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미혼 남녀가 준비해야할 것은? 
세 여자의 돈 이야기 

전세영 외부필자 | 10/24 16:52 | 조회 5540     


요즘 같은 가을에는 결혼 청첩장을 받는 일이 많아진다. 멀리 사는 필자도 이메일 청첩장을 종종 받게 되는데, 동시에 지인들이 결혼 준비 중 겪은 어려운 사정을 종종 전해듣게 된다. 때로는 혼수 문제로 양가 부모님과 배우자간 신경전을 벌이다가 허탈하게 파혼하는 경우도 있다. 화려한 결혼의 꿈과 그렇지 못한 현실에 대한 불만은 즐거워도 모자를 결혼 준비에서 방해 요소다. 제한된 예산은 갈등과 고민의 가장 큰 원인이다. 그렇다면 성공적인 결혼 준비를 어떻게 할 수 있을까? 

결혼은 완성품으로 시작하지 않는다. 특별한 결혼을 하는 일부를 제외하고 결혼은 싱글인 두 사람의 삶의 연장선이다. 부족한 두 사람의 결합으로 시작하기에 빈자리는 있기 마련이다. 부족함은 함께 채워가는 것이다. 하지만 큰 이벤트인 결혼식은 사람을 들뜨게 만드는데 때문에 근사한 혼수와 집 평수가 자랑거리가 되고 거품이 생기게 되는 것 같다. 기억하자. 결혼은 완성품으로 시작되지 않는다. 

자신의 예산에 맞게 준비하자. 기죽을 필요 없다.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결혼 준비를 하겠다는 서로의 의지만 있다면 혼수로 속상해할 필요가 없다. 예산 배분을 가치관에 맞게 하되 불필요하다 싶은 품목은 구매 리스트에서 과감하게 삭제한다. 친구는 차를 샀지만 나는 그것을 살 수 없다면 차가 없기 때문에 매달 더 많이 저축할 수 있는 현실에서 만족을 찾는 노력을 하자. 그리고 당분간 '하고 싶은 일'을 철저하게 접는 것이 필요하다. 결국 관건은 빨리 종자돈을 마련하는 것이다. 

필자의 회사 동료였던 이정민씨는 혼수에서 에어컨을 제외시켰다. 맞벌이로 집안에 있는 시간이 적고 주말이면 외부에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여름 한철 열대야는 잘 버틸 수 있으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푹푹 찌는 무더운 여름 밤, 침대 메트리스를 마루로 끌고 나와 자면서도 에어컨을 사지 않고 아껴둔 돈으로 유학 자금에 보태겠다는 계획이 있었기에 짧은 무더위를 웃으며 견딜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일은 신혼의 애틋한 미담이 되고 있다. 대체 만족과 투자의 목표를 찾는 것은 신혼에 더 잘 할 수 있다. 쳐다만 봐도 좋은 신혼이기 때문이다.

결혼과 동시에 마음 속에 재테크의 종착점은 풍요로운 노후임을 각인시키자. 당장 필요하지 않거나 형식적인 것은 과감히 생략하고 두 사람이 관심 있는 품목에 더욱 투자하는 것으로 3년, 5년, 10년 후 미래가 달라질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사람들은 결혼 전에는 그 사실에 크게 주목하지 않는다. 신혼 초기의 습관은 남들보다 한결 빠른 성장을 갖고 올 수 있다. 필자의 한 선배는 부모님이 결혼 전 장만해 주신 32평 아파트를 전세를 주고 그 보다 작은 평수 빌라에서 전세로 살면서 신혼 3년을 보냈다. 스스로 자처한 알뜰한 생활과 남들보다 일찍 확보한 종자돈 5천만원으로 시작한 투자를 통해 30대 후반에 이미 상당한 자산을 이뤘다. 

가끔은 서로의 어깨를 두드려 주는 것도 좋겠다. 요리솜씨가 없는 아내가 아침상을 차렸을 때 맛없다고 핀잔 주기보다 남들은 먹지도 못하는 아침 밥을 차려준 아내에게 고마워 하자. 최악의 순간에도 ‘푸드 아티스트’라고 칭찬을 한다면 아내는 자신감을 갖고 노력할 것이다. 그리고 조만간 진짜 맛있는 밥상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반대의 경우에도 적용될 수 있다. 남편의 적은 월급을 탓하며 우리는 돈이 없어 즐길 여유가 없다고 타박하지 말자. 대신 주말이면 공부를 하러가는 남편과 함께 도시락을 싸서 함께 집을 나서자. 노력하는 남편에 힘을 보태준다면 분명 당신의 배우자는 회사에서 더 인정 받는 인재로 거듭날 것이다. 

결혼과 동시에 어딘가 믿는 구석이 있는 사람을 부러워하는 습성을 버릴 필요가 있다. 자신의 인생을 주체적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이 있다면 많은 것을 갖고 시작한 것을 자랑하기 보다는 살면서 얼만큼 더 채우고 베풀며 살아왔는가를 잣대로 삶을 재단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부족한 만큼 더 채우기 위해 노력하고 평생 격려하며 살 수 있다면 이 얼마나 감사한 축복인가. 

