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채권은 주식과 함께 기업에서 필요한 돈을 조달할 때에 주로 사용되는 증권이다. 
이렇게 기업이 채권이나 주식을 통해 돈을 조달하게 되면 기업 입장에서 둘 다 자본이 되는데 주식 발행과 채권 발행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주식 소유자는 기업의 소유자로서 주주총회를 통해 기업 경영에 참여할 수 있다. 
그러나 채권 소유자는 경영에 대한 참여를 할 수 없다.


따라서, 채권 소유자는 채권을 아무리 많이 가지고 있어도 발행기업이 이자만 제대로 지급한다면 기업의 경영에 간섭할 수 없다.
또한, 돈을 빌려 준 사람의 입장에서 채권은 주식과는 달리 안정적인 수입을 보장해준다. 
주식은 가격상승으로 인한 시세차익과 기업의 경영 성과에 따라 배당을 받지만, 채권은 기업의 실적에 관계없이 정해진 이자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발행기업이 망했을 경우에 채권은 주식에 우선하여 상환받을 권리가 있다. 

요즘에는 주식의 특성과 채권의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는 증권들이 종종 발행이 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으로는 전환사채가 있다. 
전환사채란 기업이 발행하는 채권에 주식으로 전환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채권이다. 
원래 모습은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채권이지만, 전환을 청구하면 시세차익과 배당을 받을 수 있는 주식으로 변신한다.

Posted by SB패밀리
불마켓 [bull market]

강세시장[bull market, 强勢市場]
장기간에 걸친 주가상승이나 대세상승장을 말하며, 이는 마치 황소(bull)가 뿔로 주가를 들어 올리는 것과 같다고 하여 이름 지어졌다. 강세장은 불(Bull, 황소)마켓으로 부른다.  
장세를 동물에 비유한 데는 여러 설이 있는데, 싸울 때 황소는 뿔을 위로 치받는다고 해서 `상승장'이라 한다.
다른 해석으로는 `황소'의 이미지는 적극적이어서 주식을 매입하며 저돌적으로 개입하는 것을 나타난다.

여기서는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투자자를 가리킨다. 이 투자자들은 가격상승을 기대하기 때문에, 나중에 다시 팔아 이윤을 남길 목적으로 증권이나 상품을 사들인다.
`황소'는 주식을 나중에 높은 가격에 팔 생각으로 지금 매입하는 사람이다.

이와 반대되는 개념으로 주가가 하락하는 약세장을 가리켜 베어마켓이라고 한다.
Posted by SB패밀리
베어마켓랠리 [bear market rally]

약세장 속에서의 일시적 반등장세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에서 상승장세는 ‘랠리’라고 하며, 약세장은 주식거래가 부진하다는 의미에서 곰(bear)에 비유하여 베어마켓이라고 한다. 
 `베어마켓랠리'는 불황으로 인해 주식시장에서 장기적인 약세장(베어마켓)이 진행되는 도중에 일시적으로 주가가 반등하는 현상을 말한다.
 대개 투자자들이 저가 매수의 기회로 보고 주식을 사면서 짧게는 일주일, 길게는 1개월 이상 회복세를 보이는 경우가 많다. 장기 불황 속에서 베어마켓랠리는 마치 신기루처럼 여러 차례 나타났다 사라질 수 있다.

장세를 동물에 비유한 데는 여러 설이 있는데, 곰은 아래로 찍어 누르는 자세를 취한다고 해서 `하락장'을 의미한다.
다른 해석으로는 `곰'의 이미지는 느려서 거래가 부진하거나 약세 시장에 주식을 내다 파는 것으로 표현된다.
증시에서 약세장은 `베어마켓'이라하여 장세를 동물에 비유한 데는 여러 설이 있는데, 곰은 아래로 찍어 누르는 자세를 취한다고 해서 `하락장'이라 한다.

곰'은 보유하지도 않은 주식까지도 모두 팔아서 주가가 떨어지기를 기대하며 주가가 떨어지면 나중에 다시 매입하려한다.


이와 반대되는 개념으로 주가가 상승하는 강세장을 가리켜 불마켓이라고 한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