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염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17 임신과 치질
임신과 치질

임신을 계기로 이전부터 있던 치질이 드러납니다.

임신을 하게 되면 치질이 악화된다고들 합니다. 임신 중에는 골반에 혈액이 많이 모이게 되고, 그 압력으로 울혈이 초래되므로 치핵이 점점 커지게 되는 것입니다.또 임신이 진행되어 자궁 내의 태아가 커지면 항문과 하지 등에서 심장으로 올라가는 정맥혈의 순환이 압박을 받게 되어 특히 출산이 가까워지면 커지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리고 임신 중에는 체내 호르몬이 변화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조직이 매우 부드러워져서 출혈 및 부어 오르기가 쉬워집니다. 변비가 심이해지기는 것도 치핵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됩니다.

그리고, 아기를 탄생시키기 위해서 힘을 주는 것은 변비의 경우와 비교할 수 없이 큰 것입니다. 따라서 치질이 악화되었다 하더라도 이상한 일은 아닙니다.

임신 중에는 가능하면 좌욕과 안정 등의 보존적인 치료 및 일상생활에 주의하도록 하고, 임신한 것을 인생의 좋은 기회로 삼아, 이전부터 치핵이 있는 여성은 한 번 전문의 진찰을 받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임신 중의 치질 수술은 4개월 ∼ 7개월 째에 !

임신 중에는 태아의 안전을 생각해야 하고, 또 임신으로 인한 산모의 상태가 수술을 하기에는 무리인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임신 기간 중의 치핵의 치료는 적외선 응고법 등의 가능한 한 영향이 적은 치료를 행하고 있으나, 증상이 너무 심하면 산부인과 의사와 상담하여, 결연히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치루가 있는 사람은 출산 전까지 완전히 치료해 둘 필요가 있습니다. 항문에 화농성의 염증이 있는 것은 뱃속의 아기에게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과히 염려할 것은 없습니다. 안정기라고 말하는 임신 4개월 ∼ 7개월 정도의 사이에는 수술해도 큰 지장은 없습니다. 그렇게 하면 출산에 대한 불안도 없어지기도 하고, 부담 없이 아기를 출산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다음의 임신까지는 치핵을 치료해 두도록 합니다.

첫 출산 시 치핵이 커져서 고생한 사람이나 출산 후에 치핵이 심해졌다는 사람은 2번째 임신까지는 치핵을 치료해 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출산 직후에 치핵의 수술을 하는 경우는 시기적으로는 산욕기가 끝나고 생리가 2회 정도 지난 후가 적당합니다. 늦어도 출산 후 6개월 이내에 수술을 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아기가 커서 졸졸 따라다니거나 하면 아이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임신하면 좋아지는 치질도 있습니다.

뱃속의 아기가 커져감에 비례해서 엄마의 치핵도 커져가게 되는 것입니다.그러나 배가 불러감에 따라서 증상이 개선되는 치질이 있는데, 그것은 치열입니다. 이전에는 치열로 고생하던 사람도 임신을 하고 나서 부터는 배변 시의 통증이 없어졌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임신을 기회로 규칙적인 생활을 보내게 되고, 아기 때문에 밥도 든든하게 먹기 때문에 규칙적으로 변이 잘 나오게 되는 것과, 항문 주변의 조직이 출산에 대비해서 탄성이 좋아져서 유연하게 되기 때문에 굳은 변이 나오더라도 잘 찢어지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Posted by SB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