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르노삼성, GM대우, 쌍용은 고속 질주를 이어 나갔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출범 이래 최대 월별판매를 기록하며 2010년을 마무리했다. 
GM대우는 12월 작년 최고 월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쌍용차는 기업회생 절차 신청 이후 최초로 9000대 판매를 돌파했다.
반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전년동기대비 판매가 줄어 체면을 구겼다.


르노삼성은 12월 회사 창립 10주년만에 최대 월별판매를 달성했다. 2만8457대.
GM대우는 12월 2010년 최고 월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7만1148대.
쌍용차는 기업회생 절차 신청 이후 최초 9000대 판매 돌파했다. 9202대. 
현대차는 내수가 감소하했지만 수출은 증가했다. 30만5340대.
기아차는 내수 감소, 수출 증가했다. 24만5248대.

완성차 업계 4사가 모두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11년은 기대해볼만 할 것 같다.
Posted by SB패밀리
[성공투자] 쌍용차 소식

출처:  인포스탁 - 거래소 정보


 기업개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비중이 높은 자동차 제조 및 판매업체. CKD(반제품 상태 수출) 부품 등도 생산, 판매하고 있음. 10년11월우선협상대상자인 인도 마힌드라&마힌드라(M&M)그룹과 인수합병(M&A)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 M&M에 따르면 동사는 인수 뒤에도 한국인 최고경영자를 두고 별도 사업부문 형태로 유지될 것으로 알려짐. 최대주주는 Mahindra & Mahindra Limited 외(70.04%) Update: 2011.06.20


Spot Data & Issue
- Spot Data
 ☞ 2012-01-11 상한가-최대주주 지원 소식 및 인도시장 진출 호재-4일 연속
 ☞ 2012-01-10 상한가-최대주주 지원 소식 및 인도시장 진출 호재-3일 연속
 ☞ 2012-01-09 상한가-최대주주 지원 소식 및 인도시장 진출 호재로 이틀째 상한가-2일 연속
 ☞ 2012-01-06 상한가-인도 시장 진출 소식-1일 연속
- Spot Issue
 ☞ 2012-01-11 최대주주 지원 소식 및 인도시장 진출 호재로 4거래일 연속 상한가
 ☞ 2012-01-10 최대주주 지원 소식 및인도시장 진출 호재로 3거래일 연속 상한가
 ☞ 2012-01-09 최대주주 지원 소식 및 인도시장 진출 호재로 이틀째 상한가
 ☞ 2012-01-06 인도 시장 진출 소식에 상한가
 ☞ 2012-01-03 2012년 사업개획 매출액 3조1,940억원, 판매대수 123,000대
 ☞2012-01-02 11년12월 자동차판매대수 8,665대(전년동기대비 -5.8%, 전기대비 -3.4%)
 ☞ 2011-12-28 "코란도스포츠" 1월 중순 출시소식에 급등
 ☞ 2011-12-01 11년11월 자동차판매대수 8,971대(전년동기대비 +15.5%, 전기대비 -1.7%)


이슈&테마 스케쥴
 2012-01-18  도요타 "뉴 캠리" 출시
 2012-01-18  AUTOMOTIVE WORLD 2012
 2012-01-25  만도 실적발표 예정
 2012-01-25  현대모비스 실적발표 예정
 2012-01-25  현대위아 실적발표 예정
 2012-01-30  삼성그룹, 초과이익분배금 지급
 2012-02-10  시카고 국제 오토쇼
 2012-03-08  제82회 제네바 국제모터쇼
 2012-04-06  뉴욕오토쇼
 2012-05-24  2012 부산국제모터쇼
 2012-08-27  2012 모스크바국제모터쇼
 2012-09-20  2012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2012-09-29  2012 파리모터쇼
Posted by SB패밀리

르노삼성, GM대우, 쌍용은 고속 질주를 이어 나갔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출범 이래 최대 월별판매를 기록하며 2010년을 마무리했다.
GM대우는 12월 작년 최고 월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쌍용차는 기업회생 절차 신청 이후 최초로 9000대 판매를 돌파했다.
반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전년동기대비 판매가 줄어 체면을 구겼다.


