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피그말리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1.17 피그말리온 효과(pygmalion effect)
  2. 2017.09.15 피그말리온의 사랑

피그말리온 효과(pygmalion effect)

대학입시, 구인활동, 사업제안, 승진, 연봉협상

자신이 생각하고 행동하는 대로 이루어 진다.

뮤지컬과 영화로 제작되어 인기를 얻었던 마이 페어 레이디(My Fair Lady)라는 작품은 한 언어학자가 런던에서 꽃팔이를 하던 싸움닭 같은 한 시골 소녀를 6개월 만에 우아함과 단아함을 갖춘 교양있는 귀부인으로 만들고 말겠다며 친구와 내기를 하면서 시작된다. 이 언어학자는, 가르치는 사람이 학생을 잘 배울것이라는 굳은 신념을 갖고 가르치면 학생이 그대로 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시골 처녀는 숙녀로 거듭나고 결국 언어학자와 그녀 사이에는 사랑이 맺어진다는 이야기이다. 이 작품은 1913년 버나드 쇼(George Bernard Shaw)의 작품인 피그말리온(Pigmalion)을 기본으로 만들어진 것이었다.

피그말리온은 그리스 신화에서 나오는 인물인데, 여성 기피증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었다. 자신의 외모에 자신이 없었고, 여성에겐 결점이 많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는 자신의 탁월한 조각 실력을 발휘해 아름다운 여인 조각상을 만들었다. 그는 이 조각상을 어루만지며 언젠가는 이 조각상이 진짜 인간으로 변해 자신과 진정한 사랑을 나눌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신들께 이를 빌었다. 그의 믿음은 결국 현실로 나타나 조각상은 사람으로 바뀌게 되고, 그는 이 여인과 결혼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런 이유로 피그말리온 효과(pygmalion effect)라는 말이 생기게 되었다. 희망적인 믿음을 가지면 실제로 그런 기적같은 일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피그말리온 효과는 교육적인 측면에서 연구되었으며, 실제로 피그말리온 효과를 보았다는 실례들도 자주 보고되고 있다.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루었던 것도 모든 국민이 그렇게 될 수 있다고 믿었던 피그말리온 효과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키워드 예문: Most teachers know about the Pygmalion effect.
                 - 대부분의 선생님들은 피그말리온 효과에 대해 알고 있다.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그말리온의 사랑 


피그말리온은 여자의 결점을 너무나도 많이 보았기 때문에 마침내 여성을 혐오하게 되어 한평생 독신으로 지내기로 결심하였다. 피그말리온은 조각가였다. 그래서 훌륭한 솜씨로 상아로 입상을 조각하고 있었는데,그 작품의 아름다움은 살아 있는 여자 따위는 접근도 할 수없는 것이었다.

그것의 겉모양은 완전한 처녀의 모습으로, 정말 살아 있는 것처럼 보였다.
그의 기술이 완벽했기 때문에 그 작품은 사람의 손으로 된 것이 아니라, 자연의 창조물처럼 보였다. 피그말리온은 자기 자신의 작품에 감탄한 나머지 자연의 창조물같이 보이는 이 작품과 사랑에 빠졌다. 

그는 그것이 살아 있는 것인지 아닌지를 확인하려는 것처럼, 종종 손을 조각 위에 대보았다. 손을 대보기는 했지만, 그것이 단순한 상아에 불과하다고는 믿어지지 않았다. 그는 그것을 끌어안았다. 그리고 소녀가 좋아할 만한 것, 반짝이는 조개껍데기라든지 반들반들한 돌 또는 조그만 새, 갖가지 꽃이라든지 구슬과 호박 등을 선물로 주었다.

그는 입상에 옷을 입히고, 손가락에 보석을 끼우고, 목에는 목걸이를 걸어 주었다. 귀엔 귀걸이를 달아 주고, 가슴에는 진주를 꿴 끈을 달아 주었다.
옷은 잘 어울렸으며, 옷을 입은 맵시는 입지 않았을 때나 다름없이 매력적이었다.

그는 그녀를 티로스 지방에서 나는 염료로 물들인 천을 깐 소파 위에 뉘고, 그녀를 자기의 아내라고 불렀다. 그러고는 그녀의 머리를 가장 보들보들한 깃털을 넣어 만든 베개 위에 뉘었다. 깃털의 보드라움을 그녀가 마음껏 즐길 수 있기라도 한 듯이.

아프로디테의 제전이 가까워졌다. 이 제전은 키프로스 섬에서 굉장히 호화롭게 거행되었다. 희생의 연기가 오르고 향기가 공중에 가득했다. 피그말리온은 이 제전에서 자기의 임무를 끝내고 난 뒤에, 제단 앞에 서서 머뭇거리며 말했다. "신들이여, 원컨대 나에게 나의 조각품인 상아 처녀와 같은 여인을 아내로 점지하여 주십시오." 제전에 참석했던 아프로디테는 그의 말을 듣고 그가 말하려고 한 참뜻을 알았다.

그리고 그의 소원을 들어 주겠다는 표시로 제단에서 타오르고 있는 불꽃을 세 번 공중으로 세차게 오르게 했다. 집으로 돌아온 피그말리온은 그의 조각을 보러 갔다. 그는 소파에 기대어 조각을 살펴보았다. 그러자 그 입술에 온기가 도는 것 같았다. 그는 다시 조각의 입술에 키스하고 그 팔다리에 자기의 손을 대어 보았다. 그러자 그 상아는 그의 손에 부드럽게 느껴졌다.

손가락으로 눌러 보니 히메토스 산밀초처럼 들어갔다. 피그말리온은 기뻐하며 한편으로는 어떤 착각이 아닐까 근심하면서 사랑의 열정을 가지고 여러 번 그의 희망의 대상에 손을 댔다. 그런데 정말 살아 있는 것이었다. 손가락으로 누르면 혈관이 들어가나, 손을 떼면 다시 원상태로 돌아왔다.

이때 비로소 아프로디테의 숭배자인 피그말리온은 여신에게 감사를 드렸다. 그리고 자기의 입술처럼 살아 있는 처녀의 입술에 입술을 갖다 댔다. 처녀는 입맞춤을 하자 얼굴을 붉혔다. 그리고 수줍은 듯 눈을 뜨고 애인을 응시했다. 아프로디테는 자기가 맺어 준 두 사람의 결혼을 축복해 주었다. 이 결합으로부터 아들 파포스가 탄생했는데, 아프로디테에게 바쳐진 파포스라는 마을은 그의 이름을 딴 것이다.


출처 인터넷

'IT - 과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해몽 청소, 결혼  (0) 2017.10.11
꿈해몽 찾다.쫒기다.숨다.뛰다  (0) 2017.10.11
피그말리온의 사랑  (0) 2017.09.15
▼ 잘못된 음주상식 12가지  (0) 2017.09.15
여성의 평생 생리 일수?  (0) 2017.09.15
먹다남은 술 세제로 사용  (0) 2017.09.14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