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염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1.04 [건강/의학] 콧등에 파스를 바르면 비염에 좋다?
  2. 2019.01.17 임신과 치질

콧등에 파스를 바르면 비염에 좋다? 


콧물이 나올 때 콧등에 파스를 붙이면 콧물이 멈춘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상식입니다. 콧물의 원인을 잘 가려내어 그 질환에 적합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최근 인터넷의 각종 건강상담 코너를 보면 여러 가지 건강상식과 나름대로의 비방에 대해 많은 것들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최근 콧물이 나는 경우 콧등에 파스를 붙여 콧물을 줄이는 것이 하나의 민간요법으로 소개되어 있습니다. 여러 인터넷 건강 사이트의 건강상식코너에서 읽고 꽤 의아하게 생각하던 중 외래로 방문하는 환자들의 질문이 증가되어 파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널리 처방되는 소염진통제에 환자들이 소화불량과 헛배가 부르는 등의 소화기계통의 부작용을 호소하고 주사제제나 경구제제에 대한 불편함과 거부감을 나타내자, 보다 전신적인 부작용을 줄이고 좀더 편하게 직접적으로 환부에 약물을 투여하고자 개발된 것이 최초의 패취타입의 제제라 할 수 있습니다. 이후 소염진통제제 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약성분의 공급을 위해 멀미약, 진통제 등 여러 분야에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민간요법과 한방 등에서 여러 약제를 이용, 다양한 피부표면 부착방법이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먹는 약이나 주사제제에 대한 거부감이 있던 환자들도 붙이는 패취형 제제에 대해서는 큰 부담없이 널리 사용하고 있습니다. 



파스의 멘톨성분의 자극으로 시원하게 느껴지는 것일 뿐이다



흔히 사용되는 패취형의 파스류는 대개가 소염진통 효과를 가진 약물과, 시원한 느낌을 주기 위한 성분, 잘 떨어지지 않게 하는 접착제의 성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환자들이 파스를 붙일 때 시원하게 느끼는 것은 그 소염 효과가 빨라서라기 보다는 시원하게 느낄 수 있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파스류에 포함된 멘톨 성분이 코의 점막에 있는 추위를 감지하는 신경말단을 자극하여 실제적인 효과없이 시원한 느낌을 줍니다. 실제로 콧속의 공기가 잘 통하게 된 것이 아님에도 환자는 코가 시원하게 된 것으로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적절한 진단없이 파스를 붙이는 것은 약물 오남용이다

이러한 시도와 구전되는 효과를 잘 살펴보면 좀 신중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실제 염증을 줄이고 시원한 느낌을 주는 효과는 파스에 포함된 소염진통제에 의해 어느 정도 가능성은 있다고 할 수 있겠으나, 콧물이 나오는 경우 그 원인에 대한 적절한 진단없이 그냥 파스를 붙이는 것은 또 하나의 약물 오남용의 사례가 될 수 있습니다. 

증상에 대한 정확한 검사가 필요하다

콧물 증세가 있는 경우, 우선 콧물의 특성에 대해 자세히 조사해야 합니다. 콧물이 찐득찐득한지, 물과 같이 맑은지, 누렇거나 퍼렇지는 않은지, 피가 섞여있지는 않은지 확인하고, 그 빈도와 주로 출현하는 시간 등에 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환경이 바뀌지는 않았는지, 특이한 냄새가 나거나 다른 냄새를 잘 맡는지에 대한 것도 알아야 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전문의와의 상담에 코 내부검사를 통해 알레르기성 비염에 합당하다면 알레르기 검사가 필요합니다. 축농증이나 콧속의 염증, 양성 또는 악성 종양에 의한 것인지 자세한 검사와 각종 엑스레이 검사가 필요합니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윤자복 교수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신과 치질

임신을 계기로 이전부터 있던 치질이 드러납니다.

임신을 하게 되면 치질이 악화된다고들 합니다. 임신 중에는 골반에 혈액이 많이 모이게 되고, 그 압력으로 울혈이 초래되므로 치핵이 점점 커지게 되는 것입니다.또 임신이 진행되어 자궁 내의 태아가 커지면 항문과 하지 등에서 심장으로 올라가는 정맥혈의 순환이 압박을 받게 되어 특히 출산이 가까워지면 커지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리고 임신 중에는 체내 호르몬이 변화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조직이 매우 부드러워져서 출혈 및 부어 오르기가 쉬워집니다. 변비가 심이해지기는 것도 치핵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됩니다.

그리고, 아기를 탄생시키기 위해서 힘을 주는 것은 변비의 경우와 비교할 수 없이 큰 것입니다. 따라서 치질이 악화되었다 하더라도 이상한 일은 아닙니다.

임신 중에는 가능하면 좌욕과 안정 등의 보존적인 치료 및 일상생활에 주의하도록 하고, 임신한 것을 인생의 좋은 기회로 삼아, 이전부터 치핵이 있는 여성은 한 번 전문의 진찰을 받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임신 중의 치질 수술은 4개월 ∼ 7개월 째에 !

임신 중에는 태아의 안전을 생각해야 하고, 또 임신으로 인한 산모의 상태가 수술을 하기에는 무리인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임신 기간 중의 치핵의 치료는 적외선 응고법 등의 가능한 한 영향이 적은 치료를 행하고 있으나, 증상이 너무 심하면 산부인과 의사와 상담하여, 결연히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치루가 있는 사람은 출산 전까지 완전히 치료해 둘 필요가 있습니다. 항문에 화농성의 염증이 있는 것은 뱃속의 아기에게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과히 염려할 것은 없습니다. 안정기라고 말하는 임신 4개월 ∼ 7개월 정도의 사이에는 수술해도 큰 지장은 없습니다. 그렇게 하면 출산에 대한 불안도 없어지기도 하고, 부담 없이 아기를 출산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다음의 임신까지는 치핵을 치료해 두도록 합니다.

첫 출산 시 치핵이 커져서 고생한 사람이나 출산 후에 치핵이 심해졌다는 사람은 2번째 임신까지는 치핵을 치료해 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출산 직후에 치핵의 수술을 하는 경우는 시기적으로는 산욕기가 끝나고 생리가 2회 정도 지난 후가 적당합니다. 늦어도 출산 후 6개월 이내에 수술을 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아기가 커서 졸졸 따라다니거나 하면 아이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임신하면 좋아지는 치질도 있습니다.

뱃속의 아기가 커져감에 비례해서 엄마의 치핵도 커져가게 되는 것입니다.그러나 배가 불러감에 따라서 증상이 개선되는 치질이 있는데, 그것은 치열입니다. 이전에는 치열로 고생하던 사람도 임신을 하고 나서 부터는 배변 시의 통증이 없어졌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임신을 기회로 규칙적인 생활을 보내게 되고, 아기 때문에 밥도 든든하게 먹기 때문에 규칙적으로 변이 잘 나오게 되는 것과, 항문 주변의 조직이 출산에 대비해서 탄성이 좋아져서 유연하게 되기 때문에 굳은 변이 나오더라도 잘 찢어지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