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고용 개선을 포함한 새로운 경기 부양책을 오는 7일 오후 8시 내놓을 예정이다. 

이 소식은 경기후퇴 우려에 대한 기술적 반등으로 올라온 주식시장 흐름에 
호재가 될지 악재가 될지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며칠간은 기대감으로 글로벌 주식시장이 상승중인데요.... 어떻게 될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
1일 통계청은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월비 5.3%로 3년만에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월비로는 0.9% 올라 7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올들어 1월부터 7월까지 내리 4%를 상회하더니 이제는 5%대로까지 올라섰다"라고 하니... 금리인상은 당연히 해야될 수순이 되었고
가계빚, 대출금리에도 영향을 주게 생겼다.

 소백촌닭
Posted by SB패밀리
미국의 부채 협상에 대한 민주-공화 양당의 합의로 글로벌 불안감이 줄어들었다.
아직 유럽 문제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현재로는 미국의 부채협상이 글로벌 경제에 미칠 파급효과에 대하여 더 크게 걱정을 하고 있던 터였기 때문에 큰 문제는 지난 간 것으로 판단이 된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상하원에서 민주-공화 양당이 부채 상한 확대와 재정적자 감축안에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오바마는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특별 기자회견을 열고 "양당 지도부가 재정적자를 감축하고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황을 피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오바마 대통령은 "향후 10년간 약 1조 달러의 재정지출을 감축하기로 했다"며 "아이젠하워 행정부 이후 가장 낮은 지출수준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당이 합의한 타결안은 기본 골격에 있어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제안한 '단계적 인상안'과 유사하다. 베이너 의장은 지난주 국가부채한도를 9천억 달러 증액하고 특위가 1조 8천억달러 이상의 예산감축안을 내놓을 경우 추가로 국가부채한도를 1조 6천억 달러 증액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함께 향후 10년간 9,170억 달러의 예산을 삭감하도록 했다고 한다.
 
그러나 향후 특위를 통한 추가 예산감축안 도출과 내년 국가부채한도 추가 증액 과정에서 또 한차례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