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소변볼때 왜 떨릴까


인체의 약 60%는 물로 구성돼 있고 그 양은 일정하게 유지된다. 따라서 심한 운동을 하거나 더운 날씨로 땀을 많이 흘린 날은 몸에 물이 부족하게 되어 갈증을 느끼게 된다. 반면 음식이나 음료수 등을 많이 먹어 몸에 물이 남아돌 때는 소변을 통해 배출한다. 따라서 무더운 여름철에는 땀을 많이 흘리므로 소변 양이 적지만 겨울철에는 땀을 적게 흘리므로 소변 양은 그만큼 많아진다. 

건강한 어른의 하루 소변량은 물이나 식물의 섭취량, 땀을 흘린 정도, 소화관으로부터의 수분손실(구토나 설사 등에 의한)에 따라 좌우되지만 보통 1~ 1.5ℓ정도다. 하루에 세 번 정도 소변을 본다고 할 때 한 번 보는 소변 양은 약 300㎖ ~ 500㎖ 정도로 이는 콜라 한 병에 해당하는 양이다. 

소변은 체내(방광)에 저장되어 있다가 배출되기 때문에 배출하는 소변 양만큼 몸의 열을 함께 가지고 나온다. 한 번 소변을 볼 때 빠져나가는 열량은 대략 11㎉(300㎖ x 37㎈ = 11,100㎈)정도다. 즉 소변을 볼 때마다 11㎉에 해당하는 열량이 한꺼번에 빠져나가는 셈이다. 

이에 따라 인체는 손실되는 열량을 보충하기 위해 근육을 움직이게 된다. 소변을 볼 때 우리 몸이 '부르르' 떨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추운 겨울날 소변을 보고 나면 몸만 떨리는 것이 아니라 닭살까지 돋는다. 이것은 몸의 열량이 가급적 적게 달아나도록 땀구멍을 막고 피부 표면적을 최소화하는 인체의 자체 방어기능이 작동한 결과다. 

'IT - 과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리잔에 뜨거운 물을 부으려면  (0) 2017.09.05
식료품 보관 요령, 각종 물품 보관 요령  (0) 2017.09.04
소변볼때 왜 떨릴까  (0) 2017.08.23
X-MAS의 뜻  (0) 2017.08.17
음주운전  (0) 2017.08.09
거친 피부엔 찜질방, 사우나가 최고?  (0) 2017.07.06
Posted by SB패밀리

반려동물 냄새제거 (변냄새도)



가족과도 같은 사랑스러운 애완동물!. 

하지만 아무리 가족이라도 온 집안에 냄새가 진동하는데 사랑스러워 보일 리 없죠? 
가족과 애완동물 모두 건강하고 쾌적하게 생활 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애완동물이 사용하는 침대나 방석에선 온갖 냄새가 섞여 가장 심한 냄새가 가장 나곤 하지요. 이럴 땐 주방에 있는 베이킹 소다를 꺼내다 뿌려보세요. 
개(dog)나 고양이(cat)가 천으로 된 집이나 방석을 사용하고 있다면 베이킹 소다를 천 위에 골고루 뿌리기만 하면 된답니다. 
플라스틱이나 나무로 만든 집을 애완견이 사용하고 있다면 한지에 소다를 싸서 애완동물의 집 밑바닥에 넣어두세요. 냄새가 싹 사라집니다. 

변을 보고 난 자리의 노 린 내도 소다를 뿌려 없애주세요. 
소변, 대변을 본 자리를 휴지나 걸레로 재빨리 닦아내고 그 위에 소다를 조금 뿌려 둡니다. 
잠시 후에 청소기로 소다를 빨아들이면 오줌 냄새도 함께 사라져요. 

카펫이나 천 소파에 오줌을 쌌다면, 휴지나 걸레로 닦아내고 그곳에 식초를 뿌립니다. 
분무기에 물과 식초를 섞어 담아 분사하면 간편하답니다. 
그리고 뜨거운 물로 잘 닦은 다음 말리면 냄새도 사라지고 카펫에 얼룩이 남지 않아요. 


