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경제/주식] [주식투자] ROE, PER, EV/EVITDA, PBR, PSR,EPS,BPS



  • 요약

PER 낮을 수록 좋음
ROE 높을 수록 좋음
EV  낮을 수록 좋음
PBR 낮을 수록 좋음
PSR 낮을 수록 좋음
EPS 높을 수록 좋음
BPS 높을 수록 좋음

1. ROE (Return On Equity) - 자기자본이익률

  • 내가 투자한 돈으로 회사가 돈을 얼마나 벌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
  • 자기자본이익률(ROE) = (당기순이익 / 평균 자기자본) * 100

 *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을수록 좋은 회사


2. PER (Price Earning Ratio) - 주가수익비율 

  • 국제적으로 주가 수준을 가늠해 보는 가장 대표적인 지표
  • 어떤 회사가 지금과 같은 수준으로 계속 돈을 벌 경우(1주당 벌어들이는 금액), 주가까지 벌려면 몇 년이 걸리느냐를 계산한 것
  • 주가수익비율(PER) = 주가 / 1주당 예상순이익

* PER가 낮으면 주가가 저평가, PER가 높으면 고평가

* 주가수익비율(PER)이 낮을수록 더 좋은 회사

* 단순히 현재의 PER가 높다고 해서 주가가 고평가되어 있다고 볼 수 없으므로 반드시 미래의 예상 PER까지 함께 보아야 한다.


3. EV/EVITDA (이브이에비타)

  • EV는 기업의 가치(Enterprise Value)
  • EV/EVITDA는 기업의 가치라 할 수 있는 현금을 창출해 낼 수 있는 능력이 시가총액에 비해서  얼마나 평가되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지표
  • 즉, 어떤 기업이 지금과 같이 돈을 벌 경우 기업가치(EV)만큼 버는데 몇 년이 걸리는냐를 나타내는 것

* PER와 마찬가지로 기간이 짧을수록, 즉 숫자가 낮을수록 저평가되어 있다고 보면 된다.


4. PBR (Price Book-value Ratio) - 주가순자산비율

  • 주가를 1주당 자산가치로 나누어볼 때 몇 배나 되는지를 나타내는 것
  • 기업의 청산가치(장부상의 가치)와 시장가치를 비교해 보는 방법으로 쓰임.
  • 주가수익비율(PER)이 기업의 수익성만으로 주가를 판단하는 척도인데 비해, 주가순자산비율(PBR)은 재무체질 면에서주가를 판단하는 척도
  • PBR이 높다는 것은 주가가 재무내용에 비해 높다는 것이고, PBR이 낮다는 것은 재무상태에 비해 주가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을 의미
  • 또한, PBR은 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합쳐서 주가를 평가하는 척도

* PBR은 낮을수록 주가가 저평가 된 것.


 5. PSR (Price Sales Ratio) - 주가매출액비율

  • 현재 주가 수준으로 본 매출액 성장에 대한 기대치로 낮을수록 좋다.
  • 주로 현재의 수익성보다는 미래가치가 중요시되는 벤처기업의 평가에 유용하게 사용된다.
  • 주가매출액비율(PSR) = 주가 / 1주당 매출액

6. EPS (Earning Per Share) - 주당순이익

  • 주당 순이익으로 본 경영실적으로 높을수록 좋다.
    1년동안 장사를 해서 수익이 한 주당 얼마인가를 나타내는 지표이다.
  • EPS가 높다는 것은 그만큼 경영실적이 양호하다는 의미이며 배당 여력도 많으므로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 주당순이익(EPS) = 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7. BPS (Book-Value Per Share) - 주당순자산

  • 주당 순자산(자산-부채)를 발생주식으로 나눈 것으로 기업의 충실도로 높을수록 좋다.
  • BPS가 높다는 것은 자기자본의 비중이 크고 실제 투자가치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 주당순이익(EPS) = 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8. 기타

  •  그외에 매출액 절대규모도 참고할 필요가 있다. 업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매출액 규모가 자본금 규모의 3배수가 안 된다면, 회사 설립연도가 짧거나 매출액 이익률이 높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투자대상 종목에서 제외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SB패밀리

가치/사명/역할 작성방법

2010.03.08 16:54 


[실행1]

가치 (예) : 프로정신
분명하고 자세한 설명 (예)
나는 매일 탁월하게 일한다.
나는 다른 사람들의 아이디어에 열려있다
나는 긍정적인 자세를 지닌다.
나는 팀플레이를 한다.