출처 : 머니투데이

Posted by SB패밀리

미혼 남녀가 준비해야할 것은?
세 여자의 돈 이야기

전세영 외부필자 | 10/24 16:52 | 조회 5540    


요즘 같은 가을에는 결혼 청첩장을 받는 일이 많아진다. 멀리 사는 필자도 이메일 청첩장을 종종 받게 되는데, 동시에 지인들이 결혼 준비 중 겪은 어려운 사정을 종종 전해듣게 된다. 때로는 혼수 문제로 양가 부모님과 배우자간 신경전을 벌이다가 허탈하게 파혼하는 경우도 있다. 화려한 결혼의 꿈과 그렇지 못한 현실에 대한 불만은 즐거워도 모자를 결혼 준비에서 방해 요소다. 제한된 예산은 갈등과 고민의 가장 큰 원인이다. 그렇다면 성공적인 결혼 준비를 어떻게 할 수 있을까?

결혼은 완성품으로 시작하지 않는다. 특별한 결혼을 하는 일부를 제외하고 결혼은 싱글인 두 사람의 삶의 연장선이다. 부족한 두 사람의 결합으로 시작하기에 빈자리는 있기 마련이다. 부족함은 함께 채워가는 것이다. 하지만 큰 이벤트인 결혼식은 사람을 들뜨게 만드는데 때문에 근사한 혼수와 집 평수가 자랑거리가 되고 거품이 생기게 되는 것 같다. 기억하자. 결혼은 완성품으로 시작되지 않는다.

자신의 예산에 맞게 준비하자. 기죽을 필요 없다.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결혼 준비를 하겠다는 서로의 의지만 있다면 혼수로 속상해할 필요가 없다. 예산 배분을 가치관에 맞게 하되 불필요하다 싶은 품목은 구매 리스트에서 과감하게 삭제한다. 친구는 차를 샀지만 나는 그것을 살 수 없다면 차가 없기 때문에 매달 더 많이 저축할 수 있는 현실에서 만족을 찾는 노력을 하자. 그리고 당분간 '하고 싶은 일'을 철저하게 접는 것이 필요하다. 결국 관건은 빨리 종자돈을 마련하는 것이다.

필자의 회사 동료였던 이정민씨는 혼수에서 에어컨을 제외시켰다. 맞벌이로 집안에 있는 시간이 적고 주말이면 외부에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여름 한철 열대야는 잘 버틸 수 있으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푹푹 찌는 무더운 여름 밤, 침대 메트리스를 마루로 끌고 나와 자면서도 에어컨을 사지 않고 아껴둔 돈으로 유학 자금에 보태겠다는 계획이 있었기에 짧은 무더위를 웃으며 견딜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일은 신혼의 애틋한 미담이 되고 있다. 대체 만족과 투자의 목표를 찾는 것은 신혼에 더 잘 할 수 있다. 쳐다만 봐도 좋은 신혼이기 때문이다.

결혼과 동시에 마음 속에 재테크의 종착점은 풍요로운 노후임을 각인시키자. 당장 필요하지 않거나 형식적인 것은 과감히 생략하고 두 사람이 관심 있는 품목에 더욱 투자하는 것으로 3년, 5년, 10년 후 미래가 달라질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사람들은 결혼 전에는 그 사실에 크게 주목하지 않는다. 신혼 초기의 습관은 남들보다 한결 빠른 성장을 갖고 올 수 있다. 필자의 한 선배는 부모님이 결혼 전 장만해 주신 32평 아파트를 전세를 주고 그 보다 작은 평수 빌라에서 전세로 살면서 신혼 3년을 보냈다. 스스로 자처한 알뜰한 생활과 남들보다 일찍 확보한 종자돈 5천만원으로 시작한 투자를 통해 30대 후반에 이미 상당한 자산을 이뤘다.

가끔은 서로의 어깨를 두드려 주는 것도 좋겠다. 요리솜씨가 없는 아내가 아침상을 차렸을 때 맛없다고 핀잔 주기보다 남들은 먹지도 못하는 아침 밥을 차려준 아내에게 고마워 하자. 최악의 순간에도 ‘푸드 아티스트’라고 칭찬을 한다면 아내는 자신감을 갖고 노력할 것이다. 그리고 조만간 진짜 맛있는 밥상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반대의 경우에도 적용될 수 있다. 남편의 적은 월급을 탓하며 우리는 돈이 없어 즐길 여유가 없다고 타박하지 말자. 대신 주말이면 공부를 하러가는 남편과 함께 도시락을 싸서 함께 집을 나서자. 노력하는 남편에 힘을 보태준다면 분명 당신의 배우자는 회사에서 더 인정 받는 인재로 거듭날 것이다.

결혼과 동시에 어딘가 믿는 구석이 있는 사람을 부러워하는 습성을 버릴 필요가 있다. 자신의 인생을 주체적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이 있다면 많은 것을 갖고 시작한 것을 자랑하기 보다는 살면서 얼만큼 더 채우고 베풀며 살아왔는가를 잣대로 삶을 재단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부족한 만큼 더 채우기 위해 노력하고 평생 격려하며 살 수 있다면 이 얼마나 감사한 축복인가.

출처 : 머니투데이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