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객만래 [千客萬來] (It has an interminable succession of visitors)

나쁜 피는 빼야 한다? 

일상생활에서 건강에 관련된 언급 중에 꽤 흔하게 듣는 이야기 중의 하나가 바로 나쁜 피, 즉 죽은 피는 빼버려야 좋다는 것입니다. 이 이야기의 근거는 의학지식으로는 잘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피의 색깔에 따라 좋은 피, 나쁜 피를 구분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더욱더 근거가 없습니다.

고여 있는 피도 나름대로의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몸 안의 피는 계속 혈관을 따라 순환 하면서 산소 및 영양공급, 노폐물 제거 등 생명 유지의 핵심적 기능을 담당합니다. 따라서 주로 외상 등에 의한 모세혈관 등의 파열에 의해 특정 국소부위에 피가 고일 때, 이 피는 제 고유의 기능을 상실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보통 이렇게 고여있는 피를 나쁜 피라고 지칭하는데, 이렇게 순환하지 않고 고여 있는 핏덩어리(의학적으로 혈종이라고 부른다)는 우리 몸에 해로운 것일까?

극히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나름대로의 역할이 있습니다. 먼저 파열된 혈관을 막아 폐쇄시킴으로써 지혈작용을 하는 것입니다. 다음으로 손상된 조직을 재생하는 기질로서의 기능을 수행하며, 이후에 남는 영양소 등은 자라 들어오는 혈관을 따라 대식세포 등의 염증세포들이 모두 흡수하여 체내에서 재활용하게 됩니다. 멍든 부위(피하출혈)의 색깔이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차츰 엷어지는 것은 이런 흡수과정을 거치기 때문입니다. 

정형외과에서 골절이 있는 부위에 생기는 혈종은 골유합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골절 부위 혈종의 기질화가 골절 치유의 첫 단계이며, 혈종 내에 생긴 섬유소 골격에 복원세포들을 받아들이면서 세포이동, 증식 등이 활동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흔하게 골절 불유합의 원인이 되는 개방성 골절은 이러한 혈종이 상처를 통해 외부로 유출되어 버리기 때문에 골유합에 지장을 주는 것입니다. 

고여있는 피는 근막증후군을 일으키기도 한다

예외적으로 이러한 혈종이 악영향을 미치는 경우도 있는데, 대표적인 경우가 근막증후군 입니다. 이는 골절이나 혈관 손상 등에 의해 과도하게 혈종이 형성되어 특정 구획 내의 조직내압을 과도하게 상승시켜 발생하는데, 정형외과 응급질환으로 몇 시간 내에 조직내압을 감소시키지 않으면 근육괴사로 사지를 잃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럴 때 고인 피는 어떤 의미로 나쁜 피라고 할 수 있는데, 이 경우에도 피자체의 성질이 나빠서가 아니라 너무 많은 양에 의한 기계적인 압력 때문입니다. 

초기 타박상엔 얼음찜질이 효과적

일상생활 속에서 외상 등에 의한 손상을 받을 때 연부조직이 붓고 출혈이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 단순한 타박상인지, 골, 인대, 혈관 등의 다른 손상이 있는지 감별을 해야 하며, 초기에 진단을 못하게 되면 치료가 훨씬 힘들어지는 수가 많습니다. 단순한 타박상인 경우, 손상 후 약 2일간은 얼음을 넣은 비닐주머니 등으로 수회에 걸쳐 20~30분간 찬 찜질을 하면 지혈이나 종창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며, 그 이후로는 뜨거운 찜질이 좋습니다. 

따라서 보통의 경우, 혈종이 우리 몸에 해로운 경우는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 피의 색깔에 따라 좋은 피, 나쁜 피를 구분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더욱더 근거가 없습니다. 같은 피가 함유하는 물질이나 순환경로에 따라 색깔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즉, 나쁜 피가 폐를 거쳐 좋은 피가 되어 심장의 박동에 따라 전신으로 순환하는 것입니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정형외과 

김동수 교수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단 체 했다는 것은 기운의 흐름이 막혔다는 얘기입니다. 

소위 '기가 막힌다'는 거지요. 자동차 흐름이 정'체'된다 할 때 쓰는 한자와 같은 자를 씁니다.

무언가를 잘못 먹어서 소화기능에 장애를 받거나 식사 전후에 정신적인 충격 등 여러가지 정서적 원인 때문에 기운의 원활한 흐름이 막히기에 '체'하는 겁니다. 그럼 그 막힌 기운을 어떻게 뚫어주고 다시 원활하게 흐르게 하느냐? 침으로 관련이 있는 혈자리를 자극하는 겁니다. 

경혈을 자극해서 우리 몸의 기운을 조절하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우선 침을 사용하기도 하고, 그 자리에 뜸을 뜨기도 합니다. 또 그냥 침보다 훨씬 굵은 침(삼릉침) 또는 바늘 등으로 아예 구멍을 뚫어 방울방울 피를 내는 경우도 있지요. 

엄지 손가락 손톱 부분 안쪽을 주로 '따'는데 거기는 폐의 기능과 관계되며 모든 맥의 집합체가 되는 경락의 중요한 경혈자리입니다. 소상이라고 부르는데요. 바늘로 거길 푹 찌르면 검은 피가 주루룩 나죠. 

문제는 여기에 있습니다. 따는 것을 한의학에서는 '사혈'한다고 하는데 급성으로 기운이 막혀 있는 경우에 손가락 끝에 있는 요혈들을 사혈해서 기운의 소통을 원활히 합니다. 꼭 엄지 손가락만 해당하는 건 아니구요. 그게 한의학적 지식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서민들, 우리 할머님들을 통해 전해 내려오면서 손가락 따기로 바뀐거지요. 

게다가 붉은 피가 아닌 검은 피가 나는 이유에 대해서도, 소위 '죽은 피'가 체하게 한다고, 그래서 그 피를 흘려 주면 낫는다고 인식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일단 체하게 되면 기운의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고 따라서 혈액의 순환도 따라주지 못합니다. 체하면 왜 손발이 싸늘하고 식은 땀 나죠? 손가락 등 말초에서 혈액이 천천히 순환을 하면 혈액 속에 있는 산소는 다 뺏기고 이산화 탄소랑 노폐물만 가득하게 되어서 피가 검붉게 보이는거죠. 그 피 자체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닙니다. 

Posted by 사용자 SB패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