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문화/자동차] 라세티 프리미어 시승기 - 제주도를 달리다




출처 발없는 새의 바람 속 세상 이야기 | 발없는새
원문 http://blog.naver.com/nofeetbird/30037509996

Posted by SB패밀리

아래 기사는 2011년1월5일자 기사의 내용을 참고로 작성한 글이었다.

이제 시보레는 '쉐보레'로 바뀌어 있지만 

차량은 괜찮은 편이다. 내가 지금 타고 있는 쉐보레차도 매우 만족스럽다.

자동차 노조가 너무 강하다고... 그리고 임금 인상 속도가 너무 빨라서 

이제는 국내에서 차량 생산하는것이 비효율적라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호주에서 도요타와 GM '홀덴'이 모두 철수 하기로 결정한 것과 마찬가지로

국내에서의 GM 쉐보레의 철수는 시간만 남겨놓은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국내의 대기업 임금이 너무 비싸서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설령 일자리가 있다고 해도 중소기업 정규직이나 비정규직의 저임금은 

그대로 방치한다면 사회문제가 심각해지지 싶다.


---------------------------------------------




GM대우, 올해 신차 모두 '시보레'로 내놓는다



시보레 車는 2월 출시 다목적차량 '올란도' 부터


1분기에 스포츠형 쿠페인 '카마로'


소형차 젠트라 후속인 '아베오' 및 아베오 해치백 



2분기에 라세티 프리미어 해치백


하반기에는 SUV인 윈스톰 후속 '캡티바'


중형 세단인 토스카 후속 모델 '라크로스'


스포츠카 '콜벳'



2010년 알페온 모델을 시작으로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하기로 된 것이다.



2011년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되는 신차들이 벌써부터 기대가 되고 있다.



브랜드가 바뀌면.. GM대우였다고 모르는 사람도 많아지고 인식조차 바뀌는 사람들이 많다.


따라서 판매실적이 지금보다 상승할 것이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Posted by SB패밀리

GM대우가 한국GM주식회사로 사명이 바뀐다.
1978년 대우자동차 설립 이후 사용해왔던 '대우' 명칭은 33년만에 사라지게 되었다.

사실 르노와 GM이 국내에서 사용하는 브랜드 명에 따라서 네임밸루가 달라 보이는 건 사실이다.
국내에서는 GM삼성, 르노대우가 되었더라면 어땠을까?
당연 GM삼성이었을 것이다.

GM대우는 이제 앞으로 'GM대우' 브랜드 대신 '시보레(Chevrolet)'브랜드를 전면 도입키로 했다는 소식이다.

이 내용은 오늘 2011년1월20일 발표될 예정이다.

1월20일은 내가 서울 상경해서 첫 출근한 날이다.
무일푼으로 상경해서 언혀살면서 지금까지 도약하고 있는데.
좀더 벌어서 자수성가해야지....

아, 이야기가 골로 샜다.

이제 시보레 브랜드가 도입되면... 판매량도 늘어날 것이고
지금까지 판매된 제품에 대한 브랜드 정책도 금일 발표될 것 같다.
2월초 출시예정인 다목적차량 (MPV) '올란도' 부터 시보레 엠블럼을 사용할 예정이다.
또, 스포츠카 '카마로', 소형차 '아베오', 라세티 프리미어 해치백 '시보레'.


Posted by SB패밀리

시보레 車는 2월 출시 다목적차량 '올란도' 부터
1분기에 스포츠형 쿠페인 '카마로'
소형차 젠트라 후속인 '아베오' 및 아베오 해치백 

2분기에 라세티 프리미어 해치백
하반기에는 SUV인 윈스톰 후속 '캡티바'
중형 세단인 토스카 후속 모델 '라크로스'
스포츠카 '콜벳'

2010년 알페온 모델을 시작으로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하기로 된 것이다.

2011년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되는 신차들이 벌써부터 기대가 되고 있다.

브랜드가 바뀌면.. GM대우였다고 모르는 사람도 많아지고 인식조차 바뀌는 사람들이 많다.
따라서 판매실적이 지금보다 상승할 것이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쌈꼬쪼려 소백촌닭
Posted by SB패밀리

GM대우는 국내에서 현대의 로비에 의해서 더 이상 국내에서는 힘쓰기 힘든 브랜드라고 봐야한다.
시보레가 낫다.
노조 입장에서는 안타까울 수 있지만...  현실을 직시하는 게 낫지 않을까....


아카몬 사장 강하게 주장… 노조 강하게 반발

머니투데이 | 김보형 기자 | 입력 2010.04.21 18:16 | 수정 2010.04.21 18:34

GM대우가 브랜드명을 '시보레'로 교체키로 결정하고 노조에 이를 통보했다.
하지만 노조는 올해 임단협과 연계해 강력한 대응을 하기로 해 시보레 브랜드 도입을 놓고 노사간 전운이 감돌고 있다. 특히 노조는 최근 2명의 한국인 임원이 해임된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21일 GM대우와 노조에 따르면 마이크 아카몬 GM대우 사장은 지난 19일 추영호 노조지부장과의 간담회에서 "내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GM대우 로고를 시보레로 바꾼다"고 밝혔다.

아카몬 사장은 또 "GM대우는 죽은 브랜드다. 지금까지 GM대우로 수출했다면 회사는 망했을 것"이라며 브랜드 교체를 강하게 주장했다.

GM대우는 이같은 브랜드 교체를 오는 29일 부산모터쇼에서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GM대우의 브랜드 교체 이유는 내수시장 점유율 하락 때문이다. GM대우 내수점유율은 2008년 부터 한 자릿수(9.6%)로 떨어지더니 작년엔 7.9%까지 하락해 르노삼성에게도 뒤졌다.

하지만 GM대우 노조는 이에 대해 "시보레 브랜드 도입에 따른 효과가 명확하지 않은데도 사측이 일방적으로 브랜드 교체를 결정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GM대우 노조 관계자는 "베트남 비담코 GM대우공장에서 생산한 차는 GM대우 로고를 붙여도 차가 잘 팔리고 있다"면서 "그동안 신차와 마케팅 전략의 부재가 GM대우의 내수점유율 하락의 원인이지 대우라는 브랜드 때문에 차가 안 팔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GM대우 노조는 이번 브랜드 교체 결정이 '회사의 경영개선에 관한 사항'으로 단체협약 제61조 3항 (마)호에 의거해 노사간 협의를 진행해야 하는 문제라며 노사협의를 요청한 상태다.

GM대우 관계자는 "브랜드 도입은 회사 경영진이 결정할 문제"라며 "노조가 올해 임단협에서 유리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브랜드 문제를 제기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