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주식투자] ROE, PER, EV/EVITDA, PBR, PSR

주린이가 반드시 기본적으로 알고 있어야 할 것

PER 낮을수록 좋음
ROE 높을수록 좋음
EV  낮을수록 좋음
PBR 낮을수록 좋음
PSR 낮을수록 좋음

 
주린이가 알고 있어야 할 주식용어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1. ROE (Return On Equity) - 자기자본이익률

  • 내가 투자한 돈으로 회사가 돈을 얼마나 벌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
  • 자기자본이익률(ROE) = (당기순이익 / 평균 자기자본) * 100

 *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을수록 좋은 회사

 

2. PER (Price Earning Ratio) - 주가수익비율 

  • 국제적으로 주가 수준을 가늠해 보는 가장 대표적인 지표
  • 어떤 회사가 지금과 같은 수준으로 계속 돈을 벌 경우(1주당 벌어들이는 금액), 주가까지 벌려면 몇 년이 걸리느냐를 계산한 것
  • 주가수익비율(PER) = 주가 / 1주당 예상순이익

* PER가 낮으면 주가가 저평가, PER가 높으면 고평가

* 주가수익비율(PER)이 낮을수록 더 좋은 회사

* 단순히 현재의 PER가 높다고 해서 주가가 고평가되어 있다고 볼 수 없으므로 반드시 미래의 예상 PER까지 함께 보아야 한다.

 

3. EV/EVITDA (이브이에비타)

  • EV는 기업의 가치(Enterprise Value)
  • EV/EVITDA는 기업의 가치라 할 수 있는 현금을 창출해 낼 수 있는 능력이 시가총액에 비해서  얼마나 평가되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지표
  • 즉, 어떤 기업이 지금과 같이 돈을 벌 경우 기업가치(EV)만큼 버는데 몇 년이 걸리는냐를 나타내는 것

* PER와 마찬가지로 기간이 짧을수록, 즉 숫자가 낮을수록 저평가되어 있다고 보면 된다.

 

4. PBR (Price Book-value Ratio) - 주가순자산비율

  • 주가를 1주당 자산가치로 나누어볼 때 몇 배나 되는지를 나타내는 것
  • 기업의 청산가치(장부상의 가치)와 시장가치를 비교해 보는 방법으로 쓰임.
  • 주가수익비율(PER)이 기업의 수익성만으로 주가를 판단하는 척도인데 비해, 주가순자산비율(PBR)은 재무체질 면에서주가를 판단하는 척도
  • PBR이 높다는 것은 주가가 재무내용에 비해 높다는 것이고, PBR이 낮다는 것은 재무상태에 비해 주가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을 의미
  • 또한, PBR은 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합쳐서 주가를 평가하는 척도

* PBR은 낮을수록 주가가 저평가 된 것.

 

 5. PSR (Price Sales Ratio) - 주가매출액비율

  • 현재 주가 수준으로 본 매출액 성장에 대한 기대치로 낮을수록 좋다.
  • 주로 현재의 수익성보다는 미래가치가 중요시되는 벤처기업의 평가에 유용하게 사용된다.
  • 주가매출액비율(PSR) = 주가 / 1주당 매출액

 

6. 기타

  •  그외에 매출액 절대규모도 참고할 필요가 있다. 업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매출액 규모가 자본금 규모의 3배수가 안 된다면, 회사 설립연도가 짧거나 매출액 이익률이 높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투자대상 종목에서 제외하는 것이 좋다.
반응형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아차·삼성전자·현대車 등 집중 매수
"국민연금 올해 12조 더 사들일 듯"

올 들어 연기금 매수세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이들이 사는 종목이 주목받고 있다. 상대적으로 장기적인 안목에서 투자 대상을 고르는 연기금이 손을 대는 종목이라면 불확실한 장세에서도 기댈 언덕이 있다는 인식 때문이다.

연기금의 '사자'는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국민연금만 해도 올해 주식 매수 여력이 12조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연기금도 업황이 유망한 업종에서 투자 종목을 찾지만 지금은 시장의 주목을 받지 못하지만 2~3년 뒤를 내다보고 장기 투자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전했다.

◆연기금,올해 12조원 추가 순매수 기대

5일 연기금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38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로써 올 들어 2개월여 동안 순매수 금액이 8857억원에 달했다. 연기금은 코스피지수가 지난 1월21일 고점(1722.01)을 찍고 밀리기 시작해 1600선 안팎에서 움직이는 동안 3일만 빼고 순매수를 계속했다.

오태동 토러스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펀드 환매로 투신권의 수급 공백이 생기자 연기금이 구원투수로 활약해 증시 안전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고 평가했다. 김병연 우리투자증권 연구원도 "연기금 매수 규모가 지수 상승을 견인할 만큼 크진 않지만 지수 조정기에 하락폭을 줄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연기금의 추가 매수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현대증권은 최대 연기금인 국민연금이 올해 추가로 주식을 살 수 있는 금액을 최대 12조원 선으로 분석했다. 이 증권사 유수민 연구원은 "국민연금의 지난해 국내 주식 편입 비중이 목표치(15.2%)에 미치지 못하는 13%였고,올해는 목표 비중이 16.6%이기 때문에 12조8000억원 순매수를 예상할 수 있다"며 "올 들어 이미 산 금액을 제외해도 12조원에 가까운 순매수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국민연금 외에 다른 연기금도 올해 주식 비중을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며 "과거 경험상 향후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이 10배 미만일 때 순매수가 집중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PER 10배는 코스피지수 1600대 중반"이라고 덧붙였다.

◆연기금 매수 후보는 은행 · 보험 · 해운

연기금이 올 들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기아차로 1086억원을 순매수했다. 이어 삼성전자 현대중공업 하나금융 삼성전기 외환은행 포스코 현대건설 등을 각각 500억원 넘게 사들였다.

연기금 매수세에 힘입어 기아차는 올해 13.47% 뛰었다. 이날도 1.11% 오른 2만2750원에 장을 마쳐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한 외국계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연기금이 기아차를 산다는 얘기가 일찍부터 퍼져 일부 투신사가 따라 사면서 주가가 탄력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연기금은 지수대별로 투자할 자금을 나눠 순차적으로 집행하기 때문에 연기금이 산 종목이라고 무턱대고 추격 매수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향후 연기금의 매수 타깃이 될 수 있는 업종으로는 은행 보험 해운 등이 꼽힌다. 오 팀장은 "밸류에이션(주가 수준) 측면에서 싸보이는 업종 가운데 은행과 보험에 연기금 매수세가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조윤남 대신증권 투자전략부장은 "그동안은 투자자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해운주는 장기적인 성장성이 있는 업종이어서 연기금이 관심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자산운용사 주식운용본부장은 "연기금은 특정 업종을 시장 평균에 비해 많이 사거나 적게 사는 일을 꺼린다"며 "한국전력과 KT는 연기금이 이미 많이 보유한 대표적인 종목이란 점도 유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경영 기자 longrun@hankyung.com

반응형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