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 꿈풀이 - 친구


▷ 자신이 친구에게 화를 내는 꿈 ~
→ 오래지 않아 새로운 친구를 사귀게 될 꿈. 

▷ 친구가 강을 헤엄쳐서 건너간 꿈(자신은 건너지 못하고) ~
→ 친구가 당신을 멀리할 꿈. 

▷ 친구가 경찰,판사등으로부터 판결을 받는 꿈 ~
→ 그 친구에게 아주 큰 위험이 닥칠 꿈. 

▷ 친구가 당신에게 화를 내는 꿈 ~
→ 이것은 두사람의 사이가 안 좋아질 꿈. 

▷ 친구들과 모여 음식을 먹는 꿈 ~
→ 자신에게 이득이 있는 여행이나 먼길을 떠날 꿈. 

▷ 친구를 위해 자신이 그림을 그려준 꿈 ~
→ 앞으로 친구의 도움을 많이 받을 꿈. 

▷ 친구를 자기 집에서 쫓아낸 꿈 ~
→ 생활의 불행이 있을 꿈. 

▷ 친구와 말다툼을 하는 꿈 ~
→ 나쁜 평판이 떠돌아 당신은 고립된다. 다만 말다툼하고 있는 동안에 친구로부터 두들겨 맞는 꿈은 남의 원조나 좋은 협력자를 얻어 이익을 얻게 된다. 

▷ 친구와 소리질러 노래를 함께 부른 꿈 ~
→ 건강해질 꿈. 

▷ 친구와 싸운 꿈 ~
→ 집안이 화목해지고 어려운일이 있으면 친구의 도움을 받을 꿈. 

▷ 친구와 함께 비행기를 타는 꿈 ~
→ 친구와 같이 일을 진행하여 성공할 꿈. 

▷ 친구와 함께 산책하는 꿈 ~
→ 사업이나 하는일에 친구의 도움을 많이 받는 꿈. 


'문화 여행 맛집 요리 헬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식물에 관한 꿈  (0) 2018.10.24
감정표현에 관한 꿈  (0) 2018.10.23
꿈풀이 - 친구  (0) 2018.10.22
꿈풀이 - 연예인, 배우  (0) 2018.10.22
※ 꿈풀이 - 왕, 대통령  (0) 2018.10.22
※ 꿈풀이 - 강도, 범죄자, 도둑, 거지  (0) 2018.10.22
Posted by SB패밀리

한우 옛날불고기 버섯전골 무한리필로 나오는곳~ 인천맛집 각종모임 회식하기 좋은식당~ 25년전통 갈비명가 숭의가든~ 제물포역 맛집 숭의동 고기집!!


숭의가든


인천시 남구 숭의4동 72-2

(인천 남구 경인로88번길 10)




http://blog.daum.net/ktg0205

Posted by SB패밀리
[경영] 사장님이 밥 살땐 제일 좋은걸 시켜라

 

[사람&경영]어느 증권회사에서 일어난 일(2)

한근태 한스컨설팅 대표 | 10/10 12:02

 

교육 책임자인 이 부장은 어느 날 상사인 김 전무의 호출을 받는다. 사무실에 앉으니 무슨 봉투를 하나 내 놓는다. 안에는 100만원짜리 신권이 들어있다. 깜짝 놀란 이 부장이 무엇이냐고 물어보자 "나도 잘 몰라. 사장님이 자네에게 갖다 주라고 하네" 라는 것이다. 이유가 무엇이냐고 하자 "글쎄, 자네 수고했다고 주는 것이겠지. 참, 한 가지 부탁사항이 있더군. 다른 사람이 아닌 자네만을 위해 쓰라는거야…" 
  
직장 생활 20년 동안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일이라 기쁘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했다. 주려면 직접 주지 왜 전무를 통해 주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하지만 왜 주는지 이해할 수 있을 것도 같았다. 

신임 사장님은 교육에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늘 "교육 없이 일류회사는 불가능하다. 교육에는 돈과 시간을 아끼지 말아라" 라면서 앞으로 어떻게 교육을 할건지 채근했고 그 일을 하느라 지난 몇 달간 집에도 제대로 들어가지 못하고 일을 했고 지난 주에 비로소 교육 계획 승인을 받았던 것이다. 
  
