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반응형

한나라당 내부문건 "천안함 선거 이용, 되레 여론 악화"

 10.05.24 15:22 ㅣ최종 업데이트 10.05.24 15:29

 

  
▲ 송영길 '천안함 정략적 활용' 여당 문건 공개 송영길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24일 국회에서 여당이 천안함 침몰사고를 정략적·정치적으로 지방선거에 활용하려 했다는 내용의, 한나라당 종합선거상황실에서 작성한 대외비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 남소연

 

한나라당이 '북풍'을 지방선거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여야 공방이 거세지는 가운데, 천안함 사건을 이용하는 것은 오히려 야당 후보를 도와주는 것이라는 지적이 한나라당 내부에서 제기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바닥 민심은 오히려 '안보 구멍' 때문에 정부 여당을 불신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4일 민주당 송영길 인천시장 후보 측이 공개한 한나라당 내부문건(23일자 6.2 동시지방선거 종합상황보고)에는 '직능국 평화통일분과 김기호 부위원장'의 의견이 올라와 있다. 문건에는 김 부위원장이 "당에서 천안함을 이용하는 것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고 돼 있다.

 

그는 "(천안함을 선거에 활용하면서) 경기 북부지역에서 여론이 나빠지고 있다"면서 "오히려 상대 유시민 후보 지지세력 결집효과가 크다"고 건의한 것으로 나왔다.

 

이밖에도 이 문건에는 천안함 사건의 선거 활용과 관련한 한나라당 내부 지침이 자세히 쓰여 있다.

 

한나라당 중앙상황팀(기조국 기획팀)은 "천안함 사고를 통한 안보 이슈 부각과 실패한 전 정권 심판론을 주요 선거전략으로 활용하는데, 이 전략은 활용도 면에서는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중앙상황팀은 "지나칠 경우 자칫 '합리적 보수' 이미지가 퇴색할 우려가 있고, 국민적 반감을 불러일으킬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당이 지나친 우편향적 발언과 북풍에만 올인하는 모습에서 벗어나 균형잡힌 정책정당, 합리적인 보수정당 이미지 부각에 힘을 쏟아 부동층을 끌어내는 전략구사가 필요하다"고 제안하고 있다.

 

이 팀은 또 하루 앞선 22일자 종합상황보고 문건에서는 "천안함 이슈를 선거와 여야를 초월해야 하는 '국가안보 이슈'로 규정짓고 국민들에게 홍보해야 한다", "야당의 안보무능론에 색깔론 응수보다는 국가안보 위협, 초당적 대응 등 논리로 맞서야 한다"고 보고했다.

 

'노풍'과 관련해서는 "23일(노무현 대통령 서거 1주기) 전후 선거유세 중 언행을 각별히 유의", "노풍 확산을 막기 위해 세간의 관심을 다른 이슈로 전환시키기 위한 정책이슈 개발 필요" 등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송영길 후보 "노풍 확산 차단하기 위한 것" 맹비난

 

문건을 공개한 송 후보는 한나라당의 천안함 선거활용 전략이 드러났다며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그는 "정부와 한나라당 측에서 천안함 사건을 선거 전략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증거가 밝혀졌다"며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 1주기를 맞아 노풍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문건에는 한나라당의 자체평가 결과 안보장사가 주요 선거전략이며 활용도 측면에서 유효하다는 분석이 내려졌다고 나와 있다"면서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천안함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면서도 실제로 천안함 사고를 선거에 악용해 오고 있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특히 송 후보는 문건에 '정부와 당'이라는 표현을 예로 들며 이명박 대통령이 노골적인 관권선거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고의 지방선거 활용과 관권선거를 중단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며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도 공식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주당 홍영표 국회 천안함특위 간사는 민군합동조사단 발표 시기부터 정치공작이 시작됐다는 의혹을 폭로하기도 했다. 정부가 천안함 조사 결과 발표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주기인 23일에 맞추려 했으나 미국의 반대로 앞당겨졌다는 것이다.

 

홍 간사는 "미국 고위관리 증언에 의하면 정부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주기인 23일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하려고 추진했지만 미국에서 동의하지 않아 20일로 발표날을 조정했다고 한다"면서 "이명박 정부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국가적 비극을 선거에 악용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후보의 문건 폭로에 대해 민주당은 당 차원의 대응을 선언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이 46명의 고귀한 희생을 안보장사에 활용하는데 비애를 감출 수 없다"며 "안보에 무능한 집권 여당이 이를 선거에 활용하면 반드시 역풍이 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나라당은 곧장 반박에 나섰다. 한나라당 중앙선대위 안형환 대변인은 "해당 문건은 업무보고를 위해 만든 것으로 일상적인 내용이 나와 있다"며 "문건 어디를 보더라도 천안함 사건을 선거에 이용하겠다는 내용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천안함 이슈를 초당적 국가안보 이슈로 만들자는 것은 공당으로서 당연한 의무"라며 "이를 두고 마치 엄청난 비밀문건을 폭로하는양 말하는 것은 오히려 야당이 천안함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정략적 목적을 가진 것"이라고 되받아쳤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387926&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2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