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감탄고토 (甘呑苦吐)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사리의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않고 유리하면 하고 불리하면 하지 않는 이기주의적인 태도. 

감탄고토 甘呑苦吐(달 감·삼킬 탄·쓸 고·뱉을 토)
  [풀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사리의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않고 유리하면 하고 불리하면 하지 않는 이기주의적인 태도.
  "나무에 아주 친구가 없는  것은 아니다. 달이 있고,  바람이 있고, 새가  있다. 
  달은 때를 어기지 아니하고 찾고, 고독한 여름 밤을 같이 지내고 가는, 의리 있고 다정한 친구다. 웃을 뿐 말이 없으나, 이심전심(以心傳心) 의사가  잘 소통되고 아주 비위에 맞는 친구다. 바람은 달과 달라 아주 변덕  많고 수다스럽고 믿지 못할 친구다. 자기 마음 내키는 때 찾아올 뿐 아니라, 어떨 때에는 쏘삭쏘삭  알랑거리고, 어떤 때에는 난데없이 휘갈기고, 또 어떤 때에는 공연히 뒤틀려 우악스럽게 남의 팔다리에 생채기를 내놓고 달아난다. 새 역시 바람같이  믿지 못 할 친구다. 자기 마음 내키는 때 찾아오고, 자기 마음 내키는 때 달아난다. 그러나, 가다 믿고 와 둥지를  틀고, 지쳤을 때 찾아와 쉬며  푸념하는 것이 귀엽다. 
  그리고, 가다가 흥겨워 노래할  때, 노래 들을 수  있는 것이 또한 기쁨이  되지 아니할 수 없다. 나무는 이  모든 것을 잘 가릴  줄 안다. 그러나, 좋은  친구라 하여 달만을 반기고, 믿지 못할 친구라 하여 새와 바람을  물리치는 일이 없다. 그리고, 달을 달리 후대(厚待)하고  새와 바람을 박대(薄待)하는 일이  없다. 
  달은 달대로, 새는 새대로, 바람은 바람대로  다같이 친구로 대한다. 그리고, 친구가 오면 다행하게 생각하고, 오지 않는다고 하여 불행해 하는 법이 없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국어/영어] '살림꾼'을 뜻하는 영어 표현  (0) 2017.11.16
감탄고토 (甘呑苦吐)  (0) 2017.09.14
兎死狗烹(토사구팽)  (0) 2017.09.14
피그말리온 효과  (0) 2017.02.02
속담속의 과학ㅡ  (0) 2017.01.03
'박이'와 '배기' 어떨 때 사용하게 되나?  (0) 2016.11.23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