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파레토의 법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5.10 [박종하의 창의력 에세이] 20:80 법칙
[박종하의 창의력 에세이] 20:80 법칙
저자: 박종하 |  날짜:2004년 12월 10일

<너 영어 공부 왜 하냐? 영어 쓸 일이 있어? 그냥 막연하게 공부하는 거, 그게 제일 문제야. 인생은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살아야 기회도 오고 성공도 오는 거야. 막연하게 남들이 다 하니까 그냥 따라서 하는 거. 너가 영어 공부하는 거 그런 거잖아. 안 그래?
그렇게 살면 바보 되는 거야. 알았어?>

내가 영어 공부한다며 저녁 시간에 학원을 다니던 후배 직원들에게 항상 하는 말이다. 영어 배운다고 시간 낭비하고 돈 낭비하고. 배우는 거보다 낭비하는 게 더 많다. 그렇지 않나? 하지만, 그렇게 말하는 나도 내가 영어를 한 마디도 못한다는 게 아쉬운 순간이 가끔씩 있었다. 그리고, 오늘은 그 최악의 날 중 하나였다.

오늘은 겨울의 첫 날이다. 겨울의 신고식을 하듯 날씨는 무척이나 추웠고, 나는 회사 부서장 워크숍 때문에 토요일 오후에 이렇게 어딘지도 모르는 곳에 와있다. 사실 나는 부서장이 아니다. 우리 부서장이 워크숍에 참석하지 못하기 때문에 대타로 워크숍에 따라왔다. 이렇게 누구의 자리를 대신 채우고 있는다는 것은 그렇게 유쾌한 일이 아니다.

더욱이 나는 지금 자리를 잘못 앉았다. 우리는 식당에서 밥을 먹고 외부 초청인사 강의를 들으러 강의장으로 들어가야 한다. 나는 식당 테이블의 한쪽 구석에 앉았는데, 사람들이 들어오면서 내 앞에는 외국인 리차드가 내 옆에는 외국인 데이비드가 앉았다. 대략 20명 정도 되는 사람들 중에 왜 하필이면 단 2명 있는 외국인 컨설턴트들이 모두 내 앞과 옆에 앉았을까. 상관없다. 어차피 나는 다른 부서장들과도 친하지 않으니까. 뭐.

밥을 먹으면서 리차드와 데이비드는 계속 이야기를 했다. 리차드의 옆에 앉은 마케팅 부서의 팀장도 이야기에 동참하고 있었다. 무슨 말을 하든 건지.

날도 추운 주말에, 어딘지도 잘 모르는 곳에서 다른 사람의 대타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일이란, 참 지겨운 거다. 더욱이 지금은 나와 같은 테이블에 앉은 사람들이 무슨 말을 주고 받는지도 모르면서 앵앵 거리는 영어의 소음을 듣고 있지 않나? 사람들은 서로 웃으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왠지 혼자 바보가 된 기분이다. 그때 내 앞의 리차드가 뜨문뜨문 말했다.

“우리가 하는 말 이해해요?”
“아뇨, 전혀”

리차드는 인상이 아주 참 좋아보였다. 항상 선하게 웃으며 말하고,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 같았다. 데이비드는 괜히 잘난 척하면서 거들먹거리는 거 같은데, 리차드는 그렇지 않았다. 하는 말은 못 알아 들어도 사람은 표정으로 많은 걸 알 수 있다.

리차드가 자신과 데이비드의 대화를 이해하냐고 물었을 때, 나는 영어를 접할 기회가 별로 없어서 영어를 잘 하지 못한다고 말하고 싶었다. 당신이 한국말을 잘 못하는 것처럼 나도 영어를 잘 못한다고 말하고 싶었다. 하지만, 영어가 안 되니 무슨 말을 하겠나?

“20:80 법칙 아냐고 물었어”

내가 영어를 못 알아듣는다고 하자, 리차드가 또 뭐하고 말했는데, 옆에 있던 마케팅 팀의 부서장이 나에게 통역처럼 말을 건넸다.

20:80 법칙이라. 이 법칙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법칙이다. 나는 평소 20:80 법칙을 비즈니스의 위대한 발견이라고 말하곤 했다. 부서에 새로 신입사원이 들어와도, 후배가 고민을 이야기해도, 나는 80%을 만드는 핵심 20%을 찾으라고 충고하곤 했다. 아, 내가 아주 좋아하는 20:80 법칙에 대하서 이야기할 기회가 생겼는데, 영어가 안 되서 이야기를 못하다니. 너무 안타까웠다.

