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모유 잘 안 나올 땐 족발 드세요


족발이 모유가 잘 나오지 않는 산모에게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족발이 미역국, 가물치 등과 더불어 산모에게 좋다는 민간요법은 있어 왔으나 실제 얼마나 좋은지 실험을 통해 밝혀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희의료원 한방병원 장준복 교수팀은 “민간요법 중의 하나인 돼지족발과 통유탕(돼지족발에 감초, 천궁, 통초가 함유된 한약)을 쥐에게 투여한 결과 유선조직의 혈관형성을 촉진시키고 유즙 분비 관련 유전자를 발현시키는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는 분만 직후의 쥐에게 돼지족발과 통유탕을 각각 4일간 투여, 실험한 것으로 대조군보다 실험군의 유선조직을 관찰한 결과 혈관형성이 더 뚜렷해 유즙생합성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즙분비 관련 유전자(β-casein) 발현량은 대조군에 비해 돼지족발 투여군이 45%, 통유탕 투여군이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즙 단백질 생성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WAP(whey acidic protein) 유전자의 발현량도 대조군에 비해 돼지족발 투여군이 35%, 통유탕 투여군이 5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의학적 입장에서 모유가 잘 나오지 않는 이유는 두 가지가 있다. 우선 임신과 출산으로 기혈이 부족해 몸이 허약한 경우. 그리고 신경을 많이 쓰거나 정신적으로 불안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아 기가 울체 됐을 때이다. 유방은 소화기 계통을 관장하는 위장 경락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젖의 분비가 원활하지 않는 것으로 본다.

장준복 교수는 “기혈이 부족하고 몸이 허약해서 유즙생성에 장애가 있는 경우 산모가 잘 먹어야 젖이 잘나오기 때문에 돼지족발에 한약재를 가미, 달여 먹으면 효과가 있다”면서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로해도 기 순환에 장애가 생겨 젖 분비가 원활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모유를 잘 나오게 하려면 산모의 식생활, 수면습관, 스트레스 관리, 휴식 등 전반적인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특히 정신적인 요소가 모유분비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산모가 안정과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주위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

그는 “그러나 모유가 안 나온다고 무턱대고 돼지족발만 먹을 것이 아니라 전문가의 진찰을 받아 몸 상태에 대한 진찰을 받고 이에 대한 음식과 약제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취적절차 방법


호적이 없는 자의 호적 취득절차


부모를 알 수 없는 무적자
기아의 경우에는 기아발견의 보고를 받은 시(구)/읍/면의 장이 기아발견조서를 작성하고, 법원의 허가를 얻어 성과 본을 창설한 후, 이름과 본적을 정하여 일가창립 호적을 편제함으로써 호적을 가지게 된다. 기아가 아닌 경우에는 법원으로부터 성본창설허가와 취적허가를 얻어 취적신고를 함으로써 일가창립 호적을 가질 수 있다.
부모를 알 수 있는 무적자
부가 또는 모가의 호적이 있는 경우에는 출생신고에 의하여 부가 또는 모가의 호적에 입적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출생신고를 기대할 수 없는 경우에는 무적자 본인이 법원으로부터 취적허가를 얻어 취적신고를 함으로써 부가 또는 모가의 호적에 입적할 수 있다. 부가 또는 모가의 호적이 없는 경우에는 부 또는 모가 생존 중이면 부가 또는 모가의 호적이 편제되기를 기다려 위와 같은 방법으로 부가 또는 모가의 호적에 입적하면 되고, 부 또는 모가 이미 사망하여 부가 또는 모가의 호적이 편제될 수 없는 경우에는 일가창립의 취지를 기재한 출생신고 또는 법원의 취적허가에 기한 취적신고에 의하여 호적을 가질 수 있다.
호적이 없는 무적자가 취적하는 절차는 호적법에 의한 일반취적절차, 재외국민취적/호적정정및 호적정리에관한 임시특례법에 의한 취적절차, 북한이탈주민의보호및정착지원에관한법률에 의한 취적절차 등이 있으나, 여기에서는 호적법에 의한 일반적인 취적절차, 즉 무적자가 법원의 취적허가를 얻어 시(구)/읍/면의 사무소에 취적신고를 함으로써 호적을 갖게 되는 절차에 관하여서만 설명하도록 하겠다.




