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스포일러는 자동차가 달리는 속도에 영향을 미칠까?

요즘은 트렁크리드에 스포일러를 장착한 차량을 쉽게 볼 수 있다. 
보기에도 좋고 차가 멋있어 보이기 때문에 많은 운전자들이 옵션으로 정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옵션으로 장착한 스포일러가 혹시 차량 주행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고속으로 주행을 하다 보면 차가 들썩 들썩 들어 오르는 느낌, 약간 공중에 떠 있는 듯한 가벼워지는 느낌을 한번쯤은 경험해 본적이 있을 것이다. 이것은 공기가 차량 밑부분으로 들어가 상대적으로 가벼운 뒷부분을 공중에 띄우려고 하는 성질 때문이다.
차의 속도가 높아지면 차체 뒷부분에서 발생하는 공기의 와류 현상으로 차체가 떠오르는 성질이 있어, 타이어와 노면의 접지력이 약해지고 차의 속도가 오르지 않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이런 경우 스포일러는 고속주행시 차량 뒷부분을 밑으로 내려 차가 도로에 더 착 달라붙게 만들어 주어 안정감을 더해주지요. 스포일러는 비행기 날개를 거꾸로 붙인 것입니다. 잘 보면 앞쪽으로 비스듬히 경사가 져있고, 스포일러의 가운데 부분이 높고 양쪽 끝이 낮습니다. 반원처럼요. 

따라서 고속주행시 공기의 흐름으로 인해 스포일러가 차의 뒷부분을 누릅니다. 차는 보통 뒷부분이 트렁크입니다. 즉, 앞은 엔진으로 인해 항상 도로에 완전 밀착되어 있지만, 뒷부분 트렁크는 가볍기에 고속주행시 공중으로 뜹니다.
해서 스포일러를 장착하여 이것을 막아주는 겁니다.

그러면 차량 뒷부분도 도로에 바짝 밀착이 되기에 아무래도 고속주생시 안정감이 더 높아지고, 커브돌때나, 급제동시 안정감이 훨 좋아집니다. 해서 고속주행을 가능하게끔 만들어진 스포츠카개념의 차들은 스포일러가 기본장착인 경우가 많습니다.

요즘 출시되는 몇몇 국산 자동차 중에는 처음부터 차체 판넬 모양 자체가 스포일러 형태로 고안되어 나오기도 합니다. 그러나 차량 출고 후 용품점 등에서 장착하는 스포일러는 장착의 위치,모양,견고성 등을 고려할 때 기대만큼의 효과를 거두기 어렵지 않나 생각됩니다. 

스포일러를 꼭 부착해야 하는가?

대부분 자동차에 있는 스포일러는 멋이지 이를 받쳐주기 위한 수단은 아니다. 오히려 항력 (저항)을 만드는 장치 중 하나 입니다. 그리고 적어도 시속 80킬로미터 이상의 고속 주행 시에 스포일러가 그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참고로 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SB패밀리

8회차 라세티 시승기 08.11.11


제가 시승한 차량입니다.

다른 분들처럼 화려한 시승기는 못적겠네요. 차에 대해서 초보이고 조금씩 배워나가는 지라...

제가 요즘 차를 바꾸려고 생각하고 있기에 라세티 시승행사에 몇번이나 응모를 했었고

당첨이 되었는데...

결혼기념일 즈음해서 당첨이 되어서 이 차타고 와이프랑 안면도 다녀왔습니다.

 

튜닝이 레이싱 튜닝인지 승차감은 저나 와이프나 둘다 불편하다고 느끼네요.

한창 젊을 때 타고 다녔더라면 신나게 타고 다녔을 꺼 같습니다.

초반가속이나 코너링, 열선시트, 오토에어컨 등 성능이나 편의장치는 맘에 들었습니다.

 

좋은 시승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기쁩니다...

친절하게 차량 인도해주신 영맨님 감사드리구요.

더욱 더 좋은 GM대우를 앞으로도 보게되기를 바랍니다

 

원문 : http://cafe.naver.com/lacetti6days/356

 

08.10.28





쉐보레 라세티 시승기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