[실행2]

역할 (예) : 그래픽 디자이너
이 역할과 관련된 중요한 사람들(예) : 팀장, 편집자, 고객
분명한 설명 (예) : 나는 철저하고 창의적이며 최상의 능력을 발휘한다

[실행3]

중요한 질문

다음의 질문들은 당신이 인생의 목적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도록 도와줍니다. 이 질문들에 답을 하면서 당신의 사명서를 작성하는데 필요한 아이디어들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1. 만일 당신이 실행한다면 직업생활에 가장 크게 좋은 영향을 미칠 한가지 활동은 무엇입니까?

2. 만일 당신이 실행한다면 개인생활에 가장 크게 좋은 영향을 미칠 한가지 활동은 무엇입니까?

[실행4]

되고 싶은 것 : 어떤 사람이 가장 되고 싶으십니까? (당신의 가장 존경하는 사람들을 생각하고, 그들의 자질을 적어보십시오. 예를 들어 관대한, 열정적인, 유머러스한, 열심히 노력하는, 책임감 있는)

하고 싶은 모든 것 : 당신의 인생에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무엇입니까? (예 : 세계여행, 박사 학위 받기, 공직선거에 입후보 하기, 극빈자를 위한 안식처 짓기)

갖고 싶은 모든 것 : 당신이 인생에서 갖고 싶은 것은 무엇입니까? (예 : 새 집, 보트, 건강한 몸, 사랑스러운 가족, 노후 자금, 마음의 평화 등 유형, 무형의 것)

[실행5]

80세를 맞는 당신의 생일날을 상상해 보십시오. 당신은 아주 충만되고 보람있는 삶을 살아 왔습니다. 당신과 개인적 혹은 직업적 생활을 함께 한 친구와 이웃, 사랑하는 사람들이 축하해 주려고 찾아와 당신에게 헌사를 하려고 합니다. 이 사람들이 당신에 대해 어떻게 말하는 것이 좋겠습니까? 당신은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십니까? 당신이 어떤 훌륭한 공헌을 했다고 그들이 치하할까요? 그들 각각에게 듣고 싶은 찬사를 적어보십시오.
이것을 실행하는 것은 당신이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를 생각하고 사명서를 쓸 준비가 되도록 도와줍니다.

[실행6]

아래의 질문에 대해 답해보면 자기 인생에 대한 깊은 통찰을 얻고 자기 사명서를 작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1. 내가 매우 행복하고 성취감을 느꼈던 멋진 순간들은 어떤 것들이었는가?
2. 나의 직업 생활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고 성취감을 느끼는 활동들은 무엇인가?
3. 나의 개인 생활에서 가장 가치있는 활동들은 무엇인가?
4. 나는 어떤 재능과 능력들을 가지고 있는가? 또는 갖길 바라는가?
5. 나는 어떻게 사회에 가장 크게 공헌할 수 있을까?




- 프랭클린플래너 -

Posted by SB패밀리

인터넷에서 가져온 글입니다.

쌈꼬쪼려 소백촌닭

 

1. 상습적으로 고민거리를 말하고 다닌다.

주어진 일을 하다보면 크고 작은 난고나에 부딪치게 마련.
누구나 고민은 한다.
하지만 고민하더라도 입 밖으로 내색하지 말라.

고민이 되든 안되든 어차피 당신이 풀어야 할 일이다.
특히 당신이 상습적으로 고민을 풀어놓는 대상이
당신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못한다면
더욱 입을 다물어야 한다.

당신의 잦은 푸념은 결국.
내 능력은 이것밖에 안돼!! 라고
광고를 하고 다니는 격이되고 만다.




2. 모르는 것은 일단 묻고 본다.
모르는 것은 죄가 아니다.


