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1.입고벗고 

부드러운 니트는 평상시에 입고 벗을때 주의하는 것이 오래 오래 입을수 있는 니트 매너! 벗은 니트는 옷걸이에 걸어 체온 습기등을 제거하고 살살 먼지를 털어 여유있게 접어 보관한다. 절대로 옷걸이에 걸면 안돼요!! 



2.세탁 

고급 니트라면 드라이크리닝을 반드시 해야하지만 일반적으로 손세탁을 할때에는 미지근한 물에 세제를 잘 풀고 단추는 모두 채우고 뒤집어 눌러 빤다. 더러움이 심한 부분은 비비지 말고 가볍게 두드리면서 제거한다. 니트는 심하게 짜지말고 마른수건으로 눌러 물기를 제거하고 건조대에 반드시 뉘어 말린다. 



3.보풀제거 

니트는 먼지를 흡수하는 특징이 있어 마찰이 생기면 보풀을 만들어 내어 통기성을 막는다. 먼저 보풀을 없애려면 가볍게 자주 세탁해 주는게 좋고 돌돌 말려진 보풀은 접착 테이프로 제거하고 쪽가위로 잘라낸다. 또한 1회용 면도기로 부드럽게 쓸어내리는것도 한방법. 





4.늘어난 니트 

물기가 많은채로 옷걸이에 걸어두다보면 원래보다 많이 늘어져 있는걸 알 수 있다. 이럴땐 스팀다림질로 손질한다. 늘어진 부분을 살짝 밀어주면서 원상태로 만들어 본다. 





5.줄어든 니트 

잘못된 세탁으로 줄어들었을땐 암모니아수를 이용한다. 미지근한 물 + 암모니아를 섞어 니트를 담궈둔다음에 헹군다. 털실이 부드러워질때 가볍게 늘리면서 마른수건에 물기를 빼고 평평한 그늘에 말린다. 그리고 마무리는 말끔한 다림질이라면 처음 만난 내 니트!! 





6.보관법 



우리 나라의 4계절 탓에 매철마다 옷을 보관하는건 생활습관이 되었다.물론 신경써줘야 하는 소재들은 조금만 신경써 두면 새로 옷을 사지 않아도 된다. 특히 울소재는 보관에 따라 수명의 차이가 난다. 얇은것 두꺼운거 여름 니트 등은 따로 따로 보관해 두자. 두껍고 큰니트는 평평하게 접어 상자에 넣고 방충제 방습제는 꼭! 그리고 통풍이 좋은 남향이나 벽면에 수납하다. 또한 캐시미어 울100%의 예민한 니트는 좀벌레가 좋아하므로 밀봉하고 여름니트는 풀을 먹이지 않고 보관. 이때 한번 입은 니트라도 반드시 세탁해서 보관한다. 





*니트 손세탁할땐 레몬즙 한방울 



니트에 따라서는 손세탁을 금지하는 것도 있지만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세탁방법과 건조방법만 제대로 지킨다면 드라이 크리닝보다 오히려 손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니트를 손세탁하려면 우선 물 타입의 중성세제와 린스를 준비합니다. 

물은 미지근한 정도로 준비하고 전체 세탁과정에서 물의 온도는 되도록 차이가 없도록 유지시켜줍니다. 

비비지 말고 세제용액에 담가 양손으로 눌러 빨아주세요. 

린스제가 없을 때는 차 숟가락 분량의 초산이나 레몬즙도 오케이. 

헹군 다음 마른 타월을 둘둘 말아 수분을 뺍니다. 

특히 소매 등의 고무 뜨기 부분은 손으로 꼭 눌러 짜주어야 빨리 마르고 형태도 고르답니다. 

건조대 위에 펼쳐서 그늘에서 말리면 끝~!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생/생활] 옷이나 헝겁에 기름때가 묻어 있을 때 기름 때 빼는 방법


아기들 몸에 땀띠 나지 않게 하는 베이비 파우더를 기름 묻은 곳에
넉넉히 발라두면 기름을 흡수합니다.

30분정도 후에 주방세제를 묻혀 씻으면 깨끗해 집니다.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넥타이 매는 5가지 방법


1. 포 인 핸드 노트 (Four In Hand Knot)
2. 하프 윈저 노트(Half Winsor Knot)
3. 윈저 노트(Winsor Knot)
4. 더블 노트(Double Knot)
5. 더블 크로스 노트(Double Cross Knot)

제가 정장 입을 때 타이 매는 방식은 3번 윈저 노트 방식이네요.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정장은 왜 44ㆍ55ㆍ66 만 있을까

여성 정장은 치수가 44ㆍ55ㆍ66으로 제한돼 있다.

77 사이즈도 만들긴 하지만 백화점 매장에선 갖다 놓지 않아 특별 주문해야 한다.