취적 허가신청 절차


관할법원
취적하려고 하는 자는 취적하려는 지(地)를 관할하는 가정법원(지방법원 및 지원 포함)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미성년자 또는 금치산자는 스스로 개명신고를 하여도 무방하다.




취적허가신청인
취적허가신청은 취적하려고 하는 무적자 본인이 하여야 한다. 무적자가 의사능력이 없는 자인 때에는 법정대리인이 대리하여 취적허가신청을 하여야 하나, 미성년자라 하더라도 의사능력이 있는 경우(약 15세 이상)에는 스스로 취적허가신청을 할 수 있다.




취적허가신청서
취적허가신청서에는 신청인의 주소/성명/출생연월일, 대리인에 의하여 신청을 할 때에는 그 성명과 주소, 신청의 취지와 그 원인인 사실, 신청의 연월일, 법원의 표시 등을 기재하고 신청인 또는 그 대리인이 서명날인하여야 한다. 취적허가신청서에는 소정의 인지(현행 1,000원)를 붙여야 한다.




소명자료
취적허가신청서에는 취적허가신청원인사실을 소명할 증거서류가 있을 때에는 그 원본 또는 등본을 첨부하여야 하는데, 통상 첨부하는 소명자료로는 당해 관내에는 호적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시(구)/읍/면의 장이 발행하는 증명서인 무적증명서, 주민등록법에 의한 주민등록신고를 이행하였 음이 사실임을 증명하는 읍/면/동장이 발행하는 서면인 주민등록신고확인서, 취적허가에 필요한 신분사항 중 특정한 사실이 진실임을 인우인 등이 보증하는 서면인 인우인보증서 (보증인의 주민등록등/초본 첨부) 등이 있다.
그리고 부모를 알 수 없는 무적자의 경우에는 법원의 성/본창설허가심판서를 첨부하여야 한다.




결정절차
취적허가신청에 대한 재판은 결정으로 하며, 그 결정에 대하여 불복하는 자는 항고할 수 있다.




취적 신고 절차


신고의무자
취적신고는 취적허가를 받은 자가 하여야 한다. 취적허가를 받은 자가 미성년자 또는 금치산자인 때에는 친권을 행사하는 자 또는 후견인이 취적신고를 하여야 하나, 의사능력 있는 미성년자 또는 금치산자는 스스로 취적신고를 하여도 무방한다.
취적허가를 받은 자가 취적신고를 하지 아니한 때에는 호주가 하여야 하며, 호주 및 가족이 취적허가를 받았으나 그 신고 전에 호주가 사망한 경우에는 호주승계인이 그 취적신고를 하여야 한다.




신고장소
취적신고는 신고인의 주소지나 현주지 시(구)/읍/면의 사무소에 하여야 하나, 취적지 시(구)/읍/면의 사무소에도 할 수 있다.




신고기간
법원의 취적허가를 받은 경우 취적신고는 그 등본을 받은 날로부터 1월 이내에 하여야 한다.




첨부서류
취적신고서에는 법원의 취적허가결정의 등본을 첨부하여야 한다.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사전후할일  

기  간 항  목 관할기간
2주전  이삿짐센터연락, 예약  이삿짐업체
 이사할 집의 답사, 수리
 친지에게 이사통보
 전학수속
 이사당일 유아, 병자, 맡길곳 물색 병원, 친지
 서랍속, 벽장속 정리
 베란다, 옥상, 창고정리
 불필요한 물품정리
 포장재료구입

기  간 항  목 관할기간
1주전  통장, 신용카드 은행
 주소변경 카드회사
 우편물배달 이전신고 우체국
 전화이전신고 전화국
 공과금정산:  수도,  전기,  가스,  전화,  TV
 배달중지요청:  신문,  잡지,  우유,  기타
 세탁소의 세탁물 점검 세탁소
 아파트 관리비 지불 관리사무소
 곤도라 사용예약 관리사무소
 이사할집 수리 진행점검
 이삿짐 포장시작
 이사시 도울사람 물색