르노삼성은 12월 회사 창립 10주년만에 최대 월별판매를 달성했다. 2만8457대.
GM대우는 12월 2010년 최고 월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7만1148대.
쌍용차는 기업회생 절차 신청 이후 최초 9000대 판매 돌파했다. 9202대. 
현대차는 내수가 감소하했지만 수출은 증가했다. 30만5340대.
기아차는 내수 감소, 수출 증가했다. 24만5248대.

완성차 업계 4사가 모두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11년은 기대해볼만 할 것 같다.

Posted by SB패밀리

쌍용차, 제2의 기아차를 기대하며


인도, 자동차 대국 야심 키우나… 쌍용차 인수전 2개 업체 참여

마힌드라그룹 이어 루이아그룹도 가세
르노·닛산에 맞설‘대항마’ 될지 관심

경향신문 | 박재현 기자 | 입력 2010.07.23 18:22 | 수정 2010.07.23 23:39


자동차 후발주자인 인도가 중국과 함께 세계 자동차 시장을 넘보고 있다. 인도의 주요 기업들이 쌍용차 인수전에 뛰어든 것도 해외시장 개척을 염두에 둔 포석이다. 르노그룹으로 기울었던 쌍용차 인수전도 인도 2개 업체의 참여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2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인도 루이아그룹은 쌍용차 인수전 참여를 공식 선언했다.
루이아의 파완 쿠마 회장은 이달 중 쌍용차 경영진을 직접 만나 인수 의지를 설명하고 쌍용차 현황 파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쌍용차 인수 의지가 강하다는 의미다.

세계적으로 인수합병 대상을 물색중인 루이아그룹은 쌍용차 인수를 위해 5억달러가량의 현금을 준비했다고 한다.

루이아그룹은 자동차 타이어 업체인 던롭의 모회사로 지난해 독일 차 부품사인 헤니게스 오토모티브사를 인수했다. 이 회사는 벤츠와 아우디, BMW, 폭스바겐에 납품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루이아그룹이 인도에서의 급속한 성장을 바탕으로 세계시장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키 위해 쌍용차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쌍용차 인수전에는 루이아 외에 인도의 마힌드라그룹도 참여했다.르노·닛산그룹 및 대우버스 대주주인 영안모자와 치열한 4파전이 예상된다.

인지도 면에서는 르노·닛산이 앞서 있지만 인수 의지는 인도 업체가 훨씬 적극적이다. 결국 인수금액에서 판세가 갈릴 경우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인도 최대 SUV 업체인 마힌드라그룹도 결전을 벼르고 있다. 마힌드라는 생산 부문과 전국 영업 및 AS조직의 정밀실사를 위해 6월5일부터 두달 가까이 25명에 달하는 대규모 실사단을 파견했다.

이 같은 실사단 규모는 경쟁업체를 훨씬 능가하는 수준이다.
마힌드라그룹은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쌍용차의 디젤엔진 기술이 절박하다. 지난해부터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미국 픽업트럭 시장 진출을 추진해왔지만 안전성에 문제점이 발견되면서 쌍용차의 기술이 필요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세계적인 자동차 업체로 도약하기 위한 고위층의 열망이 강한 것도 무시못할 변수다. 이 회사는 매출액이 8조원에 달하는 만큼 자금력도 풍부하다.

인도는 중국과 함께 세계시장의 한 축으로 성장했다. 자동차 시장도 폭발적인 성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인도 업체들의 선전으로 현대자동차도 현지에서 위협받고 있을 정도다.