55가 작고 66이 큰 체형이면 55를 사서 늘리거나 66을 줄여 입어야 한다.

44나 55는 무슨 뜻일까? 여성 체형은 세 가지밖에 없을까?

44ㆍ55ㆍ66은 한국기술표준원이 1979년 측정한 성인 여성의 평균 치수에서 나왔다.

문찬영 기술표준원 연구사는 "당시 여성 평균 키 155㎝,가슴둘레 85㎝의 뒷자리 숫자를 따서 55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보다 키가 5㎝ 작고 가슴둘레가 3㎝ 작으면 44,키가 5㎝ 크고 가슴이 3㎝ 크면 66이 된다.

하지만 이런 치수는 정확성이 떨어지고 여성의 키ㆍ가슴둘레가 커지면서 1990년대부터 공식 기준으로 사용되지 않고 있다.

요즘 나오는 옷들은 허리ㆍ가슴둘레 등을 적을 뿐이다.

그런데도 소비자는 여전히 44~66(또는 77) 옷을 찾고,디자이너도 그렇게 만든다.

이는 옷 치수를 다양하게 만들지 않는 게 의류업체 입장에서 합리적이기 때문이다.

다품종 소량 생산이라면 생산비가 많이 들고 재고 처리도 어렵지만,몇 가지 치수로만 만들면 규모의 경제를 이룰 수 있다.

한섬 관계자는 "서너 가지 치수로도 타깃 고객층이 커버된다"며 "55가 가장 잘 팔리는 것도 표준 사이즈이기 때문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미국은 다인종 국가답게 여성복 치수가 2,4,6,8,10,12 등 여섯 가지가 있고,하의는 다리길이가 긴 것,중간,짧은 것으로 구분해 판다.

총 18가지 치수가 있는 셈이다.

반면 한국에선 이럴 필요가 없다.

대신 옷을 늘리고 줄이는 것은 소비자 부담이 된다.

정지영 기자 cool@hankyung.com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의류] 한번에 옷개기 (동영상)



한 번에 옷개기 동영상입니다.

일본에서 나온 건데 처음 나왔을 때 대단히 유행했었죠.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정장은 왜 44ㆍ55ㆍ66 만 있을까?



<출처 : 인터넷>


여성 정장은 치수가 44ㆍ55ㆍ66으로 제한돼 있다.

77 사이즈도 만들긴 하지만 백화점 매장에선 갖다 놓지 않아 특별 주문해야 한다.

55가 작고 66이 큰 체형이면 55를 사서 늘리거나 66을 줄여 입어야 한다.

44나 55는 무슨 뜻일까? 여성 체형은 세 가지밖에 없을까?

44ㆍ55ㆍ66은 한국기술표준원이 1979년 측정한 성인 여성의 평균 치수에서 나왔다.

문찬영 기술표준원 연구사는 "당시 여성 평균 키 155㎝,가슴둘레 85㎝의 뒷자리 숫자를 따서 55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보다 키가 5㎝ 작고 가슴둘레가 3㎝ 작으면 44,키가 5㎝ 크고 가슴이 3㎝ 크면 66이 된다.

하지만 이런 치수는 정확성이 떨어지고 여성의 키ㆍ가슴둘레가 커지면서 1990년대부터 공식 기준으로 사용되지 않고 있다.

요즘 나오는 옷들은 허리ㆍ가슴둘레 등을 적을 뿐이다.

그런데도 소비자는 여전히 44~66(또는 77) 옷을 찾고,디자이너도 그렇게 만든다.

이는 옷 치수를 다양하게 만들지 않는 게 의류업체 입장에서 합리적이기 때문이다.

다품종 소량 생산이라면 생산비가 많이 들고 재고 처리도 어렵지만,몇 가지 치수로만 만들면 규모의 경제를 이룰 수 있다.

한섬 관계자는 "서너 가지 치수로도 타깃 고객층이 커버된다"며 "55가 가장 잘 팔리는 것도 표준 사이즈이기 때문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미국은 다인종 국가답게 여성복 치수가 2,4,6,8,10,12 등 여섯 가지가 있고,하의는 다리길이가 긴 것,중간,짧은 것으로 구분해 판다.

총 18가지 치수가 있는 셈이다.

반면 한국에선 이럴 필요가 없다.

대신 옷을 늘리고 줄이는 것은 소비자 부담이 된다.

출처 : 인터넷



이제는 한국(거주)여성 체형이 예전처럼 3가지가 아니라 5가지 이상도 될 수 있을 것 같다.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여성도 많고 하니 말이다.

한국인의 발육도 예전하고 동일시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일인이기에...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의류/잡화] 의류,잡화 사이즈 조견표




이런 조견표가 있어도 제조사별로 옷 종류별로 차이가 많이 나는 것 같아서 참조용으로 쓸만하지 싶다.










Posted by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