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생선회는 왜 무채 위에 놓여 있을까 

횟집에서 생선회를 주문하면 접시에 반드시 깔려 나오는 것이 하얀 무채이다. 

무를 잘게 썰어 풍성하게 깔고 그 위에 생선회를 얹어놓는다. 

왜 깔아놓을까. 회가 비싸기 때문에 양을 부풀리기 위해 

접시 바닥에 두텁게 펼쳐두는 걸까. 아니면, 

선도가 높은 것처럼 보이기 위해 깨끗하고 하얀 무채를 까는 걸까. 

배추나 당근 채로 대신하면 안될까. 



답부터 말하면 장식용이나 눈속임이 결코 아니며 . 



생선지방은 성인병을 예방하는 EPA와 

뇌세포를 활성화시키는 DHA 등이 함유돼있어

 어느 식품보다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다. 

고도불포화 지방산인 EPA와 DHA는 

우리 몸에 매우 좋은 영양소이다. 



그러나 좋은 식품에도 역기능이 있기 마련. 

생선지방은 산소와 궁합이 잘 맞아육류지방에 비해

 산화가 무척 빠르고, 일단 산화하면 EPA와 DHA의 기

능이 상실될 뿐아니라 도리어 몸에 해로울 수 있다. 





채는 바로 이 산화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무채에 듬뿍 함유된 비타민 C는이들 영양소의 

산화를 막는 항산화제인 셈이다. 

생선회 접시에는 생강도 놓여 있는데, 

비타민 E가 많은 생강 역시 항산화제 구실을 한다. 

무에는 또 생선을 구울 때검게 탄 부분에 들어 있는 

발암성 물질을 분해하는 오키시타제도 들어 있다. 



다시 말해 생선회의 무채는 산화를 예방하고 

염분을 흡수하며 항암 역할을 한다. 



산화한 음식을 섭취하면 몸이 산화한다.

 산화는 곧 노화로 연결된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최근 생선회 수요가 늘면서 생선회와 무채를 같이 먹도록 교육하고 있다. 





유념할 점은 무채는 한 번만 사용하라는 것. 

시간이 지날수록 무채의 비타민 C잔존율이 줄어드는데, 

무채를 만든 1분 후에는 85%, 1시간 후에는 76%, 

2시간 후에는 53%밖에 되지 않는다. 







「21세기 먹거리 혁명」(엠지알코리아刊)의 저자 박후근 

한국수산회 회장은 "따라서 무채가 아까워 윗부분만 걷어내고 

다시 쓰거나 무채를 깨끗이 씻어 '재활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다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머리 가려움증  

소금으로 머리를 감으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며 소염과 살균효과도 있어 비듬, 가려움증, 두통에 효과를 볼 수 있다. 머리를 먼저 감고 난 다음 머리 전체에 한 숟갈 정도의 소금을 뿌린 후 소금이 녹으면 가볍게 마사지 하면서 구석구석까지 스며들게 한다. 따뜻한 물로 씻어 낸 다음 찬물로 헹군다.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환절기여서 감기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지요.^ㅡ^


주사를 맞을 때, 먼저 알코올 솜으로 소독을 해본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알코올 솜으로 문지르면 시원하게 느껴진다. 그것은 우리 몸의 열을 알코올 분자에 빼앗겨서 시원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액체였던 알코올이 기체로 증발하면서 그에 필요한 열에너지를 우리 몸에서 충당하는 것이다. 이것은 더운 여름날, 마당에 물을 뿌리면 물이 날아가면서 열에너지를 흡수해 시원해지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피부 소독을 할 때 왜 알코올을 사용하는가? 그 이유는 알코올의 살균력 때문이다. 소독을 위해 사용하는 알코올은 에탄올(에틸알코올, C5H5OH)인데, 에탄올은 삼투능력이 매우 커서 세균 표면의 막을 잘 뚫고 들어간다. 그렇게 막을 뚫고 들어가서 세균의 생명 기초인 단백질을 응고시켜 세균을 죽인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100% 순수한 에탄올은 세균을 죽이지 못한다는 것이다. 100% 에탄올은 단백질을 응고시키는 능력이 너무 탁월하여 세균 표면의 단백질을 한꺼번에 응고시켜서 세균 표면에 단단한 막을 만든다. 

이 막은 에탄올 분자가 세균 내부로 침투하는 것을 막기 때문에 세균이 죽지 않는다. 따라서 살균작용이 효과적으로 일어나게 하려면 순수한 에탄올에 물을 섞어서 세균 표면의 막을 한꺼번에 응고시키지 못하게 하여, 에탄올 분자가 세균의 체내에 뚫고 들어갈 수 있도록 해야한다. 가장 살균력이 강한 에탄올 용액의 농도는 75%라고 알려져 있다. 그러므로 병원에서 사용하는 소독용 알코올은 에탄올 75%와 물 25%로 되어 있다. 



우리 주변에서 알코올을 사용하는 예는 이외에도 많다. 실험실에서 사용하는 알코올 램프속의 알코올은 에탄올이 아니고 메탄올(메틸알코올, CH3OH)이다. 같은 알코올이라고 해서 술처럼 마셨다간 큰일난다. 메탄올은 독성이 강해 눈이 멀거나, 심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균,멸균,무균 우유의 차이점 알아보기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