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테슬라 2018년 미국 EV시장 석권


테슬라 모델S, 모델3 판매량이 미국 전체 플러그인 시장(EV시장)을 석권했다.


또, 다른 전체 플러그인 제조 챠랑을 합해도 월등하다.

이제 전기차는 미래가 되어간다.

수소차의 10년전의 기술과 전기차 10년전의 기술 성장 속도는 전기차가 월등하다.


배터리 성능은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출처: https://s1dd.com/2019/01/2018-ev-and-tesla-market-share-update/

Posted by SB패밀리

자동차 주유구의 위치는 왜 다를까?


운전을 하다 보면 남의 차를 운전 할 경우가 종종 있다. 특히 휴가철에는 여러 사람이 번갈아 가면서 운전을 하게 되는데 주유소에 갔을 때 주유구가 어디에 있는지 헷갈릴 때가 있다. 특히나 요즘같이 외제차가 많아 지면서 더욱 그런 것 같다.
이번 호에서는 주유구 위치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시겠지만 차들의 주유구 위치는 한곳으로 고정된 것이 아니라 오른쪽에 있는 차도 있고 왼쪽에 있는 차도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현대, 기아, 르노삼성 차는 왼쪽에 그리고 GM대우차는 오른쪽에 기름을 넣는 주유구가 있다.

그럼 주유구의 위치가 왜 다른가? 특별한 이유가 있나?
그리고 왼쪽이나 오른쪽이기 때문에 특별히 좋거나 나쁜점이 있을까?
아니면 그때 그때 다르게 만드는 걸까?

차량을 설계할때 주유구의 위치는 우선 머플러의 위치와 반대 되는 곳에 설치를 한다. 이유는 차량이 주행을 하고 나면 머플러는 상당히 뜨거워 진다. 이때 주유를 하다가 실수로 휘발유가 머플러에 닿기라도 하면 화재의 위험이 커지므로 기름을 넣는 주유구는 머플러의 반대 되는 위치에 두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럼 머플러의 위치는 어떻게 정하나?

이건 현재는 여러 가지 고려할 요소가 있긴 하지만 초창기 자동차를 만들때는 머플러의 위치는 통행 방법에 따라 정해졌다. 즉 인도에서 먼 쪽으로 머플러의 위치를 잡아서 매연등이 인도를 걸어 다니는 사람에게 직접 가지 않도록 배려 하는 측면에서 머플러의 위치가 정해졌다.

근데 왜? 현대, 기아, 르노삼성은 머플러가 오른쪽에 있을까?
국내라면 GM 대우처럼 죄다 왼쪽에 있어야 되는 것이 아닌가?
라고 생각하실 수 있다.

이건 이렇다. 현대, 기아, 르노삼성의 경우 차를 초기에 만들때 일본쪽에서 제휴를 했고 GM대우는 미국쪽에서 제휴를 했다.
일본의 경우는 차량의 통행 방향이 우리나라와 다르므로 머플러의 위치가 오른쪽에 있고 주유구는 왼쪽에 있다. 따라서 일본에서 제휴를 한 현대, 기아, 르노삼성은 오른쪽 머플러 왼쪽 주유구를 채택하고 미국에서 제휴를 한 GM대우는 왼쪽 머플러 오른쪽 주유구를 채택하고 있는 것이다.(그런 이유로 기아의 세이블은 미국에서 가져온 차라서 주유구가 오른쪽에 있다.)

그렇다면 인도에서 가까운 오른쪽 머플러를 채택하는 현대, 기아, 르노삼성은 인도를 다니는 사람을 무시하는 그런 못된 마음씨를 가지고 있어서 계속해서 오른쪽 머플러를 채택하고 있느냐? 그런 건 아니다.

점차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들이 많아지면서 머플러가 오른쪽이던 왼쪽이던 인도를 다니는 사람은 천상 매연을 맡게 되므로 그런 구분의 의미가 없어졌으며 국내에 있는 모든 차가 전부 오른쪽에 주유구를 가지고 있으면 주유소에 기름을 넣을 때 한쪽방향으로만 쭈욱 늘어서는 일도 생길 수 있으므로 오른쪽 주유구를 가진 차와 왼쪽 주유구를 가진 차는 제작사가 알아서 만들게 되어 있다.

이제는 주유구 헷갈리지 마시길 바란다.
미국쪽 기반의 차는 오른쪽, 대부분인 일본쪽 기반의 차는 왼쪽이라는 것 잊지마세요 ^^


Posted by SB패밀리

아래 기사는 2011년1월5일자 기사의 내용을 참고로 작성한 글이었다.

이제 시보레는 '쉐보레'로 바뀌어 있지만 

차량은 괜찮은 편이다. 내가 지금 타고 있는 쉐보레차도 매우 만족스럽다.