Posted by SB패밀리

추우면 몸을 떠는 이유  

날씨가 추워지면 많은 사람들은 추위에 반응하는 갖가지 신체적 변화를 겪는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떨림’이다. 간단한 떨림에서부터 입술과 온몸을 유난스레 떠는 떨림까지 그 양상도 가지가지다. 어떤 연유로 떨림 반응이 나타나는 것일까. 

  사람은 약 36.5℃의 일정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체내에서 열을 발생시킨다. 이 열의 일부는 체온을 유지하는데 사용되고, 일부는 피부 표면을 통해 방출된다. 

  우리가 쾌적함을 느낄 때는 체내에서 생성되는 열과 표면에서 방출되는 열이 같을 때다. 즉 추위를 느낄 경우라면 체내에서 생성되는 열보다 방출되는 열이 많을 때라는 것이다. 체온이 정상보다 낮아지면 인체 내부는 몸이 느끼는 추위를 몰아내기 위해 열을 발생시키거나 열 방출량을 최소화하는 작업에 들어간다. 

  체온 조절은 ‘뇌의 온도계’라 할 수 있는 간뇌의 시상하부가 담당한다. 낮아진 온도를 피부 감각점이 느끼면 간뇌의 시상하부는 뇌하수체 전엽을 자극한다. 뇌하수체 전엽은 부신피질자극호르몬과 갑상선자극호르몬을 분비해 부신피질에서는 당질코르티코이드를, 갑상선에서는 티록신을 분비하게 한다. 당질코르티코이드와 티록신은 간과 근육에 작용해 물질대사를 촉진하며 열발생량을 증가시키는 물질이다. 이들은 골격근을 수축해 인체의 ‘전율’을 주도함으로써 열발생량을 증가시킨다. 

  소변을 보면 몸이 떨리는 것도 같은 이치다. 따뜻한 소변이 몸에서 한꺼번에 빠져나갈 경우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순간적으로 몸을 떨어 열 생산을 증가시킨다. 
이밖에 열의 방출을 감소시키기 위한 작업으로 피부와 피부혈관이 수축되고, 털이 선다. 노출 면적을 감소시키기 위해 웅크리는 것도 추위에 대응하기 위한 행동이다. 
무의식적인 근육 운동과 떨림은 평상시의 4배까지 열을 생산할 수 있다. 즉 떨림을 이용해 체온을 높이는 것은 추위를 이겨내기 위한 너무나 자연스러운 ‘대응’이라는 말이다. 
자료출처 : 과학동아(2001.1)

Posted by SB패밀리

[개인] 화장실 좌변기의 사용법




남자들은 말한다.


"남자가 어떻게 소변을 변기에 앉아서 봐"


"남자의 자존심이 있지"


등등의 변론을 펼친다... 흥분하기 까지 하는 사람들도 있다.

수세식이나 입식이나 좌식이나 다 편리하자고 청결하게 사용하자고 나온 물건들 아닌가?


특히나 가정에서 가족이 있다면 더더욱이 좌변기에서는 앉아서 소변, 대변을 봐야하겠다.

남자가 서서 소변을 보게 되면 그 주변으로 무수하게 방울방울들이 튀게 된다.

뚜껑을 덮어도 주변으로 튄 방울방울들을 어쩔 것인지...냄새도 더 나게 될테고.


나는 20대에 좌변기에서는 앉아서 소변을 보는 것으로 바꾸었다.

옷 벗는게 좀 귀찮기는 하지만 가족이든 함께 사용하는 사람들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을 한다.


구차한 자존심이나 웬지 모를 흥분으로 좌변기에 앉아서 소변 보기 싫다는 남자들은

자신의 아내, 엄마, 누나, 여동생, 딸, 애인 등등을 생각해 보자.

그들을 사랑한다면 나부터 배려해야하지 않을까?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