현대차의 지난달 인도 차 시장 점유율은 20.5%로 지난해 10월 21.3%에 비해 상당부분 위축됐다. 반면 3위인 타타자동차는 지난해 11%대 시장점유율이 지난달에는 12.4%로 높아졌다. 타타자동차는 2008년 재규어와 랜드로버를 인수했다. 올해 재규어와 랜드로버에 1조2300억원을 투입하고 중국에도 연 4만대 규모의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인도 업체가 쌍용차를 인수하면 인도의 세계 시장 진출은 가속도가 붙을 수 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자동차기계팀장은 "인도가 싼 노동력을 바탕으로 저가차 생산기지로 인기를 누려왔지만 최근 원자재값 상승으로 가격 메리트가 떨어졌다"면서 "그러나 취약한 부품산업 기반을 확충하고 노사관계가 안정되면 중국과 함께 세계 차시장에 위협적인 존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http://media.daum.net/economic/autos/view.html?cateid=1074&newsid=20100723182214981&p=khan

Posted by SB패밀리

큰손들(연기금·외국인) ‘눈길’ 준 종목에 주목하라
파이낸셜뉴스 | 2010.05.07 18:32

유럽발 재정위기 우려로 국내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 외국인과 연기금이 주목하는 종목이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생존전략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 증시의 큰손인 연기금과 외국인의 매수세가 집중되는 종목은 시장 수익률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하락장에서 대량 매도세가 이어지고 있어 이들이 매수하는 종목들의 수급과 이익메리트가 더욱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7일 증시 전문가들은 연기금이 산 종목과 외국인이 대량 매도에도 불구, 매입한 종목들에 관심을 주문하고 있다.

SK증권 안정균 연구원은 "지난 8개월 사이 국내 증시가 조정을 받을 때 연기금과 외국인이 동시 순매수한 종목 중 100억원 이상 순매수 종목은 48개였다"면서 "그 중 39개(81.25%) 종목이 시장대비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실제 올해 초(1월 22일∼2월 9일) 조정장에서 연기금과 외국인이 동시 매수한 현대차의 수익률은 6.88%로 시장대비 15.68%의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두 수급주체가 매수한 신세계는 -2.53% 하락했지만 시장대비 6.2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안 연구원은 "주가가 조정기를 겪는 동안 외국인과 연기금은 경기방어적 성격의 종목과 향후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종목에 대해 매수세를 집중시키고 있다"면서 "특히 조정으로 낙폭이 큰 종목들에 대한 가격 메리트 효과도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동양종합금융증권 이재만 연구원도 수급과 이익 메리트가 공존하는 종목을 선택하는 것이 조정시 생존하는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특히 매수주체로 부각될 가능성이 높은 연기금에 주목하라고 지적했다.

최근 지수 급락으로 단기적 가격메리트가 발생했다는 점과 연기금이 지수 방어적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다.

이 연구원은 "연기금이 순매수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는 종목의 특징은 2010년 2·4분기 이익모멘텀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종목에 관심이 높다는 점"이라면서 "4월 이후 연기금이 주목하고 있는 종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연기금이 순매수세를 보이고 있는 종목들의 2·4분기 평균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증가율 전망치는 17.5%로 순매도로 전환한 종목들의 평균치인 9.1%에 비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연기금이 매수세를 강화하고 있는 종목으로 한미반도체, 현대제철, KCC, 대우조선해양, 현대차, 삼성전기, LG화학, 코오롱인더스트리, 삼성화재 등이 꼽히고 있다
Posted by SB패밀리


연합뉴스는 신뢰도가 떨어지기는 하지만 현대기아가 해외에서 활약을 한다니
한국 기업으로서 국익에 기여하니 좋은 소식이다.
국내 소비자도 신경좀 써주면 좋겠다. 앞으로 좋은 제품으로
국내 및 전세계에서 선전을 펼치기를 바라며
좋은 이미지 기대한다.



연합뉴스 | 입력 2010.05.04 10:30 | 수정 2010.05.04 11:42

현대기아차 전체 6위..9개월만에 닛산 추월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 현대차 쏘나타가 지난 4월 미국 전체 모델별 판매순위에서 9위에 올랐다.