자동차 노조가 너무 강하다고... 그리고 임금 인상 속도가 너무 빨라서 

이제는 국내에서 차량 생산하는것이 비효율적라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호주에서 도요타와 GM '홀덴'이 모두 철수 하기로 결정한 것과 마찬가지로

국내에서의 GM 쉐보레의 철수는 시간만 남겨놓은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국내의 대기업 임금이 너무 비싸서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설령 일자리가 있다고 해도 중소기업 정규직이나 비정규직의 저임금은 

그대로 방치한다면 사회문제가 심각해지지 싶다.


---------------------------------------------




GM대우, 올해 신차 모두 '시보레'로 내놓는다



시보레 車는 2월 출시 다목적차량 '올란도' 부터


1분기에 스포츠형 쿠페인 '카마로'


소형차 젠트라 후속인 '아베오' 및 아베오 해치백 



2분기에 라세티 프리미어 해치백


하반기에는 SUV인 윈스톰 후속 '캡티바'


중형 세단인 토스카 후속 모델 '라크로스'


스포츠카 '콜벳'



2010년 알페온 모델을 시작으로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하기로 된 것이다.



2011년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되는 신차들이 벌써부터 기대가 되고 있다.



브랜드가 바뀌면.. GM대우였다고 모르는 사람도 많아지고 인식조차 바뀌는 사람들이 많다.


따라서 판매실적이 지금보다 상승할 것이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Posted by SB패밀리

시보레 車는 2월 출시 다목적차량 '올란도' 부터
1분기에 스포츠형 쿠페인 '카마로'
소형차 젠트라 후속인 '아베오' 및 아베오 해치백 

2분기에 라세티 프리미어 해치백
하반기에는 SUV인 윈스톰 후속 '캡티바'
중형 세단인 토스카 후속 모델 '라크로스'
스포츠카 '콜벳'

2010년 알페온 모델을 시작으로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하기로 된 것이다.

2011년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되는 신차들이 벌써부터 기대가 되고 있다.

브랜드가 바뀌면.. GM대우였다고 모르는 사람도 많아지고 인식조차 바뀌는 사람들이 많다.
따라서 판매실적이 지금보다 상승할 것이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쌈꼬쪼려 소백촌닭
Posted by SB패밀리

하이투자증권은 1일 LG화학에 대해 "르노 전기차 배터리 공급업체 선정으로 세계 주요지역에서 복수의 공급처를 확보하게 됐다"며 성장성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기존 42만원에서 43만5000원으로 올렸다.

LG화학은 유럽 3위 자동차업체인 르노의 대규모 순수전기차(EV) 프로젝트에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내년부터 본격 양산될 르노의 EV에 배터리를 공급할 전망이며, 내부적으로 공급계약 규모가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희철 연구원은 "미국 GM, 포드, 이튼, 중국 장안기차, 국내 현대기아차, CT & T 등과 함께 유럽에서 볼보에 이어 르노에 대량 공급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세계 주요지역에서 복수의 공급처를 확보하게 됐다"며 "2015년 중대형 배터리 매출 3조원 목표는 더욱 가시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또 올해 총 10여개 EV/HEV 배터리 고객사를 확보할 예정이어서 연내 2~3개 추가 공급계약이 가시화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LG화학의 3분기 실적은 소폭 둔화되겠지만 4분기 예상 상회로 연간 추정치는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출처 : http://media.daum.net/economic/industry/cluster_list.html?clusterid=217072&newsid=20101001084812183&clusternewsid=20101001084812183&p=moneytoday
Posted by SB패밀리

거대규모의 기업이 GM이 재상장을 꿈꾸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그 영향력에 대해 분석에 들어갈 것 같다...
어떤 리포트가 나올까....!



(투자의맥)"GM 재상장 국내 車산업 영향 제한적"

이데일리 | 김정민 | 입력 2010.08.19 08:52 

IBK투자증권은 19일 "GM의 재상장시 국내 자동차 관련 기업에 미치는 수급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단기적인 수급 충격이 있다고 해도 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GM은 파산 13개월만에 기업 공개(IPO)를 준비중에 있으며 전일 IPO 신고서를 SEC에 제출했다. 이번 IPO로 미국 정부 소유지분 61%중 120억~160억달러를 조달할 예정이다.

김순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GM이 글로벌 포트폴리오에 편입될 경우 IPO 예상범위의 중위수인 140억달로 재상장 한다고 했을때 한국 자동차 관련 기업의 비중은 0.3682%에서 0.3680%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전체 글로벌 인터내서널펀드 운용규모가 76187억달러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187만달러가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또한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수요가 견조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미국 자동차 시장의 경우 판매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GM의 실질적인 IPO는 11월이 될 것으로 봤다.

그는 "GM이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미국 정부로부터 받은 495억 달러의 구제금융 자금에서 이미 70억달러를 상환한 상황이고 미 재무부도 연내에 구제금융 물량을 해소하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며 "미 오바마 정부가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GM의 회생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media.daum.net/economic/stock/cluster_list.html?clusterid=199817&newsid=20100819085207117&clusternewsid=20100819085207117&p=Edaily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