“영어에서도 20:80 법칙이 적용된 데. 그러니까, 상대의 말 20%을 알아들으면 전체 의미의 80%을 파악할 수 있다는 거지”

이번에도 마케팅 팀장이 리차드의 말을 통역하듯 전했다. 그의 말에 나는 뒤통수를 얻어 맞은 느낌이었다. 사실 나는 20:80 법칙의 예찬론자였다.

<모든 성과의 80%는 20%의 노력에서 나온다. 따라서, 무조건 열심히 일하기보다는 핵심 20%을 찾아서 그곳에 집중해야 적은 노력으로 더 많은 것을 얻는다. 가령, 백화점 매출의 80%는 20%의 고객에게서 나온다. 백화점 주인은 모든 고객에게 똑같이 정성을 기울이기 보다는 80%의 매출을 발생시키는 20%의 고객을 집중 공략해야 한다. 그것은 시장에서 조그만 장사를 하는 아주머니도 알고 있는 거다. 20:80 법칙이라는 이름이 아니더라도, 장사하시는 분들은 80%의 매출을 올려주는 단골손님을 만들려고 하지 않나>

내가 평소에 그렇게 칭송하던 20:80 법칙이 이렇게 새롭게 느껴지기는 처음이다. 나는 오싹 추워지는 느낌이 들었다.

“너무, 음, 조급함. 갖지 말고. 약간만 익숙해져요. 그럼, 어느 순간에 귀가 뻥 뚫리는 기분이 들 거에요. 약간만 익숙해지면, 어느 순간 영어가 들리거든요”

리차드는 우리말로 뜨문뜨문 말했다. 그러고는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이 더 있는지 영어로 말했다. 마케팅 팀장이 또 전했다.

“너무 기죽지 말래. 아주 조금만 익숙해지면 어느 순간 귀가 뻥 뚫리면서 들린데. 상대의 말을 100% 다 알아들어야 의사소통이 되는 게 아니라네. 좀 전에 말한 것처럼 20%까지만 알아들으면 되니까, 그때까지 약간만 익숙해지면 된다는 군”

별로 기분 좋은 자리는 아니었지만, 리차드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식당에서 나와 강의장에서 외부 초청인사의 강의를 들었다. 어차피 대타로 온 워크숍에는 별다른 관심이 생기지 않았다. 오늘 내가 해야 하는 미션은 자리를 채우는 일 아닌가?

<여러분 성공이 어떻게 찾아온다고 생각하세요? 가끔 사람들은 누군가의 큰 성공에 주눅이 들어서 자신은 그런 일을 절대로 하지 못할 거라고 미리 포기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하지만, 여러분 이 말을 기억하세요. 성공은 어느 순간 찾아옵니다.

내가 100을 만든다고 해보세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느 세월에 100을 만들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고, 미리 계산하고 포기하죠. 하지만, 하나하나 조금씩 쌓아야 합니다.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하나하나 쌓은 것이 약 20 정도 되면요, 그때서부터는 급속도로 빨리 20에서 30, 40, 80까지 가는 겁니다. 그렇게 100이 만들어져요. 처음이 좀 오래 걸리지 어느 순간부터는 쉽게 가는 겁니다. 그게 성공의 방정식이에요.

그래서 여러분들은 작은 성공을 거두어야 합니다. 작은 성공을 하다 보면 큰 성공이 따라오기 때문이죠. 큰 성공은 대단한 사람들이 하는 일이 아닙니다. 여러분들이 하실 수 있는 일입니다. 여러분들이 하실 수 있는 작은 성공들을 하나하나 쌓으면요, 어느 순간 큰 거대한 성공이 따라오는 겁니다. 성공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여러분 우리 모두 파이팅 한번 합시다. 감사합니다.>

리차드의 이야기를 생각하며 멍하니 시간을 보내다, 강사의 끝마치는 소리와 함께 터진 우레와 같은 박수 소리에 정신을 차렸다. 몽롱한 상태로 2시간을 보낸 거 같다. 지루한 강의가 끝나고 모두 밖으로 나갔다. 야외에는 캠프 파이어가 준비되어 있었다. 이제서부터는 겨울이라는 선을 긋기 위해서인지 겨울의 첫날 밤은 무척 쌀쌀했다. 우리는 불 주위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소주잔을 기울였다.

“한 잔 받으시고, 저도 한잔 주세요. 오늘 날씨 참 춥죠.”


* 이 글은 한 페이지 이야기(1 page story)의 형식으로 쓴 소설입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