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이 글은 4대강이 시작되기 전에 알려진 내용임.

한나라당과 그 친인척까지 합치면 우리국토는 전부 그들의 땅.....
4대강 주변 땅 이명박 본인과 친인척 소유
이명박 친인척 대운하 예정지 땅 90만평 소유.

[사회] 4대강 주변 땅 이명박 본인과 친인척소유 현황

<서울> : 총 2천2백81평
-김윤옥(이명박 처) : 강남구 106평 대지
-김재정(이명박 처남) : 강남구 2백89평 대지
-이명박 : 서초구-강남구 1천1백69평 대지
-이상득(이명박 형) : 서초구 4백41평 전
-이상득 : 성북구 2백76평 대지+도로

<경기> 16만7천3백50평
-김재정 : 화성시 1천평 잡종지
-김재정 : 가평군 8백64평 전답
-이상득 : 이천시 1만4천1백60평 임야
-이상득 : 가평군 7백67평 임야
-이지형(이상득 아들) : 이천시 14만5천4백63평 임야-전
-최신자(이상득 처) : 이천시 5천96평 전답

<강원> : 1천2백34평
-김재정 : 고성군 1천2백34평 임야

<경북> : 18만4천4백14평
-김재정 : 군위군 6만2천8백50평 산
-김재정 : 영주시 10만1천1백88평 산
-이상득 : 울진군 5천3백97평 임야
-이상득 : 울진군 1백72평 대지
-이상은(이명박 형) : 포항시 1만1백10평 임야
-이상은 : 경주시 4천6백97평 전답

<대전> : 8백2평
-김재정 : 유성구 8백2평 산

<충북> : 50만1천3백42평
-김재정 : 옥천군 50만1천3백42평

<제주> : 1천8백20평
-이상은 : 서귀포 1펀8백20평 과수원

주변에 땅사재기 해놓고 대통령이 본인과 친인척들을 위해 천문학적인 국책사업 강행 지시
투기를 규제 해야할 정부가 대통령이 나서서 투기를 조장하는 대한민국

Posted by SB패밀리

[시사] 무상급식

시사 2010.03.10 14:28
무상급식은 말 그대로 무상으로 식사를 먹을 수 있다는 것이다.

무상급식으로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자원봉사단체나 개인이 많다.
재력가나 권력가, 연예인들의 경우 일시적인 홍보차원이 많은 편이지만
그 무상급식을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그런 홍보라도 자주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것이다.

무상급식은 단순히 가난한 사람이 노력하지 않고 얻어먹기만 한다고 생각할 것이 아니라
가난하고 못난 사람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회를 받는 것이라고 생각해야한다.

그들에게 기회란... 정말 부유한 사람들과 비교하면 그 기회를 잡기란 참으로 어렵기 때문에
무상급식은 그들에게 정말 얻기 어려운 기회를 한 번 주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국가(국가에서 일하는 사람)는 국민으로 부터 세금을 받고 나라를 지키고 나라의 국민을 지키는 봉사자 아닌가?
그들에게도 굶주리지 않고 교육받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회를 국가가 주어야 하지 않겠는가?
Posted by SB패밀리


청계천 1년 운영비  180억

반포대교 무지개 분수 건설비 177억

반포대교 무지개분수 물값전기값 연 3억

광화문 스키점프대 후원비 5억

서울시 해외 홍보비 367억원 (2008년)

서울시 해외 홍보비 310억원 (2009년)

서울시 행사비 550억원(2009년)


2010년 1월 폭설에 서울시는 제설차를 더 구입하거나 많은 인력을 투입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체감으로 느껴진다. 수년전까지만 해도 인력이든 장비든 폭설이 내리면 비상체제니 뭐니 하면서
애를 썼던 것으로 아는데... 이번엔 그런게 없더라.

각종 언론을 보면
지금의 청와대에 있는 사장이 서울시장으로 있을 때 청계천 공사를 한다면서
청계천이 완공되면 1년 운영비로 방송에서는 18억이 든다고 했었다가 의회에서는 70억이 든다고 했었다가
또 방송에 나와서 90억이 들것이라 했다.
청계천 총 공사비는 4천억원이라 했는데... 사실 앞뒤 안가리고 일을 해서 이정도 금액으로도 모자랄 것으로 생각된다.
문서에 기록되지 않는 것이 더 있을 가능성이 높다.
공사에 관한 상세 내역이 없으니.... 자세한 건 알 수가 없다.
그리고, 현재 청계천 운영비는 180억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더 많은 비용이 드는 것으로 짐작하고 있었다.
예전에 방송과 뉴스에서 본 적이 있었는데 지금은 기억나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

하여튼 그들이 주장하는 청계천 운영비로 월 15억이 들어간다. 최소 운영비가 그 정도 일수 있을 꺼 같다.
처음 청계천 공사를 한다고 했을 때... 공사진행과 운영을 투명하고 과학적으로 하기를 바랬다.
문화,서비스(+관광),환경 등을 복합적으로 최적화하는 논의와 시나리오 시뮬레이션 등...
하지만, 웬걸... 그냥 밀어붙여서 시장의 임기가 끝나기 전에 후다닥 해버린 것이다. 그 뒷 책임은 다음 시장이 지는 것이지 말이다... 현대건설에 있을 때도 그러더니 서울시장되어서도 적자를 쌓아두고 홀연히 떠나간다.
지금은 청와대에 살면서도 적자를 막 쌓아가고 있다... X 버릇 남 못준다고....

이번 정권은 정말 믿을 수 없는 말들을 많이 한다.
그들이 말한 것을 자세히 살펴보지 않으면 믿게되며 자세히 살펴보면 사실과 말이 다른 것을 알게 된다.
이번 정권에서 실물경기가 바닥을 치고 서서히 올라가듯
이번 정권에서 정치나 민주주의가 바닥을 치고 올라가면 좋겠다.


유권자의 수준이 높아지지 않으면 정치 수준은 절대로 높아질 수 없다.
유권자의 수준이 높아지지 않으면 삶의 수준은 절대로 높아질 수 없다.

Posted by SB패밀리
이번 정부는
복지예산 줄이면서 복지를 최우선급에 두겠다고 했다.
무상급식도 줄고... 줄고... 줄고..
복시예산은 줄어만 간다.
하지만 말로는 잘하고 있다고 칭찬하고 있다.
정부를 믿지 말고.. 자신을 믿고 힘을 내는게 낫겠다.
직장에서는 버티는 사람이 승자, 살아남는자라고 했다...

살아남자.

좋은 날은 꼭 올 겁니다.


정부, '아이돌보미 서비스' 지원 축소…서민들 분통

최근 서울시 등 전국의 자치단체와 보건복지가족부 홈페이지 등에는 아이돌보미 서비스 지원 축소에 '항의'하는 사람들의 글이 수없이 올라오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정부는 최근 저출산 문제를 국가적 중대사안으로 규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아이낳기와 보육 관련 정책을 잇따라 내놨다.

아이돌보미 지원 사업은 이같은 정책의 하나로 3개월 이상, 12세 이하 아동이 있는 서비스 이용 희망가정에 도우미가 직접 찾아가 양육과 학습을 보살펴 주는 제도다.

그러나 정작 한부모 또는 맞벌이 가정 등에 필수적인 아이돌보미 지원 사업의 총 예산은 지난해 224억원(추경예산 68억 9천여만원 포함)에서 올해 153억원으로 무려 71억원이 줄었다.

서울의 경우 2009년 확정 예산(추경 포함)과 비교하면 25개 자치구 모두 예산이 깎였다...

출처 :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384758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