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하루의 일과에서 집중하는 시간이 과연 얼마나 되는지를 곰곰히 되뇌여 본적이 있는지.

알고보면 집중하는 시간이 참 적고... 산만하게 이것저것 하는 하루를 보내는 경우가 허다하다.

하루에 한두가지 일을 제대로 해내려면 집중해서 그것만 바라보고 생각하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실행한 후에는 적절하게 자신에게 보상을 주는 것도 지치지 않고 집중할 수 있는 힘이 될 수 있다.


잠깐이라도 집중해서 일을 하자. 놀자.



Godly Sunrise in Reykjavik
Godly Sunrise in Reykjavik by Stuck in Custom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자기경영] 일이 아닌 시간을 관리하라


출처 : 위대한 기업, 집중력 파트에서

일이 아닌 시간을 관리하라



기업에서 가장 구속이 심한 자원은 바로 당신의 시간이다. 다른 자원은 어떻게 해서든 구하거나 만들어낼 수 있지만 시간은 더 이상 얻거나 인위적으로 만들어 낼 수 없다. 모든 사람이 알다시피 하루의 시간은 24시간으로 제한되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일은 무한하지만 시간은 유한하기 때문에 생산적이 되기 위해서는 일이 아닌 시간을 관리해야 한다. 이제 스스로에게 던질 질문은 “이제 무슨 일을 하지?” 가 아니라 “어떻게 시간을 보내지?”일 것이다.



누구나 모든 일을 처리할 수 없을 만큼 시간에 쫓긴 경험이 있을 것이다. 당연하다. 모든 일을 처리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시간을 지닌 사람은 아무도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보통 말하는 이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간은 엄청나게 많다. 시간을 슬기롭게 관리하면 살아오면서 지금껏 한번도 사용하지 않는 생산적인 시간을 발견할 수 있게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시간이 실질적으로 어디로 흘러 들어가는지 그 방향을 자세하게 살피는 것이 급선무다. 주기적으로 시간을 추적하고 어디에 오랜 시간이 쓰이는가를 분석하라. 제일 중요한 일에 시간을 보내고 있는가? 만일 그렇지 않다면 충분히 시간관리에 전력을 다하지 않은 것이다.



강제력으로라도 전력을 기울일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은 우선 일을 적게 하는 것이다. 분주하게 산 사람으로 손꼽히는 윈스턴 처칠은 그림을 그리고 벽돌을 쌓은 후 애완동물에게 먹이를 주고 사교생활을 즐기다가 오후 11시가 되어서야 가장 중요한 일에 전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사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일에 오랜 시간을 일에 투여 했는가 가 아니라 얼마나 집중적으로 해야 할 중요한 일들을 우선 순위에 맞춰 끝냈느냐라는 사실을 잊지말자.



출처 : 인터넷

Posted by SB패밀리

영화 '리미트리스(Limitless)'는 한 남자가... 바닥으로 떨어져가는 인생을 살다가 갑자기 어떤 약으로부터 인생의 변화를 겪게 되는 이야기이다.


정말 부러운 이야기인셈이지.

약이 떨어지기 전에 저 약을 개발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게 좋을 텐데라는 생각을 했다.

영화의 중반으로 가면서... 그런 시도는 하더라.










리미트리스 (2012)

Limitless 
8
감독
닐 버거
출연
브래들리 쿠퍼, 로버트 드 니로, 애비 코니쉬, 안나 프리엘, 앤드류 하워드
정보
액션, 스릴러 | 미국 | 105 분 | 2012-07-12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이 영화를 보고 내가  이야기 하고 싶은 것은


약을 먹고나서 천재가 되었을 때

옆집 아줌마의 논문을 써주고... !!! 

집으로 돌아왔을 때


(생각)

집... 하지만 전 이런집에서 더이상 살 수가 없습니다.

누가 이런 곳에서 살겠습니까?

제 첫 생각은 모두다 태워버리는 거였습니다.

그래도 청결이 먼저였습니다.


아무래도 지극히 이성적이고 넘치는 에너기지가 있다면

현재의 지루하거나 목표가 없고 의지가 없는 생활에서와는 

전혀 다른 면을 보게 된다는 것이죠.


그래서, 똑똑한 사람들은 뭔가 다른가 봅니다.

어떻게 보면 집중력의 차이가 사람의 차이를 만든다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글을 쓰기 위해서 자리에 잠시만 앉아 있을 수 있던 주인공이

약으로 인해서 3일을 내리 글을 쓴다는 것...

체력과 집중력, 그리고 능력치.


부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Posted by SB패밀리

수술복은 왜 초록색일까?? 


한 마디로
<잔상으로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것을 막기위해>

우리 눈의 망막에는 약한 빛에 민감하여 어두운 곳에서 명암을 느끼는 막대모양의 간상세포와 명암뿐 아니라 색깔까지 감지하는 원뿔모양의 원추세포가 있습니다. 그런데 진한 색깔을 오래 보고 있으면 원추세포가 피로해집니다. 이런 상태로 하얀 표면을 보면 강렬한 보색 잔상이 남게 됩니다. 잔상은 자극 대상을 일정 시간 주시한 다음 눈을 감거나 다른 장소로 시선을 돌렸을 때 생기는 시각적 효과로, 진한 색깔을 오래 보면 그 색과 보색관계인 색이 시야에 나타나는 것이 보색 잔상입니다. 
대부분의 수술에는 출혈이 불가피한데 만약 의사가 강한 조명 아래서 오랫동안 수술하면서 붉은 피를 계속해서 보고 있으면 빨간색을 감지하는 원추세포가 피로해집니다. 이 때 하얀 가운을 입은 동료의사나 간호사를 바라보면 빨간색과 보색인 초록색의 잔상아 남게 됩니다. 이 잔상은 의사의 시야를 혼동시켜 집중력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잔상을 느끼지 못하도록 수술실에서는 초록색 가운을 입는 것입니다.

요즘은 파란색도 나온다.


고속도로 주행시 터널에서... 주광색을 사용하는데 나는 초록색 빛이 눈이 제일 편안했었다.



자료화면: TV드라마 구미호외전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