하지만 같이 고생한 직원들이 눈에 밟혀서 100만원을 풀어 신나게 먹고 마셨다. 그런데 며칠 후 사장님이 이 부장을 호출했다. 사장님은 이 부장이 자리에 앉자마자 호통을 쳤다. 

"이 사람아, 자네는 왜 사람 말을 듣지 않나?" 이 부장은 자기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러자 "내가 그 돈을 어디에 쓰라고 했는지 김 전무가 전하지 않던가? 자네만을 위해 쓰라고 했지 누구 맘대로 부하직원에게 쓰고 난리야, 왜 사람 말을 듣지 않는거야…" 

그러면서 봉투를 또 하나 내밀었다. 똑같이 100만원 신권이 담겨 있었다. 사장님은 진지하게 야단을 쳤다. "이번에도 엉뚱한 곳에 돈을 쓰면 다시는 자네를 보지 않을거야, 알았지?" 이 부장 생애에 이렇게 기분 좋게 야단 맞기는 처음이었다. 
  
또 이런 일도 있었다. 이 부장이 맡고 있는 교육 팀이 수고를 많이 하는데 사장님이 전 직원에게 점심을 사겠단다. 장소는 사장님이 자주 가는 복집으로 했다. 사장님과의 약속이니 다들 일찌감치 가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약속시간이 돼도 사장님은 나타나지 않고 전화가 왔다. 손님이 와서 이야기기 길어지니까 먼저 주문하고 먹고 있으라는 얘기였다. 메뉴판을 보니 까치복과 참복이 있는데 가격 차이가 너무 컸다. 까치복은 1만원 정도인데 참복은 3만원 가까이 했다. 사람은 거의 20여명에 이르렀다. 이 부장은 당연히 비용을 절감할 겸 까치복으로 통일을 했다. 

10분 정도 늦게 사장님이 도착했다. 미안하다면서 그래 뭘 주문했냐고 물어보았다. 자초지종을 얘기했더니 불같이 화를 낸다. 이런 내용이었다. 

"이 사람아, 사장이 밥을 산다고 했으면 최고로 좋은 메뉴를 골라야 하는 것 아닌가? 그래야 대접 받았다는 생각을 할 거 아닌가? 참복 대신 까치복을 얻어 먹은 직원들이 무슨 생각을 하겠나? 사람들은 대접받은 만큼만 일을 하는 법이네. 앞으로는 절대 그러지 말게…" 
  
이 부장 얘기를 듣는 동안 나는 이 부장이 사장님을 얼마나 좋아하고 존경하는지를 느낄 수 있었다. 

"우리 사장님은 늘 직원들을 귀하게 대접하라고 얘기했습니다. 한 번은 콜 센터에 근무하는 여직원 전부를 최고로 대접하는 프로그램을 만들라고 하더군요. 한국 최고의 음식점에서 풀코스 식사를 하고 최고급 호텔에서 묵게 하고 최고의 공연을 구경하게 하고… 천명이 넘는 여직원에게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는 코스였지요. 하지만 성과는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회사가 자신들을 귀하게 여긴다는 느낌이 들자 그 효과는 대단했습니다. 저 자신이 사장님으로부터 그런 대접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한 번도 티를 낸 적이 없습니다. 그러니 더 감동을 했지요. 저는 그 사장님과 일하는 동안 정말 즐거웠습니다. 20여년 직장 생활 중 처음으로 회사를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람을 저렇게 귀하게 여기는 상사를 위해서라면 목숨까지 바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당연히 끝내주는 성과를 거두었지요." 
  
리더십의 출발점은 인간에 대한 애정이고 측은지심이다. 또 그런 애정과 측은지심은 숨길 수 없다. 눈빛에서 나타나고 사소한 행동에서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 부장이 모셨던 사장님은 본능적으로 이를 실천한 사람이다. "직원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보이면 직원들은 고객에게 그 사랑을 돌려줄 것이다." 만고불변의 진리이다.(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