또한 원활한 업무 진행을 위해서라도
모르는 것이 있으면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

잘 모르는데 설명을 듣고도 이해하지 못했는데도 무시당할까봐.
쑥스러워서 등의 이유로 넘어가는 것은 위험한 일이며
더 큰 실수를 부를수 있다.

모르는 것이 있다면 마음 속에 진정 의문이 있다면
씩씩하게 물어봐야 한다.

그러나 질문의 내용이 사실 확인이 아닌 방법이나
방안에 관한 것이라면
생각도 해 보기전에 일단 묻고보자는 태도가 문제가 있다.

무엇인가를 누군가에게 묻기 전에
적어도 당신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두 가지 이상 찾아보라. 질문은 그 뒤에 해도 늦지 않다.
질문의 절제 역시
당신의 능력을 인정받는 하나의 전략이 될 수 있다.




3. 이유를 밝히지 않고 맞장구를 친다.

왜 좋은지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가 서지 않는다면
남의 의견에 함부로 동조하거나 맞장구치지마라.

일이 잘되면 상으로 주어지는 몫은 의견을 낸 자에게만 돌아가지만
반대로 일이 안 풀리면
(당사자 혹은 함께한 팀원으로부터) 변명이나 원망의
대상에 당신마저 포함될수 있다.




4. 네!! 라는 답을 듣고도 설득하려 든다.

동조와 허락을 받아낸 것에 대해서는
더 이상 설득하려 들지 마라.

정말 그래도 되는지 그로인해
당신에게 돌아올 불이익은 없는지 등을 두고.

애써 당신의 처지를 설명하고 재차 동조를 구하는 것은
적극적이지 못하고 소심하다는 인상만을 남길 뿐이다.
공감을 얻어야만 안심하는 습관을 버려야 한다.




5. 죄송해요. 라는 말을 남용한다.
죄송합니다. 몰랐네요..라는 말을 자주 쓰는가?


죄송하다는 말은 자신의 잘못이나 실수를 인정하는 말이다.

일처리 과정에서 만약 정말 당신의 잘못이 있다면
죄송하다는 애매한 말 대신
왜 그런실수가 일어났는지 그래서 어떻게 해야하는지
상황부터 설명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서는 죄송하다고 말하지말라.

습관적인 죄송은 배려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오히려 상대방에게
내가 무관심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6. 스스로 함정에 빠지게 하는말. 그럼..제가 해볼게요.~
조직 내에서 가장 끔찍한 상황은
공식화되지 않은 책임을 수행해야 될 때이다.


당신은 모든일을 처리하기 위해 조직에 있는 것이 아니며
조직역시 당신에게 그런 기대를 하지 않는다.

그러나 당신이 당신 업무 외적인 일에 자주
나선다면 조직은 그걸 당연시하게 된다.
그만큼 당신이 가치를 발할 기회가
줄어드는 것은 당연하다.

무언가 당신이 그일을 함으로써 당신에게
내적이든 외적이든 도움이 된다고 판단될 때만 나서라.
우선 당신에게 주어진 업무를 분류해보자.

당신이 반드시 끝내야 하는 일 당신이 하면 좋지만
반드시 하지 않아도 되는 일.
당신이 하지 않아도 상관 없는일이 있을 것이다.

이중 세번째 업무는 머리속에서 지워라.

제일 우선시해야 할것은 당연하게 첫번째 일이다.
바로 이일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쓸데없는 일에는 시간을 낭비하지 말라는 말이다.

두번째 업무는 첫번째에 가까우면서
당신에게 이로운 것을 가려서 취사선택하라.




7. 부정적 의견을 되묻는다.
조직은 각양각색의 사람이 모인 곳이다.


당연히 업무상 의견차가 있을 수 있고.
당신의 생각이나 행동이
상대의 마음에 들지 않을수도 있다.

당신이 당신 스스로에 대해 혹은 업무에 대해
확신이 선 상태에서 일을 추진할 경우
태클 세력들에 대해 왜요? 뭐가 잘못됐죠?
하고 되묻지말라.

쓸테없는 감정 노출로 경계심을 살 필요없이
결과로만 말하면 될일이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