸릴 확률이 4.8배와 2.7배가 각각 높았다고 한다.

European Respiratory Journal 6월호에 실린 이 논문은 알레르기성 질환의 발생율이 복합적인 요소에 의하여 결정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다시말해 알레르기의 발생은 단순히 동물이 집안에 있고 없고의 문제라기 보다는 흡연이나 매연 같은 유해한 자극들이 얼마나 다양하게 존재하는가와 연관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김석진 교수


출처 : http://healthcar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4259332&sid=154&Cate=
 2010.06.22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