올해 들어 한국 업체가 만든 자동차가 미국 시장 월별 판매 순위에서 '상위 10위'에 진입한 것은 처음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쏘나타는 지난 4월 한 달간 미국 전역에서 총 1만8천536대가 판매돼 혼다 'CR-V'(1만6천661대,10위), 시보레 '말리부'(1만6천536대, 11위), 시보레 '임팔라'(1만6천144대,12위) 등을 제치고 전체 모델 중 9위를, 승용차 중에서는 6위를 차지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포드의 픽업트럭 'F시리즈'로 4만946대가 판매됐으며, 시보레 픽업트럭 '실버라도'(2만9천618대), 혼다 '어코드'(2만9천311대), 도요타 '코롤라'(2만7천932대), 도요타 '캠리'(2만7천914대)가 2∼5위에 랭크됐다.

또 혼다 '시빅'(2만5천42대), 포드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이스케이프'(1만9천146대), 포드 '퓨전'(1만8천971대) 등이 뒤를 이었다.

쏘나타는 신.구형을 합해 미국에서 지난 1월 5천306대, 2월 7천506대, 3월 1만8천935대가 팔렸으며, 신형 쏘나타의 경우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 2월에 3천355대, 3월 1만2천950대에 이어 4월에는 1만3천859대가 판매됐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지난 4월 미국에서 총 7만4천59대(현대차 4만4천23대, 기아차 3만36대)를 판매, 일본의 닛산(6만3천769대)을 제치고 업체별 판매순위에서 6위에 올랐다.

현대.기아차가 미국 시장 판매량에서 닛산을 앞선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9개월 만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월간 판매량 순위에서 4, 6, 7월 3차례에 걸쳐 닛산을 앞섰으나 같은해 8월 이후 지난 3월까지 8개월 연속 뒤졌었다.

Posted by SB패밀리

현대차의 녹셔리(?) 글입니다.
수출용과 내수의 차이는 엄청난가 봅니다....
근데도 왜그리 많이들 사주는 건지... 이해가 안갑니다.
알바비 몇푼에 권력에 눈먼 자들도 그렇지만...
나라꼴이 말이 아닙니다....


아래 게시물들이나 기사는 언제 삭제될지 모릅니다...
페이지가 없다면.. 누구(?)의 요청에 의해서 삭제된 것일 꺼라고 추측해도 될 꺼 같습니다.

i30 녹셔리
http://www.slrclub.com/bbs/vx2.php?id=today_pictures&no=82654

k7 녹셔리
http://www.slrclub.com/bbs/vx2.php?id=theme_gallery&page=1&divpage=232&ss=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258365

녹슨 배기관 떨리는 새차…흠집난 ‘국산차 자존심’
http://www.hani.co.kr/arti/economy/car/410943.html
Posted by SB패밀리

IBK투자증권은 3일 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떠나더라도 기관과 개인 등 내부적으로 자금 수혈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특히 기관 매수 가운데 투신과 연기금에 주목하고 이들이 사고 외국인이 팔지   않는 종목에 집중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순영 연구원은 “외국인은 앞으로 미국 정부의 정책 방향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크지만, 당분간 헤지펀드와 사모펀드(PEF) 등이 자금 회수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결국, 미국 금융규제 우려로 외국인의 매수 공백이 우려되는 가운데 국내 증시의 새로운 매수 주체는 기관과 개인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

그는 “최근 코스피200 종목 가운데 이에 맞는 종목을 찾아본 결과 현대차, KT&G , 신세계, 기아차, 아모레퍼시픽, 삼성엔지니어링, 현대산업, CJ 제일제당,  한라공조, 녹십자 등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外人빈자리 “연기금 매수 주목을” IBK투자증권 분석

2010/02/03 12:51:01 헤럴드경제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