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고평석의 비즈니스 게임] '파리의 연인' 에 애드리브가 없었다면

 저자: 고평석 |  날짜:2004년 09월 30일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 이 얼마 전에 막을 내렸다. 마지막에는 5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MBC의 ‘대장금’ 이후 최고의 인기 드라마라는 영예를 안았다. 엄청난 인기를 몰고 다녔기에, 드라마 속 대사들이 끊임없이 사람들에게 회자되었고, 흥행의 원인에 대해 여러 분석들이 나왔다.

사실 예전에 많이 본 듯한 신데렐라 이야기에 다름이 아닌 드라마였기에 흥행의 이유가 더 궁금하였다. 일부에서는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박신양의 따뜻한 연기가 제일의 공신이라는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여자 주인공인 김정은의 자연스러운 연기를 손꼽는다.

배우 김정은은 지난 수 년간 대중들에게 자연스러운 연기를 계속 보여 주었다. 차태현과 함께 출연한 한 이동 통신사 광고에서 ‘묻지마, 다쳐.’ 라는 코믹한 대사를 유행시켰고, 영화 ‘가문의 영광’ 에서는 “이런 잡것이, 느그 말 다혔냐?” 라며 능청스러운 모습을 선보였다.

그리고 카드 회사 광고에서는 ‘부자 되라.’ 는 말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기도 했다. 사람들에게 인기를 누린 연기를 선 보인 후 함께 제작에 참여를 한 사람들로부터 김정은은 늘 애드리브의 귀재라는 말을 듣곤 했다.

방영과 동시에 촬영이 급박하게 진행되는 TV드라마의 속성상 출연 배우들의 역량이 부족할 경우, 구석구석 빈틈이 보이기 마련이다. 반대로 출연 배우들이 순발력 있게 대응을 할 수 있으면 그 드라마는 무언가 꽉 차 있다는 느낌이 든다.




실제로 ‘파리의 연인’ 도 비슷했다고 한다. ‘파리의 연인’ 도 다른 인기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김정은이라는 배우가 탄탄한 뒷받침을 했기 때문에 꽉 찬 느낌이 들었다. 최고의 유행어였던 ‘애기야.’ 도 김정은의 아이디어라고 하면 이해가 될 말이다.

배우 스스로 자신의 특기가 ‘애드리브’ 라고 할 정도로 김정은 표 연기는 순발력이 있다. 자연스럽고 코믹스럽다. 하늘이 특별히 김정은에게 애드리브를 선물했을까? 한 두 번 선 보였던 것이라면 타고난 것일 수 있다. 가끔 성공을 거두었다면 더더욱 그렇다.

하지만 매번 그런 평가를 받는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만약 그게 현장에서 순식간에 나오는 것이라 믿는 사람이 있다면 순진한 생각이다. CF촬영이든, 영화 촬영이든, 드라마 녹화든 어느 때에도 똑같이 빛을 발할 수 있는 것은 실력이며 피나는 노력 덕분이다. 운이 좋은 것도 아니고, 타고난 것은 더욱 아니다.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고민하고 부단히 노력한 결과인 것이다.

자신에게 주어진 대사만 달달 외워서 읊조리는 배우들은 수없이 많다. 왠지 모르게 딱딱해 보이는 연기를 보며 사람들은 부담스러워 한다. 그렇다고 그런 배우들이 자신의 역할을 다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거기에 그쳤을 경우 시청자들이 배우의 극중 역할에 대해 바로 이해를 하는 것이 쉽지 않다.

시청자들이 극에 몰입하게 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대본 이상의 것을 보여 주어야 하는 것이다. ‘나는 맡은 것을 다 했으니까.’ 라는 안일한 사고가 결국 연기자에게는 마이너스가 되는 것이다.

우리의 일상도 마찬가지다. 우리도 각자 맡은 일이 있고, 자신에게 정해진 역할이 있다. 그 역할을 훌륭히 해 냈을 때 스스로 뿌듯해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생각들을 할 것이다. ‘내가 이런 일을 해 낸 것을 모두 알아주겠지.’ 하지만, 이런 내 모습은 부단한 노력을 하여 연기 중간에 자연스러운 애드리브를 보여 주는 김정은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위의 예는 한마디로 대사 그대로의 연기에 충실한 얼굴만 예쁜 여배우의 모습인 것이다. 발전없이 현상 유지하는 모습에 더 이상의 어떤 것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것이다.

‘파리의 연인’ 은 인기리에 막을 내렸다. 그 배경에 배우 김정은의 뛰어난 애드리브가 있었다. 자신의 대사만을 소화하는데 그치지 않은 성실한 배우가 있었기에 드라마가 하나의 작품으로 승화하였고, 화려한 막을 내릴 수 있었다.

나의 위치를 생각해 보자. 내 역할을 생각해 보자. 내 마음가짐을 생각해 보자. 대사를 100% 외우는 것에 만족하고 있지는 않은가? 대사를 완벽하게 외우는 사람은 수도 없이 많다. 지금 당신의 역할에서의 애드리브를 연구해 보자. 누가 뭐라고 해도 노력하는 사람 앞에는 당할 자가 없는 것이다. 나의 직장, 나의 조직에서 김정은과 같은 존재가 되어 보는 것은 어떨까?

“김정은은 상당히 탄력적이며, 내가 하면 재미없을 연기도 재미있게 한다.” - ‘파리의 연인’ 상대역 배우 박신양씨


Posted by SB패밀리

시크릿 가든 드라마의 주인공 현빈이 입고 나왔던 반짝이 명품이라던 블링블링 트레이닝복

이제는 하지원이 입고 나온다.

현빈과 하지원의 영혼이 바뀌면서 현빈이 입던 명품 트레이닝복을 하지원(영혼 현빈)이 반짝이 트레이닝복을 입게 된것.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이태리 장인 명품 트레이닝복에 대한 집작을 버리지 못하고 영혼이 바뀐상황에서 라임(하지원)의 몸에 들어간 주원(현빈)이 트레이닝 복을 입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현빈의 키에 비해 하지원의 키가 작아서 사이즈를 축소하고 여성미를 강조하며 실루엣 느낌을 더 살려 만들어졌다는 후문이다.

촬영장에서는 하지원의 반짝이 트레이닝복을 보고는 현빈 및 스태프 들이 모두 폭소를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드라마를 거의 보지 않지만 이번 '시크릿 가든'은 주말,주일에 계속 보게 되었다...
모래시계도 못봤고... 요 근래에 재미있다는 드라마들은 1편이상 본 적이 없다.



사진 출처 : 뉴스뱅크F, http://newslink.media.daum.net/news/20101201171011498

쌈꼬쪼려 소백촌닭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