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소변볼때 왜 떨릴까


인체의 약 60%는 물로 구성돼 있고 그 양은 일정하게 유지된다. 따라서 심한 운동을 하거나 더운 날씨로 땀을 많이 흘린 날은 몸에 물이 부족하게 되어 갈증을 느끼게 된다. 반면 음식이나 음료수 등을 많이 먹어 몸에 물이 남아돌 때는 소변을 통해 배출한다. 따라서 무더운 여름철에는 땀을 많이 흘리므로 소변 양이 적지만 겨울철에는 땀을 적게 흘리므로 소변 양은 그만큼 많아진다. 

건강한 어른의 하루 소변량은 물이나 식물의 섭취량, 땀을 흘린 정도, 소화관으로부터의 수분손실(구토나 설사 등에 의한)에 따라 좌우되지만 보통 1~ 1.5ℓ정도다. 하루에 세 번 정도 소변을 본다고 할 때 한 번 보는 소변 양은 약 300㎖ ~ 500㎖ 정도로 이는 콜라 한 병에 해당하는 양이다. 

소변은 체내(방광)에 저장되어 있다가 배출되기 때문에 배출하는 소변 양만큼 몸의 열을 함께 가지고 나온다. 한 번 소변을 볼 때 빠져나가는 열량은 대략 11㎉(300㎖ x 37㎈ = 11,100㎈)정도다. 즉 소변을 볼 때마다 11㎉에 해당하는 열량이 한꺼번에 빠져나가는 셈이다. 

이에 따라 인체는 손실되는 열량을 보충하기 위해 근육을 움직이게 된다. 소변을 볼 때 우리 몸이 '부르르' 떨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추운 겨울날 소변을 보고 나면 몸만 떨리는 것이 아니라 닭살까지 돋는다. 이것은 몸의 열량이 가급적 적게 달아나도록 땀구멍을 막고 피부 표면적을 최소화하는 인체의 자체 방어기능이 작동한 결과다. 

'IT - 과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리잔에 뜨거운 물을 부으려면  (0) 2017.09.05
식료품 보관 요령, 각종 물품 보관 요령  (0) 2017.09.04
소변볼때 왜 떨릴까  (0) 2017.08.23
X-MAS의 뜻  (0) 2017.08.17
음주운전  (0) 2017.08.09
거친 피부엔 찜질방, 사우나가 최고?  (0) 2017.07.06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