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수컷은 왜 암컷보다 빨리 죽을까 


일반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산다. 동물의 세계에서도 암컷이 수컷보다 오래 사는 편이다. 이러한 수컷과 암컷의 ‘불평등’이 눈에 보이지 않는 ‘기생 생물’ 때문이라는 연구가 최근 나왔다.

영국 스털링대 사라 무어와 케네쓰 윌슨 교수팀은 “기생충, 병원균 등 기생 생물에 의한 감염이 수컷을 빨리 죽게 한다”고 미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스’ 20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355 종류의 포유동물에서 기생 생물 감염과 생존 시기 등을 폭넓게 조사했다. 이 결과 수컷이 암컷보다 기생 생물에 의한 감염이 더 많으며, 이는 수컷의 수명과도 관계가 깊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인간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결과가 비슷했다. 영국 임페리얼대 이안 오웬스 교수는 “일본, 영국, 미국 등의 사망 원인을 조사한 결과 남성은 여성보다 감염에 의한 사망이 2배나 더 많았다”고 밝혔다. 그나마 선진국 남자들은 행복한 편이다.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등 저개발 국가에서는 남성이 감염에 죽는 비율이 여성보다 4배나 더 많았다.

이런 현상은 수컷이 암컷보다 덩치가 클수록 뚜렷하게 나타났다. 그러나 암컷이 수컷보다 더 큰 동물의 경우 반대로 암컷이 더 빨리 죽었다. 

지금까지는 남성이 여성보다 일찍 죽는 것이 남성이 모험심이 많아 여성보다 사고로 빨리 죽거나,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이 수컷의 면역 기능을 떨어뜨리기 때문이라는 가설이 우세했다. 

윌슨 교수는 “수컷들이 더 많은 암컷을 차지하기 위해 덩치를 키운 결과 기생 생물에 위협을 당하는 아이러니한 결과를 낳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많은 포유동물이 다른 수컷과 싸워 이김으로써 암컷을 차지하고 자손을 늘린다. 동료 수컷을 이기려면 덩치를 키우거나 뿔 같은 무기를 크고 강하게 만들어야 한다. 이처럼 덩치를 키우다 보니 상대적으로 암컷보다 면역 시스템에 쓸 에너지가 부족해졌다는 것이다.

또 연구팀은 큰 덩치 자체가 수컷에 감염의 위험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큰 동물일수록 많이 먹기 때문에 촌충 등 기생충의 알을 삼킬 가능성이 높다. 또 먹이를 찾기 위해 오래 돌아다니다가 감염될 수도 있다. 큰 덩치는 모기 등 곤충의 좋은 목표가 된다. 

윌슨 교수는 “큰 덩치를 통한 수컷의 번식 성공은 진화적으로 짧은 수명이라는 반대 급부를 요구한 것 같다”며 “건강 관리나 치료를 할 때 남성과 여성의 면역 능력 차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SB패밀리


적자생존( )
환경에 적응하는 생물만이 살아남고 그렇지 못한 것은 도태되어 멸망하는 현상, 영국의 철학자 스펜서 제창.

소셜커뮤니케이션이 이슈가 되고 있고 자기계발이 이슈가 되어있는 문화와 조직에서의 변화.

강한 사람과 약한 사람이 경쟁해서 이기는 것이 아니라
환경에 빠르게 적응해서 변화하는 사람이 진화하는 것이다.

시대에 맞게 변화하는 사람은 요즘 소셜네트워크에서 살아남을려면 모든 사람과 소통을 해야한다.
즉, 공통의 관심사와 나 뿐만 아니라 모두의 이야기를 주고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인터넷이 발전하면서 거짓은 통하지 않게 되었고 다수간의 커뮤니케이션으로
공감대를 형성해야만 소셜네트워크에서 뒤쳐지지 않고 앞서 나아갈수 있다.

요즘 시대는 소통뿐만 아니라, 창의력과 기술력이 절실한 시대인것 같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