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 안 되는 이유 1위는?

출처: 잡코리아


얼마 전 잡코리아에서 직장인을 대상으로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60.9%의 직장인이 직장 내 직원들 간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고 응답했는데요많은 직장인들은 왜 직장 내 소통이 원할하지 않다고 생각했을까요?

직장 내 소통이 원할하지 않은 이유로 절반에 가까운 직장인들이 수직적인 조직문화(48.1%)를 1위로 꼽았습니다그 외에 서로의 의견을 잘 이야기 하지 않아서(27.0%), 팀 내 혹인 사내 이슈가 잘 공유되지 않아서(14.1%) 등의 항목이 뒤를 이었는데요.

기업별 형태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직장인중 직장 내에서 소통이 잘 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가63.1% 비율로 가장 많았으며대기업(60.5%), 공기업(51.9%), 외국계기업(47.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에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직장인 10명 중 9명에 달하는 92.1%가 ‘그렇다’고 답했는데요.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어려웠던 순간에 대해서는 ‘상사와 의견이 다를 때’가 60.4%로 가장 높았고다음으로 ‘다른 팀과 업무를 진행할 때’가 16.1%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이처럼 많은 직장인들이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직장에서 본인의 의견을 잘 말하는 편인가’라는 질문에 56.9%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는데요.

직장 내에서 자신의 의견을 말하지 않는 이유는 ‘의견을 얘기해도 들어주지 않을 거란 생각때문에’가 28.9%로 가장 많았고이어 ‘수직적인 조직문화 때문에’(24.9%), ‘말실수를 하게 될까봐’(13.3%)등의 의견이 뒤를 따랐습니다.

 



Posted by SB패밀리

좋은 질문이란... 사실확인 질문과 탐문, 소크라테스의 질문






사실 확인 질문과 탐문이다.  이 두 질문의 차이는 무엇일까?
"커피를 드시겠습니까, 차를 드시겠습니까?" "지난주 판매 실적은 어떻게 되죠?" "차에 기름이 있나요?" 이런 사실 확인 질문을 받으면 당장 답을 하지 못할 수도 있지만 답을 찾는 방법은 알 수 있다. 자신의 의견을 말하거나 전화를 걸거나 연료 미터기를 쳐다보는 것 이상의 새로운 탐구나 발견 행위는 필요가 없다.
사실 확인 질문의 주요 용도는 서로 의사소통을 하면서 정보를 교환하는 데 있다. 그러나 정보를 수집하는 것 이상의 효과를 얻는 데는 한계가 있다.
 
반면 탐문은 '네','아니오'로 답할 수 없는 것으로 우리가 원하는 목적에 훨씬 더 부합되고 활용 가치도 높다. 탐문은 말 그대로 다양한 답이 가능한 확산적 질문이다. 정답이 하나 이상이라는 의미다. (36p)
 
 
 
좋은 질문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져다 줍니다. 단순히 정보를 얻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을 수도 있고 문제의 본질에 다가갈 수도 있습니다.
 
저자는 질문을 사실 확인 질문과 탐문으로 나누고, 좋은 탐문을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소크라테스의 질문'을 이야기합니다. 소크라테스는 질문을 통해 그가 생각하는 답이 정답인 이유가 무엇인지 생각하고 스스로 증거를 찾도록 인도했습니다. 질문을 받은 사람이 자신의 생각을 더욱 깊게 이해하고 그 근거를 제대로  알게 만들어주었지요.
소크라테스는 질문을 통해 상대가 생각하는 것이 진정 무엇인지 알게 해주어 그 생각의 핵심을 파악할 수 있게 도와주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모순이 발견되면 스스로 그 해결책도 생각하도록 했습니다.
 
좋은 질문은 머리 속에 애매하게 존재하고 있는 생각을 외부로 꺼내 분명하게 볼 수 있도록 해줍니다. 그 과정을 통해 그 생각은 진정 자신의 것이 되지요. 
동료나 부하직원에게, 나아가 자기 자신에게 던지는 좋은 질문이 우리에게 새로운 길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출처: 예병일의 경제노트 http://www.econote.co.kr/blog/view_post.asp?blogid=yehbyungil&post_seq_no=175510

Posted by SB패밀리

개발자와 영업직원간의 의사소통을 위해서...


뭐, 업무시간이나 그 외시간이나 의사소통의 여유가 있고 방법에서도 서로의 환경을 존중해주면 

문제가 없지만 그렇지 않고 한 쪽이라도 업무가 바빠서 또는 서로의 의사소통 방식을 존중해 주지 않는다면....

의사소통이 되지 않을 것이다.



골프처럼 야구장도... 친근해지고 이야기하기 좋은 곳이 될 수 있겠다.



한 쪽 업무가 바쁠때를 생각해보자... 거의 힘들다.


그렇다면.. .여유가 되는 시간은 언제 일까?

식사시간, 담배 피우는 시간, 커피 한잔으로 머리를 환기시키는 시간, 술 마시는 시간.... 등이 있을 것이다.


나의 경우는 야간에 머리도 식힐겸 야근을 할 때 영업직원도 야근을 하고 있다면

서로간에 이야기를 하기가 좋지 않을까 생각을 해보곤 했었다.


어떤 경우... 술자리를 갖는 것에 대해서 편애하는 경우도 보았다.

술자리가 아니면... 친해지기어렵고 말을 섞기가 어렵다는...


술자리는 한 사례지만 개발자나 영업직원 모두 한가지 방법을 고집하기 보다

상대를 배려한 또는 서로가 부담없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한게 아닐까 싶다.


개발자가 자신이 사용하는 한가지 툴이 아니면 개발을 할 수 없다는 말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영업직원이 술자리 아니면 말하기가 어렵다고 하는 것도 별반 다를 바 없다.


위에서 말 한 사례만이 아니라 분야가 다르더라도 우선 서로를 신뢰하고 배려하면서

이야기를 풀어간다면 부서간의 화합도 될 수 있고 다른 업종에 대한 긍정적인 선입견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