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상징'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11.18 [문화/사회] 비둘기는 왜 평화의 상징일까?
  2. 2019.05.01 [문화/전설] 네잎클로버

비둘기는 왜 평화의 상징일까? 


구약성서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 이야기에서 비롯한다. 하나님은 인류의 타락에 대한 벌로 대홍수를 일으키고, 믿음이 깊은 노아의 가족과 생물만 방주를 탔다. 비가 멎자 노아는 물이 빠졌는지 보려고 비둘기를 내보냈다. 비둘기는 올리브 잎을 물고 돌아왔다. 이 때문에 비둘기와 올리브는 평화의 상징이 됐다.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행운의 상징 네잎클로버는 나폴레옹 시대에서부터 유래되었어요.


1797∼1815년 프랑스혁명 당시 나폴레옹이 전쟁터에서 싸울 때, 발 밑에 네잎클로버를 발견하고 신기하여 허리를 굽혀 네잎클로버를 따려는 순간, 총알이 머리 위를 '슝'하며 날아갔대요. 이 네잎클로버는 나폴레옹의 목숨을 구해준 것이고, 또 나폴레옹이 황제까지 될 수 있었다고 해서 이 때부터 네잎 클로버는 행운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던 것이죠.


사실 나폴레옹 이전부터 네잎클로버가 행운을 상징하게 된 유래에 대한 전설이 내려오고 있다고 합니다. 


프랑스 로렌의 한 작은 마을에서 있었던 일이다. 


떠돌이 청년 피에르는 할 일을 찾아 이 마을 저 마을을 돌아다니다가 성 요한 축제를 준비하고 있는 로렌의 마을광장에 도착했다. 


너무 지쳤던 피에르는 모닥불 곁에 주저앉다가 풀잎 사이에서 네잎클로버를 발견했고 마치 보물처럼 가슴에 품고 다녔다. 


축제가 시작되자 마을 유지의 딸인 마리가 처음 본 피에르에게 춤을 신청했고 헤어지기 싫은 마리가 아버지에게 추천해 농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했다. 


피에르에게 행운을 가져다 준 네잎클로버의 전설은 이렇게 내려오면서 나폴레옹의 일화가 더해져 확실하게 행운의 상징으로 알려지게 됐다.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