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한국은행 본점 물가조사과를 통하여 1919년 당시 물가 거래량을 문의하였는 데 현재 환율과는 정확히 맞출 수는 없고 당시 쌀 한석(140kg) 도매가격으로 46환(현재 원) 28전에 거래되었다고 응답해 주었습니다. 

고증된 실증을 찾기위해 여러 가지 자료를 찾아 보았으나 찾아보기 어려워 연로하신 어른 들께 문의도 해보고, 흔한 대화중에서도 본 의문사항에 대한 화두를 꺼내어 문의를 해 오던 중 고증이 될법한 임자를 만나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증언하시는 말씀에‘친정 어머니께서 포덕 46년(1905)생이신데, 19세(1924)시 초등학교 교사를 5년간 역임하였는데, 퇴직할 당시 퇴직금으로 60원을 받으셨다고 하며 당시 소 한 마리에 15원이면 살수있었다고 하니, 60원이면 소 네 마리를 살 수 있는 금액이 됐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7∼8십 년전 10원이면, 현재 통화가치 약 10만원에서 15만원선, 현 인플레이션 가치 기준으로는 약 1백만원에서 1백 5십만원 이상에 해당되는 가치금액 기준이 된다는 것이 가장 신빙성에 가깝 다는 것으로 고증이 되어집니다. 

그러나 당시에는 돈이라는 것이 엄청나게 귀중하던 시대인지라, 당시 10원이면 현 1천만원 상당의 가치금액 기준이라는 의미로 생각해보면 납득이 될 것이라는 것을 상기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렇다면 당시 금액 10원이 현재 통화가치 기준 1십만원으로 환산하자면 경술국치 때 도탄중에 빠진 만고역적 이완용이란 인물이 일제로부터 건네받은 금액이 5천원이었다는 사실을 삼척동자도 능히 알고있는 바, 당시 5천원이면 현 통화 가치로 환산하게 되면 겨우 5천만원에 국권을 넘겨 주었다는 이야기가 되고 있습니다.



Posted by SB패밀리

재할인율(再割引率)중앙은행(대한민국의 경우 한국은행.)이 대출할 경우에 적용되는 금리를 가리킨다. 재할인율은 통화가치를 안정시키기 위해 취하는 금융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무기이다. 즉, 경기가 과열하고 인플레이션 우려가 있을 때 재할인율을 올리면 시중 금융기관의 금리는 상승하고 기업은 자금에 대한 수요를 감소시킨다. 경기가 침체하고 디플레이션 경향이 될 때에는 재할인율을 낮춤으로써 자금 수요를 환기시켜 이에 따라 경제활동이 활발하게 된다. 결국 시중의 통화량을 재할인율로 조절하고, 경기를 안정시키는 역할을 재할인율의 변경으로 할 수 있는 것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재할인율이란
 재할인율은 연준에 가입된 은행들이 보유한 진성어음을 담보로 연준이 은행들에 돈을 빌려줄 때 적용하는 금리입니다. 더 정확하게는 초단기자금(연방기금) 시장에서 형성되는 연방기금 금리에 덧붙여지는 가산금리입니다. 따라서 재할인율을 인상하면 그만큼 은행들로선 자금 조달 비용이 올라가기 때문에 기업이나 가계 대출 금리도 올릴 수밖에 없게 됩니다.

재할인정책이란 한국은행이 다른 금융기관에 빌려주는 돈의 양이나 금리를 조절하는 것으로서, 한국은행이 국가에 대해 국공채를 매입하였을 경우, 다른 금융기관에 금리를 올려, 통화되는 량을 줄이도록 되어있다. 즉 한국은행은 재할인 또는 대출규모나 재할인 금리를 변경함으로써, 통화량을 조절하고, 시장금리에도 영향을 미치며, 물가상승과, 실업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