기  간 항  목 관할기간
2-4일전  새집의 전압 콘센트 위치, 방크기 창문위치 조사
 가구배치도 작성
구조물철거 : 앵글, 선반 커튼, 휘장, 칸막이 기타
 어항, 수족관 정리 구입처
 이사할 집 청소

기  간 항  목 관할기간
이사전날

 짐꾸리기 마무리  
 세탁기 물빼기  
 냉장고 정리  
 에어콘,냉장고 배관정리 A/S센타
 귀중품, 유가증권, 현금보관
 불필요한 물품정리
 가스시설철거 가스시설처

기  간 항  목 관할기간
이사당일  이웃에게 작별인사  
 신변용품 재점검  
 집안팍의 청소정검  
 짐운반시입회(이삿짐확인)  
 집 문단속  
 이삿짐 확인과 정리  
 이사요금 정산  
 전기, 가스, 수도점검 아파트관리실
 전화개통 전화국

기  간 항  목 관할기간
이사후  이삿짐 완전정리  
 전입수속  
 지역의료보험 신고  
 자동차 주소변경 신고  
 이웃에게 인사하기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족발이 모유가 잘 나오지 않는 산모에게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족발이 미역국, 가물치 등과 더불어 산모에게 좋다는 민간요법은 있어 왔으나 실제 얼마나 좋은지 실험을 통해 밝혀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희의료원 한방병원 장준복 교수팀은 “민간요법 중의 하나인 돼지족발과 통유탕(돼지족발에 감초, 천궁, 통초가 함유된 한약)을 쥐에게 투여한 결과 유선조직의 혈관형성을 촉진시키고 유즙 분비 관련 유전자를 발현시키는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는 분만 직후의 쥐에게 돼지족발과 통유탕을 각각 4일간 투여, 실험한 것으로 대조군보다 실험군의 유선조직을 관찰한 결과 혈관형성이 더 뚜렷해 유즙생합성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즙분비 관련 유전자(β-casein) 발현량은 대조군에 비해 돼지족발 투여군이 45%, 통유탕 투여군이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즙 단백질 생성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WAP(whey acidic protein) 유전자의 발현량도 대조군에 비해 돼지족발 투여군이 35%, 통유탕 투여군이 5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의학적 입장에서 모유가 잘 나오지 않는 이유는 두 가지가 있다. 우선 임신과 출산으로 기혈이 부족해 몸이 허약한 경우. 그리고 신경을 많이 쓰거나 정신적으로 불안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아 기가 울체 됐을 때이다. 유방은 소화기 계통을 관장하는 위장 경락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젖의 분비가 원활하지 않는 것으로 본다. 

장준복 교수는 “기혈이 부족하고 몸이 허약해서 유즙생성에 장애가 있는 경우 산모가 잘 먹어야 젖이 잘나오기 때문에 돼지족발에 한약재를 가미, 달여 먹으면 효과가 있다”면서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로해도 기 순환에 장애가 생겨 젖 분비가 원활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모유를 잘 나오게 하려면 산모의 식생활, 수면습관, 스트레스 관리, 휴식 등 전반적인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특히 정신적인 요소가 모유분비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산모가 안정과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주위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 

그는 “그러나 모유가 안 나온다고 무턱대고 돼지족발만 먹을 것이 아니라 전문가의 진찰을 받아 몸 상태에 대한 진찰을 받고 이에 대한 음식과 약제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출처: 인터넷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집에서도 빨래와 건조, 그리고 옷정리를 빨리하고 싶을 때가 많다...

앉아서 일하는 경우도 많아서 허리와 다리가 아플 때가 있는데... 여간 불편한게 아니다....


아래 방법을 통해서 일하는 시간을 줄여보고 약간의 여유를 가질 수 있도록 해보자.


아래의 방법은 3초만에 티셔츠 접기로 잘 알려진 방법이기도 하다.


의류 쇼핑몰을 위한 티셔츠 접는 방법




의류 쇼핑몰을 운영하다보면 주문량이 늘어나고 시간이 촉박할 때 옷을 최대한 반듯하게 그것도 신속히 포장하는 방법이 필요하다. 조금 손에 익으면 빨리할수도 있지만 좀 더 간편한 방법이 있어 소개해본다.

 

손으로 재빨리 티셔츠 접는 방법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